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쓴 기사

무지한 2012. 11. 6. 12:00

아이패드 미니 부품 가격은 188달러


서울중구 프리스비 명동점에 한 직원이 아이패드 미니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자료사진)

시장조사업체 IHS아이서플라이 조사

마이크로프로세서는 여전히 삼성 제품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임상수 특파원 = 애플의 보급형 태블릿PC 아이패드 미니를 만드는데 들어가는 부품 가격이 약 188달러인 것으로 조사됐다.

4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 자매지인 올싱스디에 따르면 IHS아이서플라이는 329달러에 판매되는 와이파이 전용 16기가바이트(GB) 아이패드 미니를 분해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

아이패드 미니는 2일부터 일반에 판매되고 있다.

IHS아이서플라이는 여기에 메모리가 32GB나 64GB로 커질 때 비용은 각각 31달러와 62달러로 늘어난다. 하지만 애플이 가져가는 이익은 크게 불어난다고 전했다.

이 비용은 각 부품의 가격 즉, 제품 1단위를 생산하기 위해 투입되는 비용(BOM)을 분석한 것을 기초로 해서 작성됐다.

부품별로는 터치스크린 디스플레이는 LG디스플레이와 대만의 AU옵트로닉스가 제조한 것을 사용했으며 가격은 80달러 수준으로 BOM의 43%를 차지했다.

마이크로프로세서인 애플의 A5프로세서는 치열한 특허 분쟁에도 여전히 삼성전자 제품이 사용됐다.

하지만 플래시메모리는 하이닉스반도체 제품인 것으로 확인됐다.

기존에는 디스플레이와 플래시메모리도 삼성 제품을 사용했던 것을 감안하면 현재 부품 공급망이 상당히 다변화됐음을 알 수 있다고 올싱스디는 덧붙였다.

nadoo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