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사고

刻舟求劍 2012. 2. 18. 23:07

뉴욕은 '뉴욕의 가을' '섹스 앤 더 시티' '뉴욕 아일러브유' 등 로멘틱 영화의 소재로 등장한다. 그 만큼 뉴욕은 로멘틱한 도시이다.

 

국내 재벌가 자녀들은 뉴욕을 선호한다. 파슨스. SVA. 플렛처럼 을 비롯해 패션, 디자인 등으로 유명한 대학이 뉴욕에 모여있다. 이런 이유에서 고상한 취미를 가진 재벌가 여성들이 유혹하기 충분하다. 

 

꽃이 있으면 벌과 나비가 날아든다. 뉴욕에 유학 온  재벌가 여성을 쫓아 재벌가 남성들이 매주 주말이면 몰려든다.  재벌 자녀 간에 벌어지는 연예나 결혼, 혹은 이른바 '썸씽'사건도 빈번하게 뉴욕에서 이뤄진다.


삼성가의 3세들도 뉴욕을 사랑한다. 이건희 삼성 회장의 차녀인 이서현 제일모직 부사장이 파슨스 디자인스쿨에서 학사 학위를 받았다.  몇년 전에 사망한 셋째딸 윤형씨도 이화여대를 졸업한 뒤 뉴욕에서 유학했다.  CJ 그룹 이재현 회장의 장녀도 뉴욕에서 유학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밖에 대상그룹 임창욱 명예회장의 차녀 상민씨 등을 비롯해 많은 재벌가 여성들이 뉴욕에서 대학에 다니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재벌가 남성들이 캘리포니아나 보스턴 소재 대학을 다닌다. 뉴욕과 비교적 가까운 보스턴에 유학하고 있는 재벌가 남성들은 주말이 되면 뉴욕으로 달려온다. 차로 3~4시간 거리다.

 

지난해 이혼한 두산그룹 가문 박서원씨와 LS그룹 가문 구원희씨도 뉴욕에서 만난 대표적인 커플이다. 서원씨는 박용만 두산그룹 부회장의 장남이고 원희씨는 구자철 한성 사장(LS가문)의 외동딸이다. 부친이 경기중,고등학교 동문이어서 어려서부터 친분도 있었다. 하지만, 무엇보다 두사람이 열애에 빠지게 된 것은 뉴욕에서 가까운 대학을 다닌 것이 더 큰 이유였다.

 

뉴욕에서 로맨스가 꽃피는 두 번째 이유는 결혼 문화의 변화다.

 

요즘에는 부모가 억지로 맺어주는 경우는 거의 없다. 자기들끼리 서로 친하고 좋아서 결혼하는 경우가 더 많다.

좋은 내용 잘보고 갑니다. 답례로 좋은정보 남기고 갑니다.지구가 멸망한다해도 사과나무 한그루 더심겠다. 이말은 스피노자의 말입니다. 지구멸망을 막을 유일한 열쇄 이기도 합니다.지구멸망을 막도록 최선을 다합시다.세계를 놀라게 한 강남스타일, 또 하나의 세계를 놀라게 할 지구촌의 에너지 세기적인 원천기술, 수문변경조력발전소를 소개 합니다.
사이트= 다음,네이버 검색어 -수문변경, 수문변경조력발전소
지구촌의 에너지 세기적 원천기술, 수문변경조력발전소가 한국에서 개발되었읍니다. 해양에너지를 잠에서 깨운 이기술은 에너지대혁명을 이룰수 있을지....지구촌의 에너지 세기적인 원천기술인, 수문변경조력발전소는 친환경적인 조력발전방식입니다. 지구상에 유일한 복류방식이며 환경, 생태, 해수유통, 녹조, 적조, 염도구배, 그리고 경제성에서 가장 우수한 원천기술이며 1년 중 하루평균 발전가동률이(발전이용률) 40~50%로 단류식 조력, 태양광, 풍력발전의 (15~25%) 2배이상 가동 되며 지구촌의 에너지대혁명을 이룰 최대의 원천기술 입니다. 현재까지는 지구상에 계획된 조력발전소는 모두 단류방식으로 계획되어 있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