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峨嵋山人 2021. 3. 25. 09:01

   공자(孔子)가 말했다.

 

   “옛날의 선비는 나라에 도(道)가 있으면 충성을 다해 보필하고, 나라에 도가 없으면 물러나 피한다”(古之士者 國有道則盡忠以輔之 國無道則退身以避之) 《공자가어》<정론해>

 

예로부터 선비는 치세(治世)에는 벼슬에 나아가 활동하고, 난세(亂世)에는 물러나 은거를 하였다. 인간이 추구하는 도를 기준으로 나아가고 물러가는 것을 결정한 것인데, 이것이 하나의 처세방법이었다. 선비 시대에는 도학을 중시하는 풍조로 인해 물욕(物慾)보다 도심(道心)을 중시했기에 오직 도를 추구하는 바른 마음, 진실한 마음만 있으면 서로 뜻이 통하여 목적한 일들을 이룰 수 있었다. 그러나 이는  의리와 명분을 중시하는 도덕사회에서나 볼 수 있는 아련한 옛이야기다.

 

물질을 중시하는 현대사회에서는 어떠한가. 공자가 늘 경계한 교언영색(巧言令色, 꾸미는 말과 얼굴빛)과 간색(間色, 사이비)이 오히려 득세하는 경향이 있다. 바로 양두구육(羊頭狗肉)이 생각나는데 그만큼 요즘은 권모 술수에 능한 사(詐)자가 많다는 얘기다. 이직보원(以直報怨), 이덕보원(以德報德), 화광동진(和光同塵)의 처세술도 무색할 정도다. 세상에는 자신이 한 일에 대해 겸허하고 부끄러워할 줄 아는 이가 드물다. 내실을 기할 수 있는 자기 성찰이 부족한 탓이다. 요즘따라 내가 사서삼경을 배우기 위해 인적없는 산사(山寺)에서 굶어가며 호롱불 켜고 독서삼매경에 빠졌던 소년 시절이 그립다.

 

아! 이순신은 백전백승의 전공을 세우고도 군사들을 대하기가 부끄럽다고 말하지 않았던가. 이순신이야말로 지금의 우리가 배워야할 진정한 스승이요, 인격수양자다.

 
 
 

공지

峨嵋山人 2021. 3. 6. 10:45

  <노승석 소개> 

 

   <교감완역 난중일기>(민음사)는 국내의 학계와 해외에서도 인정하는 가장 완벽한 책이다. 17년 전에는 사람들이 난중일기 교감(校勘, 오류 교정)을 생각조차 못했는데, 이때부터 저자는 이미 <난중일기>교감을 시작하여 선구적인 연구를 하였고, 그 결과 현재 개정2판(여해)에 이르게 되었다. 특히 2008년 저자는  최초의  <난중일기의 교감학적 검토>논문으로 박사 학위를 받았는데,  이 이후로는 <난중일기>교감연구 논문이 나오지 않았다.(한국연구재단 등재 기준)

 

  그 동안 저자는 삼국지 인용문과 금토패문 등을 발굴하고 이순신 유적지 현장을 모두 실사하는 등 현재 학계와 대중들에게 대표적인 이순신전문가로 인정을 받았다. 특히 <교감완역 난중일기>가 2013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난중일기가 등재될 때 심의자료로 제출되었는데 이 책의 완성도가 가장 높았기 때문이다. 2014년 명량 영화 제작에도 자문을 하여 상영 중에는 이 책이 큰 인기를 받았다. 2021년 3월 22일, 드디어 10여 년 동안 수집한 이순신관련한 문헌자료를 총망라한  <신완역 난중일기 교주본>(여해)을 출간했는데, 이 책은 최대규모의 한국과 중국의 문헌으로 고증하여 교감역주한 학술고증의 완결판이다. 특히 여기에는 이순신이 순국한 내용을 담은 유성룡의 한시가 실려 있고, <독송사>출전, 둘째 아들 열의 이르풀이 출전 등은 국내에 전혀 소개된 적이 없는 새로운 내용이다.  

 

  * <쉽게 보는 난중일기(여해))> , 대학 신입생 추천도서 선정(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2016)

  * <교감완역 난중일기>개정 2판,  DNUE 50 Greatbooks 교양도서 선정(대구교육대학교, 2020, 12)

  * <신완역 난중일기 교주본>(교감역주, 원문수록) 조선일보, 연합뉴스 소개(2021, 3)

 

 

 

세계기록유산 난중일기편 노승석 유튜브 방송 -유네스코 한국위원회 (2021, 3, 31)

https://m.youtube.com/watch?v=jjxTKRYZGI4&feature=youtu.be

 

<1>교감완역 난중일기 저자 노승석의 유튜브 방송

월간조선 이정현 기자 촬영(2019, 12, 1)

www.youtube.com/watch?v=FWtH93BqYak

 

이순신의 왜곡내용, 노승석의 답변(조선일보 2020, 7, 20)

이순신이 관노와 동침? 난중일기 완역자가 답했다 - 조선일보 (chosun.com)

 

  난중일기라 누가 이름을 붙였나.(월간조선 2019, 11, 25)

m.monthly.chosun.com/client/mdaily/daily_view.asp?idx=8357&Newsnumb=2019118357

 

난중일기유적편 소개(조선일보 2019, 11, 1)

"이순신을 정치적 이득 위해 이용하지 말라" - 조선일보 (chosun.com)

 

이순신유적지 2백여 곳 수록한 난중일기 유적편 출간(연합뉴스, 2019, 10, 15)

www.yna.co.kr/view/AKR20191015148900005?input=1195m

 

<2>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난중일기 등재시 노승석 인터뷰(SBS뉴스 방송, 2013, 6, 13)

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1826858&plink=OLDURL

 

 

 

<유관 기관>

 

여해고전연구소 http://이순신.com/

이순신연구소 http://www.yiyeon.com/index.ink

현충사 http://hcs.cha.go.kr/cha/idx/SubIndex.do?mn=HCS 

 
 
 

카테고리 없음

峨嵋山人 2020. 5. 24. 08:46

<교감완역 난중일기>(노승석 옮김, 민음사/여해)는 2010년부터 2019년까지 전통을 이어온 국내 최초의 교감완역본이다. 그동안 32일치 일기를 찾아 합본하고, 삼국지 인용문, 금토패문 등 중요한 내용들을 발굴해왔다. 학계에 인정을 받고 대중들에게 애독되어온 것이 주지의 사실이다. 많은 이들이 큰 관심을 갖다보니 번역 내용을 인용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 교감완역 난중일기 저자가 큰 피해를 입었기에 '교감완역 난중일기"에 대한 상습적인 저작권 침해와 피해를 예방하고자 아래에 동아일보의 공고문을 인용하여 게재합니다.(思三忍)

 

 

 

 

 

    2020131일자 동아일보 12면 하단 공고문(해당 출판사 및 저자 공고)  : 

 

   2013년 출간된 서적 <흔들리는 마흔, 이순신을 만나다>의 저자가 노승석 저자의 <교감완역 난중일기> 내용을 복제하여 저작권법 위반(복제, 공중송신 배포권 침해)으로 벌금형(100만원) 판결(안양지원 2019 고약4832)을 받았음을 알립니다.      - 해당 출판사의 동의로 이 공고문을 게재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