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기채 옆에 차고

댓글 49

생원일기

2019. 8. 11.

숭어가 뛰니 망둥이도 뛴다

마누라가 그 꼴이다

뉴스에서 너도, 나도 나서서 내가 충무공이라고 설치니 마누라도 내가 충무공이라고 한다


충무공 사당인 현충사가 있는 염치읍에 집안 종산이 있다

명절이나 제사 때에 현충사 앞을 걸어서 지나 성묘를 다녔다

중, 고등학교를 다닐때에는 박정희 대통령이 충무공을 국정의 정신적 지주로 숭배해서 현충사가 성역이었다

봄 소풍은 충무공 탄신일에 맞추어 의무적으로 현충사행이었다

교장 훈화와 역사 시간에도 충무공 교훈은 단골 메뉴였다

난중일기를 읽고 독후감을 써내는 숙제도 있었다


군대에 갔다

신병티를 못 벗은 졸병 시절 중대장 교육 시간이었다

중대장이 칠판에 死必卽生 生必卽死라고 휘갈겨 쓰고 무슨 말인지 아는 사람은 손을 들라고 했다

모든 병사가 멍하니 앉아 있을 때 현충사가 고향인 나만 손을 들었다

"죽을 각오를 하면 살 것이요, 요행으로 살고자 하면 죽을 것이다" 라는 충무공 난중일기에 나오는 말이라고 씩씩하게 대답을 하자 중대장은 그 자리에서 나를 행정병으로 명했다

현충사 인근에 살아서 어른에게 듣고, 학교에서 배워서 충무공에 관한 문제는 식은 죽 먹기였다

군대에서 충무공 덕에 꿀보직을 맡았고 수월한 군대 생활을 했다

 

박정희 대통령 서거 이후 한동안 충무공은 수면 아래로 가라앉은 역사였다

충무공과 현충사 뉴스도 별로 없었다

간혹 후손이 현충사 재산 다툼을 한다는 거북한 이야기만 들렸다


근래에 외교적으로 일본과 티격태격하더니 급기야 경제전쟁이 터지고 숨어있던 충무공이 벌떡 일어섰다

일본과 싸움에서 충무공이라는 이름은 핵폭탄급 무기임이 틀림없으니 당연한 수순이다

우리나라 역사에서 충무공처럼 위기의 나라를 구하고 헌신한 위인도 없다

충무공의 구국일념과 애국정신을 계승해서 나라를 지키는 것은 국민의 의무다

거북선을 만드는 일에 노력 봉사를 하고 노를 젓는 수병에 지원하는 것도 장한 일이다


여름이 오면 마누라는 모기와 전쟁을 한다

단독 주택의 불편함은 여러 가지가 있지만 여름에 모기와 전쟁도 그중 하나다

방충망을 하고 수챗구멍을 빈틈없이 막아도 소용없다

어디로 들어오는지 하루에 몇 마리씩 모기가 들어와 마누라를 힘들고 짜증나게 한다

모기가 마누라만 쫓아다니며 물기 때문이다


모기와 싸우느라 밤잠을 설친 마누라는 낮잠을 잔다

낮잠을 잔 마누라는 초저녁잠이 없다

선선한 저녁에 TV도 보고 책도 읽고 밤낮의 생활이 바뀐의 여름을 보낸다

직장에 나가고 낮잠을 자지 않는 나는 초저녁이면 피곤해서 곯아떨어진다

자다가 목이 말라 일어나보면 마누라는 이슥한 시간에도 거실에 앉아 TV를 보거나 책을 읽고 있다

달려드는 모기를 잡으려고 항상 전자 모기채를 옆에 차고 있다

모기와의 싸움에서 死必卽生의 각오를 충무공의 한산도가를 개작해서 적어 놨다


열대야 깊은 밤에 거실에 혼자 앉아

모기채 옆에 차고 서방님을 지킬 적에

어디선가 모깃소리 나의 애를 끊나니


초등학교 다닐 때 외운 한산도가를 지금의 처지에서 그렇게 개작을 한 것이다

모기 잡는 전자 모기채를 들고서 칼을 차고 나라를 지킨 충무공과 동일시 한 것이다

나는 모기에 물려도 좋으니 내 가족이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지키는 것이 살신성인, 즉 충무공의 정신이라는 것이다

왜구가 코와 귀를 전리품으로 잘라갔듯 아침이면 밤에 잡은 모기를 화장지에 염을 해서 내게 보여주는 것도 똑같다


장수가 백성을 지키고 가장이 가족을 지키는 본분은 다를 수 없다

중대장 교육 시간에 死必卽生을 알았다고 해서 내가 충무공은  아니다

설교를 잘하는 목사가 예수도 아니다

염불을 잘한다고 석가모니가 될 수 없다

충무공도, 예수도, 석가모니도 말과 글을 잘해서 성인이 아니고 가르침이 될 일을 실천한 사람들이다

마누라처럼 몸을 미끼로 희생해서 모기를 잡고, 가족을 지키는 것이 충무공 나라 사랑의 작은 실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