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 2021년 05월

05

나의 삶/여행·Travel 20210502-강릉(3)

강릉 선교장 오죽헌에서 약 2.5km정도 떨어진 곳에 위치한 조선시대 사대부의 귀족집이다. 선교장은 강원도 지역에서 가장 잘 남아 있는 품위있는 사대부 가옥이다. 강릉시에 경포대쪽으로 4km 쯤 떨어진 선교장은 조선시대 상류층의 가옥을 대표하는 곳으로 조선시대 사대부의 살림집이다. 전주사람인 이내번이 이곳으로 이주하면서 지은 집으로, 예전 경포호가 지금보다 넓은 면적으로 조성되어 있을 때 배를 타고 건너다니던 배다리마을(선교리)에 위치하여 ‘선교장(船橋莊)’이라 붙였다. 안채·사랑채·행랑채·별당·정자 등 민가로서는 거의 모자람이 없는 구조를 지니고 있다. 1700년 이전에 건립된 안채는 이내번이 지었으며, 선교장의 건물들 중 가장 서민적인 성격을 띠고 있다. 안채의 오른쪽으로 연결이 되어있는 주인전용의 ..

05 2021년 05월

05

나의 삶/여행·Travel 20210502-강릉(2)

오죽헌 신사임당과 이이가 태어난 곳으로 유명한 오죽헌. 수십년만에 와 본듯 하다. 기억이 가물가물 하지만 너무 인공적이고 가공된 것이 많다보니 정작 오죽헌의 본래의 모습은 초라하게 보인다. 그리고 주말이라고 특별히 하는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입구에서 펼쳐지는 농악놀이는 뭔가 오죽헌에 걸 맞지 않은 듯 싶다. 너무 뭔가를 보여주기위한 강박관념이 본래의 오죽헌의 역사성과 의미를 퇴색시킨것 같아 기분이 거시기 하다. 보물 제165호. 이 건물은 1452년(문종 2)에 등제하여 대사헌까지 지낸 최응현(崔應賢)의 고택에 딸린 별당으로, 1536년(중종 31) 이이가 태어난 유서 깊은 곳이다. 평면구조는 앞면 3칸, 옆면 2칸으로 된 일자집이며 대청·온돌방·툇마루로 이루어져 있는데, 이이가 태어난 방은 몽룡실(夢龍室..

05 2021년 05월

05

나의 삶/여행·Travel 20210502-강릉(1)

강릉으로 가족모두 왔다. 집에서 오전 8시경에 출발해서 10시 30분경에 강릉두부마을에서 아점을 하고는 강문해변에서 비온 뒷날의 맑고 경쾌한 바람과 동해 바다의 세찬 파도와 잠시 회후를 했다. 그리고 새로운 Hot Place라고 하는 [곳]이라는 브런치 카페에서 커피 한잔을 파도소리에 곁들어서 했다. 3층으로 되어 있는 카페 옥상엔 하늘로 가는 계단이 있다. 길게 늘어선 줄이 계단 앞에서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하늘로 가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많나보다. 좋은 환경에 사람의 욕망을 곁들이면 사람이 모이고, 부를 축적하게 된다.

05 2021년 05월

05

05 2021년 05월

05

05 2021년 05월

05

05 2021년 04월

05

나의 삶/여행·Travel 20210316 - 해외여행 자가격리

2021년 03월 16일(화요일) 자가 격리 4일째 아침일찍 일어나 아무도 없는 집앞 뚝방길을 걸었다. 많이 걷고 싶었지만 자가격리의 기본에 충실하려고 혹여나 누군가 마주칠세라 얼른 들어왔다. 동네가 너무 고요하다. 집 담장 넘어로 하루종일 서너사람 지나는 걸 볼 수 가없다. 사라져 가는 농촌 마을의 한 단면을 체험하는것 같다. 상황이 이러한데도 면사무소 앞길은 도로를 넓힌다고 철거 주택 보상을 다해 줬다고 하고, 우리면에 인구수가 1,000여명밖에 안되는데 상하수시설을 다 했다. 내성천 물이 상수원수이고, 처리된 하수도물이 내성천으로 흘러들어간다. 학교가 하나도 없고, 우체국은 민간이, 파출소는 상주하는 분이없고 출퇴근 한단다. 수도권은 사람으로 넘처나고, 시골은 이렇게 소멸되어 가나부다. 2021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