12 2020년 09월

12

충청북도 호랑이가 사는 절 반야사 그리고 문수전

2년 만에 다시 찾아간 충북 영동 백화산 반야사 2년 전에 비 때문에 못 올라간 문수전을 보러 배롱꽃이 필 때 다시 온다고 약속했다 반야사를 지키는 호랑이는 그 자리를 지키고 있다 사찰 벽화 배롱꽃은 ??? 500년 된 배롱나무에 꽃이 한창이어야 하는데 꽃이 전부 시들어 떨어졌다 올해 긴장마와 연이은 태풍에 배롱꽃이 잠깐 피고 지었다고 한다 아쉽다 2년 전에 비가 와서 미끄러워 좀 오르다 돌아선 절 뒤편 석천 만경대위 문수전 문수동자의 권유로 세조 임금이 목욕을 하고 피부병이 나았다는 석천에 전날 내린 비로 흙탕물이 넘친다 세조는 오대산 상원사에서처럼 문수동자의 영험으로 피부병을 고치게 되자 문수보살의 지혜를 일컫는 ‘반야’라는 현판을 친필로 써서 내렸다고 한다. (위키백과) 10여분 가파른 돌계단을 오..

댓글 충청북도 2020. 9. 12.

16 2018년 06월

16

충청북도 호랑이가 지켜주는 절 반야사

충북 영동 백화산 반야사는 신라 성덕왕 19년 (720년)에 훤효대사의 제자 상원화상이 창건한 천녀고찰이다. 절 주변에 문수보살이 있다는 믿음 때문에 문수의 반야를 상징하여 반야사라고 하였다 바람에 흔들리는 풍경은 아니겠지요 참새가 용에게 물 좀 마시겠다고 얘기한다 조그만 참새가 따라 다니면서 짹짹 거린다 반갑다고 하는건가 아니면 낮선사람이라 경계하는건가 아 조금전 물 마시는거 허락없이 사진 찍어서 그러나 보다 그래도 새소리가 참 좋다 무학대사가 지팡이를 세웠더니 둘로 갈라져 나무가 되었다는 500년 된 배롱나무가 두그루 있다 꽃이 필때 다시 오고 싶다 호랑이가 보인다 꼬리를 치켜 세운 호랑이가 반야사를 지켜주는 듯 하다 자연적으로 너덜지대가 생기면서 호랑이 형상이 생겼다니 놀랍기만 하다. 절 뒷편에 있..

댓글 충청북도 2018. 6.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