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부동산과 뉴스타

뉴스타 부동산 대표 남문기 입니다. www.newstarrealty.com

02 2021년 12월

02

02 2021년 12월

02

02 2021년 12월

02

02 2021년 12월

02

02 2021년 12월

02

미국 부동산 이야기 포스트 팬데믹 시대, 내 집 마련…치솟는 집값에도 이렇게 하면 집 살 수 있다

내 집 마련의 꿈은 아마도 모든 이들의 공통된 바람일 것이다. 특히 이제 막 사회에 첫 발을 내 디딘 밀레니얼 세대들에게 자신의 집을 소유한다는 꿈은 더욱 그러할 것이다. 하지만 현실은 내 집 마련의 꿈을 이루기가 쉽지 않음을 보여주고 있다. 극심한 매물 부족 탓에 주택 가격은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어 집 구하기가 하늘의 별 따기만큼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전미부동산중개인협회(NAR) 발표에 따르면 미국의 10월 주택 판매 중간 가격은 1년 전보다 13.1%나 급등한 35만3,900달러였다. 10월에 팔린 주택들을 가격순으로 죽 늘어놓을 경우 가운데 놓여 있는 집의 가격이 35만3,900달러라는 것을 뜻한다. 반면 주택 공급은 빠듯하다. 팬데믹 이전부터 주택 공사현장에서는 일손이 부족했고, 지난해부터는 팬데..

02 2021년 12월

02

02 2021년 12월

02

보도 “크레딧 점수 없다고? 걱정 마! 더 많은 데이터만 넘겨줘”

▶ 스타트업들, 새로운 신용평가 방식 개발…다양한 개인 정보 분석해 대출자격 심사 ▶ 대학에서부터 매입 중고차 가격까지 입력, 적용 확대 후 승인비율·대출액 크게 늘어나 수십 년 동안 신용도를 결정해 온 것은 두 개의 강력한 그룹이었다. 약 2억 명의 소비자들 파일을 갖고 있는 빅 쓰리 크레딧 기관들과 FICO 같은 크레딧 점수 산정기관들이다. 크레딧 점수 산정기관들은 미가공 데이터들을 크레딧 카드와 자동차 대출, 모기지 등을 위한 3자릿수의 열쇠로 변환시킨다. 그러나 수천만 명의 소비자들이 전통적인 크레딧 점수산정에서 제외되고 팬데믹이 현 시스템의 잠재적 문제점들을 노정하면서 기존 플레이어들과 번드르르한 스타트업들은 누가 대출을 받을 수 있고 얼마를 내야 할지를 결정하기 위해 온갖 종류의 데이터들을 긁..

댓글 보도 2021. 12.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