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고하자

보약한채 2015. 9. 30. 10:23
<link rel="stylesheet" href="http://editor.daum.net/services/blog/css/contents4view.css?ver=1.1.114" type="text/css"/><link rel="stylesheet" href="http://editor.daum.net/services/blog/css/theme4view.css?ver=1.1.114" type="text/css"/>

                      [일산맛집] 3,500원하는 갈비육개장을 먹어보니...

                   안녕하세요...'오스킨의 살아가는 이야기'의 오스킨 입니다...오늘은 아주 저렴한 탕요리

                   한그릇을 소개시키려고 하는데 미리 말씀드리지만 맛은 약간 아쉽습니다...

                   그런데도 소개를 하려고하는 이유는 나이 지긋하신 노인분이 혼자서 약간 힘들게 식당을

                   하고 계시기에 혹시나 이곳 인근을 지나가시다가 저렴한 기분에 한그릇을 하실분들이 계신

                   다면 노인장에게 도움이 될듯해서 소개를 하니 조금은 이해를 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갈비육개장...3,500원...

 

                      상호는 말씀드리지 않겠습니다...상호 태산은 정확한 상호가 아닙니다...

                  정가는 7,000원인데 50% DC를 하여서 단돈 3,500원...

                  갈비와 육개장의 만남...메뉴는 조금 독특합니다...

 

                      이렇게 나오는지...

                  이곳은 식당이 위치할만한 위치는 아닙니다...

 

                      일단 가격이 저렴하고 갈비와 육개장의 만남이라고하니 은근 기대는 했답니다...

 

                      가장 감동을 받았던...

                  식당을 운영하시는 업주분들께서는 이렇게 운영을 하시면...대박일듯 합니다...

 

                      주문을 하면 노인장이 좁은 주방에서 이렇게 준비를...

 

                      갈비육개장...3,500원...

                  반찬은 아주 단촐합니다...무절임과 김치...

 

                      일단 비쥬얼은 괜찮습니다...

                  물론 내용물과 맛이 가장 중요하지만...

 

                      이렇게 물도 직접 가져다 주시네요...

                  셀프인데 손님이 저 혼자였기에 그러하신듯...제가 오후 3시에 방문을 했기에...

 

                      갈비는 이렇게 두대가 들어가 있네요...

                  미국산 갈비를 사용하는데...갈비를 자세히 보시면 양념이 된 듯 합니다...

                  궁금해서 여쭤보니 같이 끓이면 갈비의 뼈와 고기가 분리가 되기에 갈비를 먼저 양념을 한 후에

                  찜으로 만들어 놓았다가 육개장에 넣어서 끓여 내신다고...

 

                      비쥬얼은 육개장 스타일 같은데...

 

                      아주 조금 들어가 있지만 고사리도 보이구요...

 

                      갈비를 먼저 찜을 해 놓은 후에 육개장에 넣어서...

                  갈비가 약간 단맛이...당연히 갈비육개장도 단맛이...조금 아쉬움이...

 

                      언제나 그렇듯...공기밥을 넣고...

 

                      약간 단맛은 김치로 잡아주고...

 

                      가격은 좋은데 맛이 아쉬움이...

                  미리 말씀을 드렸지만 이곳은 맛이 좋은 곳이 아닙니다...나이 지긋한 노인장이 홀로 식당을 운영하십니다...

                  세상 사는게 다 그런거 아닌가요...혹시 지나시다가 한그릇 드시면...여러분 복받으실겁니다...

 

                      커피가 무한리필...

                  그러나 밑에 보시면 다방커피를 직접...

 

 

 

 

                     이곳에서 저는 몇번 먹었답니다...맛이 좋아서 먹은것은 아닙니다...제가 이렇게 표현을 한다고 맛이

                 너무나도 아쉬운것은 아니지만...노인장의 순수함이 눈에 남기에...이런곳에 이런 식당이 있는지 조금은

                 의아해 했지만...뭐 식당이라고 다 맛이 좋은것은 아니기에...포스팅...몇번이고 생각을 하다가 했답니다...

                 맛은 조금 아쉽지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것 같기에...정확한 위치는 공개를 하지 않습니다...맛이 약간...

 

 

 

 

출처 : 오스킨의 살아가는 이야기
글쓴이 : 오스킨 원글보기
메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