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

峨嵋山人 2020. 3. 26. 01:29

 

 

http://yiyeon.com/ 순천향대 이순신연구소, 이순신종합최신정보

http://이순신.com/ 여해고전연구소, 이순신전문연구기관

 

교감완역 난중일기개정2(2019 여해)

이순신 지음, 노승석 옮김

 

국보 76호 난중일기 원형을 복원한 국내 최초의 난중일기 완역본
새로운 일기 35일치를 최초 수록하고 오류 200여 곳을 교감(校勘)하다
철저한 고증으로 번역과 지명의 오류를 모두 바로잡다

 

난중일기는 이순신이 임진왜란의 7년 동안 직접 참전하여 체험한 사실을 기록한 전쟁문학의 백미이다. 2013년 유네스코위원회에서 세계역사상 유일한 난중일기의 가치를 인정하여 세계기록유산에 등재했는데, 이때 저자의 역서교감완역 난중일기(민음사, 2010)가 심의자료로 제출되어 크게 기여한 바 있다. 이 책은 최초의 교감(校勘) 완역본으로서 학계와 대중들에게 가장 완벽하다는 평가를 받고 널리 애독되어 왔다.

저자는 15년간 난중일기를 연구하여 하나의 발굴역사를 이룬 이순신전문가이다. 2014년 증보판에 홍기문번역과 삼국지 인용문을 처음 소개하였고, 2016년 개정판에 교감내용 2백 여 곳과 금토패문을 처음 발표했다. 최근까지 35일치 일기를 발굴하여 총 93천여 자를 완전히 해독하여 정본화된 난중일기 원문판(2017)도 만들었다. 특히 최근에 간행한 난중일기 유적편(2019)에는 이순신의 유적지 현장 4백여 곳을 조사하여 그간 논란이 되었던 지명과 명칭 등의 오류를 모두 수정했다.

이러한 연구 성과를 모두 반영한 교감완역 난중일기개정 2판은 국내 최고의 고전전문 학자들의 검증을 거친 저자의 난중일기의 교감학적 검토박사학위논문(2007)을 기초로 한 민음사본(2010)부터 시작하여 증보와 개정을 거쳐 현재에 이르기까지 12년 동안의 전통을 이은 완결판이다. 특히 판본 및 번역 교감, 국가기록유산 DB본의 전산오타 수정, 모든 유적지 고증까지 반영하여 더욱 완성도를 높였다. 이 점에서교감완역 난중일기는 국내최초의 완역본인데, 초서 또는 고전을 전공하지 않은 비전공자나 일반인들이 집필한 이순신 또는 난중일기 관련 서적들과는 차원이 다르다. 10여 년 간 세인들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아 지금까지 자리매김할 수 있었던 것은 많은 독자들의 관심과 성원이 있었기 때문이다

 

  국가기록유산의 난중일기 DB본의 글자가 간혹 이충무공전서본의 난중일기글자인 경우가 있는데, 이에 대해 서지학과 판본학을 모르는 일반인은 오독이라고 오해할 수 있으나 이는 엄밀히 말해 이본(異本)의 글자이지 결코 오독이 아니다. 어쨌든 이러한 문제를 모두 해결하고 초고본 위주로 판본내용을 보완하였다. 그러함에도 세간에는 이 책자에 대해서 간행 사실조차 모르거나 또는 이 책이 완벽한 난중일기판본이라는 사실을 간혹 의도적으로 누락시킨 경우도 있었다.

 

  따라서 2019년에 간행된 교감완역 난중일기 개정2(도서출판 여해)난중일기 유적편(도서출판 여해)은 이개정판 교감원문 난중일기원문 책자를 토대로 번역한 것이므로, 지금까지 나온 번역서 중에서는 가장 완벽한 책이라고 할 수 있다. 바야흐로 난중일기의 의미속에 투영된 이순신의 올곧은 정신으로 진정한 삶의 지혜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27종 중고교 교과서 수록도서

 

 

 
 
 

카테고리 없음

峨嵋山人 2020. 3. 25. 22:58



교감원문 난중일기노승석 교감.

- 난중일기 원본과 이본의 원문을 종합정리한 난중일기 원문책자

- 2017912(도서출판 여해) 출간.

 

4백여 년 만에 원문을 복원한 국내 최초의 난중일기 교감본

교감원문 난중일기는 초고본과 후대 이본을 종합 정리하고 모든 오류를 교감(校勘)하여 정본으로 만든 원문책자이다. 기존 활자본인 이충무공전서난중일기난중일기초의 판본상 문제점을 모두 해결하고, 원문에 이본 상황을 일일이 밝혔다. 2008년에 발굴한 일기초(日記抄)32일치와 고상안(高尙顔)태촌집(泰村集)에 들어있는 충무공 난중일기(忠武公亂中日記)갑오년 9일 치를 원문에 삽입하였다. 이중 갑오년 330일과 48, 12일자가 새로운 내용이다. 최근에는 임계영의 삼도일기에서 1일치를 찾아냈고, 초고본과 기존 활자본의 미상, 오독 등 200여 곳을 바로 잡고 새로운 일기 36일치를 추가하였다.

 

난중일기는 이순신이 임진왜란 중에 초서체로 작성한 7년간의 일기이다. 친필 초고에서 발견된 미상 오독의 문제들은 후대에 해독하기 어려운 과제로 남아 있었다. 그러한 이유로 후대에 몇 차례 해독작업이 이루어졌지만, 판본상의 문제점이 제대로 해결되지 못했었다. 1795(정조 19)에 간행된 이충무공전서난중일기는 누락과 오독으로 친필본과 많은 차이가 있었고, 1935년 조선사편수회에서 간행한 난중일기초에는 미상과 오독이 일부 남아 있었다. 이는 친필 초고에 대한 정밀한 검토가 이루어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국내 최고의 난중일기 전문가 노승석 여해고전연구소장은 초서를 전문으로 연구하였다. 2004난중일기임진장초, 서간첩대한 탈초작업을 하였고, 2005년 초고본과 전서본, 난중일기초의 원문 교감(校勘)을 하여 백여 곳을 바로잡아 완역을 시도하였다. 2007충무공유사를 해독하여 일기초(日記抄)에서 새로운 일기 32일치를 찾아냈다. 이는 지금까지 알려져 왔던 것과는 달리 개인적이고 인간적인 면모를 알 수 있는 내용이었다. 또한 이 일기초의 내용으로 초고본의 문제점을 상당수 해결할 수 있었다. 2008년 초고본과 이본(異本)의 오류를 종합 검토하여 교감완역본을 만들었다.

2013년에는 이순신이 삼국지연의를 탐독하고 교훈이 되는 내용을 난중일기에 옮겨 적은 것을 최초로 발표하고, 또한 벽초(碧初) 홍명희(洪明熹)의 아들 홍기문(洪起文)1955년 최초로 한글로 번역한 난중일기를 국내에 처음으로 소개했다. 2015년 난중일기 친필초고와 이본상의 문제점을 해결하고 종합정리한 원문책자 종합교감 난중일기정본을 출간하였다. 이 책의 원문에는 초고본과 이본상황은 물론, 새로 발굴한 내용과 문헌으로 고증한 내용들이 망라되어 있다.

 

10여 년 동안 노승석 소장이 해독한 난중일기는 모두 93,011자이고 새로 발굴한 일기는 모두 37일치이다. 초고에서 미상자를 해독한 글자는 37자이다. 다른 기록에서 찾아낸 일기는 일기초849, 태촌집42, 동포실기5, 삼도실기22자이다. 이러한 내용들을 모두 반영하고 국가기록유산의 난중일기 DB본의 전산오타 등 기존 판본상의 오류를 모두 바로 잡은 그 최종 결과물로서 내놓은 책이 바로 개정판 교감원문 난중일기(2017)이다

특히 국가기록유산의 난중일기 DB본의 글자가 간혹 이충무공전서본의 난중일기글자인 경우가 있는데, 이에 대해 서지학과 판본학을 모르는 일반인은 오독이라고 오해할 수 있으나 이는 엄밀히 말해 이본(異本)의 글자이지 결코 오독이 아니다. 어쨌든 이러한 문제를 모두 해결하고 초고본 위주로 판본내용을 보완하였다. 그러함에도 세간에는 이 책자에 대해서 간행 사실조차 모르거나 또는 이 책이 완벽한 난중일기판본이라는 사실을 간혹 의도적으로 누락시킨 경우도 있었다.

 

요컨대 2019년에 간행된 교감완역 난중일기 개정2(도서출판 여해)난중일기 유적편(도서출판 여해)은 이개정판 교감원문 난중일기원문 책자를 토대로 번역한 것이므로, 지금까지 나온 번역서 중에서는 가장 완벽한 책이라고 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