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바로알기

刻舟求劍 2011. 6. 9. 00:10

이건희 “이 지경까지… 부정뿌리 뽑아라”
이 회장 삼성테크원 감사 비리보고에 격노
[0호] 2011년 06월 08일 (수) 13:52:49 최재영 기자 press@paran.com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격노에 그룹 전체가 휘청했다. 이 회장은 최근 삼성테크원 감사 결과에 심각한 부정이 발견된데서 시작됐다.

김순택 삼성미래전략실장(부회장)은 8일 열린 수요사장단회의에서 “이건희 회장께서 삼성테크원 감사결과를 보고받은 뒤 크게 노하셨다”며 “삼성이 자랑하던 깨끗한 조직문화가 훼손됐다. 부정은 뿌리뽑고 부정을 저지르면 큰 일을 당한다는 인식을 심어줘야 한다”고 전했다.

이날 이 회장은 감사팀을 별도의 조직으로 분리시키고 전무급 직급을 격상시키는 한편 인력 확충하는 등의 지시를 했다.

이 회장은 김 부회장에게 “알고도 대책에 미흡했다면 계열사 감사를 제대로 못한 것 아니냐”며 “잘나가던 회사도 조직에서 부정을 저지르면 주저않는다. 삼성도 예외라고 생각하지 마라”고 질책했다.

삼성그룹측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오창석 삼성테크원 사장은 사의를 표명한 것에 확대 해석을 경계했지만 인적쇄신 등 조직 전반에 대한 변화가 일 것으로 보인다. 삼성그룹은 삼성테크원 이외에 다른 계열사에 대한 감사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또 대대적인 조직 인사에 대한 소문은 “사실이 아니다”고 경계했지만 이미 삼성내부에는 일부 계열사 감사가 마치는 데로 큰 후폭풍이 있을 것으로 예견했다.

삼성그룹측은 “감사 내용은 공개할 수 없지만 오창석 사장인 비리를 저지른 것이 아니라 대표로서 지휘책임을 지는 것이다”며 “최근 문제가 제기된 K9 자주포 오발 문제와는 다르다”고 밝혔다

그렇다고 수십년간 몸에 벤 구테가 ....... 가능할까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