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물의 풍경

자연과 문화 그리고 과학기술의 교차로에서 바라보는 사물/객체의 풍경

28 2020년 07월

28

카테고리 없음 데이비드 헤이그: 오늘의 책-다윈에서 데리다까지

● 데이비드 헤이그(David Haig), 『다윈에서 데리다까지』(From Darwin To Derrida) 『다윈에서 데리다까지』라는 책에서 진화생물학자 데이비드 헤이그는 운동 중인 물질의 물리적 세계가 목적과 의미의 살아 있는 세계를 어떻게 생성했는지 설명한다. 목적 없는 과정인 자연선택이 세계 속에서 의미를 찾아내는 합목적적 존재자들을 생성한다. 헤이그에 따르면, 이 과정의 열쇠는 세계 속에서 작동한 것에 관한 기록을 보존하는 가변적인 '텍스트'--유전자--의 발생이다. 이들 텍스트는 생명체의 정교한 메커니즘들을 특정하는 내용이 된다. 헤이그는 자신의 주장을 제기하기 위해, 로렌스 스턴의 『트리스트럼 샌디』에서 임마누엘 칸트의 『판단력비판』과 자크 데리다의 저작을 비롯하여 유전자 전달과 복제, 표현..

10 2017년 12월

10

02 2015년 05월

02

24 2015년 02월

24

21 2014년 11월

21

18 2014년 11월

18

17 2014년 10월

17

04 2014년 05월

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