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FEZ & 소식

광양만권 2014. 12. 17. 11:51

- 주민대표, 전문가 등 사업추진방안 의견 수렴 -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이하 광양경제청, 청장 이희봉)은 최근 자금조달 문제로 난항을 겪고 있는 광양 세풍산업단지 조성과 관련한 주민 공청회를 연다고 17일 밝혔다.

 

19일 오후 2시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 회의실(3F)에서 열리는 공청회에는 주민대표와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 관계자를 비롯해 계와 언론계 인사 등이 참석해 세풍산단 조성사업 추진방안 등에 대해 논의하고, 지역민의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세풍산단은 광양시 광양읍 세풍리 일원 3㎢(90.9천평)에 5,219억원이 투자돼 2020년까지 기능성화학소재클러스터, 바이오패키징, 포스코 연관기업 등으로 개발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지난 7월 새 사업자 지정 이후 토지보상계획 공고가 이뤄지는 등 속도를 내던 세풍산단 조성사업은 총사업비 5,219억원 중 3,775억원의 PF(프로젝트 파이낸싱) 자금 확보가 늦어지면서 사업추진이 지지부진한 상태다.

 

3,775억원의 PF자금 중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 신용보증과 미래에셋증권 직접투자 등을 통해 1,225억원은 이미 확보됐으나, 나머지 2,550억원은 금융권이 광양시의 5만평 부지매입 등 광양시 참여를 요구해 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따라 이날 공청회에서는 이미 확보된 1,225억원으로 사업을 우선 추진하는 방안, 아니면 광양시가 참여하기를 기다려 전체 3,775억원을 확보한 뒤에 사업을 추진하는 방안 등이 중점적으로 논의 될 것으로 보인다.

 

우선 추진의 경우, 내년 정부예산을 따낸 기능성화학소재클러스터 조성이 가능해지고 추가자금 조달조건 개선이 가능해지는 등 장점이 있지만 단계별 사업 추진으로 인해 일부만 우선 보상해야 하는 등의 문제점이 있다.

 

전체 자금 조달 후 사업 추진은 안정적인 사업추진이 가능한 대신 광양시의 참여가 불투명한 상황에서 출자자들의 이탈 및 착공 지연으로 인해 장기 미개발 사업으로 전락할 가능성도 있다.

 

광양경제청 한 관계자는 “광양만권의 새로운 활로를 찾기 위해서는 세풍산단이 반드시 조성돼야 한다”며 “주민 의견을 최대한 반영해 가장 바람직한 방안을 찾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