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태 [칼 럼]

시와 칼럼 2022. 5. 2. 05:11

대선에서 패배한 민주당이 국가 변란에 버금가는 입법 농단을 끝내 강행 처리했다. '검수완박' 사태가 그것으로, 사회-경제적 약자층의 피해가 현저히 가중될 것이라는 측면에서 반민중적인 폭거다. 아울러 국민 다수가 우려를 표명하며 반대했다는 점에서 민주주의에 대한 테러다.

그와 더불어 국가 사법시스템을 자신들 편익에 따라 군사작전 펼치듯 처리했다는 측면에서 반역적 성격도 짙다. 전두환 신군부는 총칼로 시대와 역사를 유린한 반면, 민주당은 국회 수적 우위를 앞세워 자행한 또 다른 쿠데타인 셈이다. 손에 쥔 수단만 다를 뿐 본질은 유사하다.

특히 유감스러운 점은, 정의당의 용납하기 어려운 행태다. 애당초 민주당의 강압식 밀어붙이기에 부정적 기류를 보였으나, 종국엔 민주당의 어긋난 입법 만행에 동승했다. 세간에 회자되는 민주당에 '민주'없고, 정의당에 '정의'없다는 비아냥이 괜한 것만은 아닌 듯싶다.

이는 윤석열 당선인이 일관되게 역설한 권력형 비리척결 의지를 무력화하기 위한 기동전 성격이 명백해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이 저지른 권력형 범법이 그 얼마나 크고 깊으면, 국민적 따가운 눈총마저 아랑곳하지 않는 난장을 일삼는 것일까? 그들에게 닥친 두려움의 속내를 능히 유추해 볼 수 있는 대목이다.

이런 와중에 국민의힘 공관위가 휘두르는 공천 칼날에 속수무책 베임을 당하는 만행도 적지 않게 타전되고 있다. 특히 강원지역을 둘러싼 기초단체장 공천 문제와 관련해, 괴이한 풍문까지 나도는 지경이다. 일각에서는 그 중심에 이준석 대표, 권성동 원내대표, 이양수 강원도당 공심위원장이 함께 작당한 모략이라는 설이다.

겉으로는 '공천'을 내걸고 있으나, 안에서는 '사천' 전횡이 난무하고 있다는 지역사회 비난이 거세다. 춘천시장 후보 공천을 놓고서도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학살극이 현재 진행형에 있다. 금품 비위에 연루된 바도 없고, 도덕적 하자 또한 없는 그러면서도 본선 경쟁력이 강한 후보마저 싸잡아 배제한 상태다. 강원도청 소재지 춘천에서 벌어지고 있는 참극이 아닐 수 없다.

시인 정성태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