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峨嵋山人 2020. 3. 27. 09:36

 

 

 

http://yiyeon.com/ 이순신연구소, 이순신종합정보

 

난중일기 유적편(여해, 2019) 노승석 옮김

연합뉴스와 조선일보 소개도서

 

 

현장에서 찾은 이순신의 유적지 3백여 곳의 사진 최초 수록
철저한 고증으로 번역과 지명 오류 모두 바로잡은 완결판

 

 

2013년 난중일기가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될 당시 교감완역 난중일기가 심의자료로 제출되어 크게 기여한 바 있다. 그 후 이 책은 2회 개정을 거쳐 더욱 완성도를 높였는데, 지금까지 학계와 대중들에게 가장 완벽한 번역서로 인정을 받고 널리 애독되어 왔다. 이제는 이 책의 내용을 한글 위주로 재구성하고 이순신 유적지 3백여 곳의 사진을 수록한 신판 난중일기 유적편을 내놓게 되었다. 여기에는 일기에 없는 옥포·한산도·절이도·순천왜성·노량 해전 내용을 추가했다.

저자는 고지도와 연구내용 및 각 지방 향토학자들의 견해를 바탕으로 수년간 5km를 왕복하며 임진왜란과 이순신의 유적지를 거의 모두 답사했다. 주로 산과 바다, 내륙에 있는 성곽, 관아, 해안기지, 선소, 누대, 사당, 봉수 등을 현재의 지번에서 일일이 찾았다. 특히 이러한 현장 조사를 통해 그동안 논란이 되었거나 알 수 없는 지명과 누각 등, 그리고 미공개된 유적을 찾아낸 것은 매우 큰 성과이다.

난중일기4백여 년 전의 역사적 사실을 담고 있는 이순신의 불후한 명작이자 전쟁문학의 백미이다. 최고지휘관이 참전하면서 체험한 것을 기록한 것은 세계역사상 어디에도 그와 같은 유례가 없다고 한다. 그렇기 때문에 난중일기의 현장을 일일이 실사하여 고증한 점은 난중일기번역을 보다 더 완벽하게 하는데 매우 중요한 의미가 있다. 이는 난중일기가 저작된 이래로 처음 이루어진 노작이다.

 

이 책도 교감완역 난중일기와 마찬가지로 난중일기 원본과 이본의 오류를 모두 바로잡았고 국가기록유산의 난중일기 DB본의 전산오타 등 기존 판본상의 오류를 모두 바로잡은 그 최종 결과물로서 내놓은 것이다. 번역문상에서는 이미 수년 전에 수정되었는데, 간혹 항간에는 이러한 사실을 모르거나 또는 의도적으로 누락시킨 경우도 있다.

 

이러한 연구 성과를 모두 반영한 교감완역 난중일기개정 2판은 국내 최고의 고전전문 학자들의 검증을 거친 저자의 난중일기의 교감학적 검토박사학위논문(2007)을 기초로 한 민음사본(2010)부터 시작하여 증보와 개정을 거쳐 현재에 이르기까지 12년 동안의 전통을 이은 완결판이다. 이제 가장 완벽한 번역문에 역사의 현장감을 살린 난중일기 유적편을 통해 이순신의 참된 교훈을 제대로 배울 수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