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방 등 거주인구 15만명 이상`..서울시, 대책 마련 착수

비주택 거주가구 주거방안 학술용역 착수
내년 1월 시범사업 추진..본격 주거지원 실시
  | 입력 2012.04.22 11:16

[이데일리 류의성 기자] 서울시가 쪽방 등 비주택에 거주하는 저소득 주거취약계층을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선다.

서울시는 `비주택 거주가구 주거지원방안 마련을 위한 학술용역`에 착수한다고 22일 밝혔다.

2010년 인구주택총조사 결과에 따르면 비주택(쪽방, 고시원, 여관 등)에 거주하는 가구는 4만9000가구, 15만명으로 조사됐다. 2005년보다 약 2.6배 증가했다.

그러나 비주택 거주가구 특성상 공식 통계로 집계되지 않은 가구가 더 많을 것으로 판단된다는 것이 서울시 설명이다. 경기 침체와 고용불안정 등으로 주거취약계층 주거불안은 갈수록 심각해질 것으로 분석했다.

서울시는 이번 연구용역으로 ▲비주택 거구가구의 주거실태 및 거처의 상태 파악, ▲비주택 임대인(운영자) 조사 ▲주거지원방안 마련을 위한 신규 정책대안 발굴 및 사업모델 ▲기존 서울시 주거복지정책과의 연계방안 등 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내년 1월 이후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본격적인 주거지원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건기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주거복지수요가 향후에도 지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보다 실효성있는 방안을 마련하여 주거위기 가구에 대한 주거복지를 강화해 나갈 것" 이라고 말했다.


▶ 당신의 생활 속 언제 어디서나 이데일리 '
신문 PDF바로보기'
▶ 스마트 경제종합방송
이데일리 TV
▶ 실시간 뉴스와 증권거래, 내 손안의 금융시장 '
이데일리 모바일 서비스'
▶ 전문가를 위한 국내 최상의 금융정보단말기 '
이데일리 마켓포인트 2.0'
▶ 국내 최고 증권 전문가 방송
이데일리 on, 고객상담센터 1666-2200

 

 서울시가 쪽방 등 비주택에 거주하는 저소득 주거취약계층을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선다.

서울시는 `비주택 거주가구 주거지원방안 마련을 위한 학술용역`에 착수한다고 22일 밝혔다.

2010년 인구주택총조사 결과에 따르면 비주택(쪽방, 고시원, 여관 등)에 거주하는 가구는 4만9000가구, 15만명으로 조사됐다. 2005년보다 약 2.6배 증가했다.

그러나 비주택 거주가구 특성상 공식 통계로 집계되지 않은 가구가 더 많을 것으로 판단된다는 것이 서울시 설명이다. 경기 침체와 고용불안정 등으로 주거취약계층 주거불안은 갈수록 심각해질 것으로 분석했다.

서울시는 이번 연구용역으로 ▲비주택 거구가구의 주거실태 및 거처의 상태 파악, ▲비주택 임대인(운영자) 조사 ▲주거지원방안 마련을 위한 신규 정책대안 발굴 및 사업모델 ▲기존 서울시 주거복지정책과의 연계방안 등 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내년 1월 이후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본격적인 주거지원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건기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주거복지수요가 향후에도 지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보다 실효성있는 방안을 마련하여 주거위기 가구에 대한 주거복지를 강화해 나갈 것" 이라고 말했다.



▶ 당신의 생활 속 언제 어디서나 이데일리 '
신문 PDF바로보기'
▶ 스마트 경제종합방송
이데일리 TV
▶ 실시간 뉴스와 증권거래, 내 손안의 금융시장 '
이데일리 모바일 서비스'
▶ 전문가를 위한 국내 최상의 금융정보단말기 '
이데일리 마켓포인트 2.0'
▶ 국내 최고 증권 전문가 방송
이데일리 on, 고객상담센터 1666-2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