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부동산과 뉴스타

뉴스타 부동산 대표 남문기 입니다. www.newstarrealty.com

집값 거품 순위 1위는 뉴질랜드… 한국은?

댓글 0

미국 부동산 이야기

2021. 6. 18.

▶ 캐나다·스웨덴·노르웨이 등 뒤이어… 한국 19위

 

미국의 경제매체 블룸버그 통신이 평가한 집값 거품 순위에서 뉴질랜드가 1위에 올랐다. 한국은 19위를 기록했다.

블룸버그통신은 15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국제결제은행(BIS)의 자료를 토대로 나라별 집값 거품 순위를 평가한 결과, 주요국 집값에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로 본 적 없는 수준의 거품이 형성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가 집값 거품 순위 평가에 이용한 자료는 OECD가 산출하는 가구소득 대비 주택가격 비율(PIR), 임대수익 대비 주택가격 비율(Price to Rent Ratio)과 실질·명목 집값 상승률, 그리고 대출 증가율 등 총 5개 지표다.

 

 

평가 결과 거품 순위 1위에 등극한 뉴질랜드의 PIR은 211.1로 장기 평균치(100)의 2배 수준이었다. 뿐만 아니라 임대수익 대비 주택가격 비율도 166.6에 달했으며, 명목 집값 상승률은 14.5%였다.

이어 캐나다, 스웨덴, 노르웨이, 영국, 덴마크, 미국, 벨기에, 오스트리아, 프랑스 등이 10위권 내에 자리했다. 한국의 경우, PIR이 60.7로 장기 평균치 100을 밑돌며 집값 거품 순위에서 19위에 올랐다. 일본은 23위였다.

한편 블룸버그는 23위까지 나라별 순위표를 공개했지만 전체 분석 대상이 몇 개국인지 등의 자세한 설명은 제시하지 않았다. 이번 분석을 담당한 경제학자 니라즈 샤는 “다양한 요인들이 혼합돼 전세계 집값을 전례 없는 수준으로 끌어올렸다”며 "저금리와 주요국의 경기부양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주택 공급 제한 등을 원인으로 꼽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