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부동산과 뉴스타

뉴스타 부동산 대표 남문기 입니다. www.newstarrealty.com

21 2022년 01월

21

미국 부동산 이야기 작년 전국 주택착공 16% 급증

▶ 15년만에 최다, 주택시장 호황 연방 상무부는 지난해 연간 주택 착공 건수가 160만건으로 전년보다 15.6% 증가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지난 2006년 이후 최다 건수라고 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다. 작년 12월 착공 건수는 170만 건(연율)으로 전월보다 1.4%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마켓워치가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165만 건(연율)을 크게 상회했다. 건축 자재비 상승과 인력 부족 속에서도 12월로서는 이례적으로 따뜻한 날씨 덕분에 주택 착공이 활발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향후 주택시장 흐름을 가늠할 수 있는 신규주택 허가 건수는 지난달 187만건(연율)으로 9.1% 급증해 작년 1월 이후 가장 많았다. 전문가들은 주택시장이 원자재와 인건비 상승 악재 속에서도 높은 수요 속에 견교한 성장을..

21 2022년 01월

21

21 2022년 01월

21

21 2022년 01월

21

21 2022년 01월

21

미국 부동산 이야기 재융자, 이자율 오른다고 놀라지 말고 여러 은행 비교해야

▶ 최근 수년간 주택 가치 크게 올라 ▶ 현금 마련 ‘캐시 아웃’ 재융자 증가 전망 3%대를 넘은 모기지 이자율이 올 들어 계속 오르고 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아직 재융자 기회가 많이 남았기 때문에 서두르면 좋다고 조언하고 있다. [준 최 객원기자] ‘캐시 아웃’ 재융자를 통해 마련한 현금으로 고리의 크레딧 부채를 상환하거나 주택 가치를 올려주는 리모델링에 사용하는 것이 좋다. [로이터] 최근 모기지 이자율이 빠른 오름세를 보이자 주택 바이어들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이자율이 오르면 주택 구입 비용이 상승하고 그만큼 주택 구입 능력은 떨어지기 때문이다. 이자율 상승세에 긴장하는 것은 바이어뿐만 아니다. 재융자를 계획했지만 그동안 실행에 옮기지 못했던 주택 소유주들도 이자율 변동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21 2022년 01월

21

미국 부동산 이야기 "큰 돈 안드는 리모델링은 하고 팔아라"

집 팔기 전에 점검해야 할 3가지 오랫동안 정을 붙이며 살아온 집을 올해 꼭 팔기로 마음먹은 홈오너가 적지 않다. 해가 바뀌었지만 주택가격 상승세는 올해도 계속될 것이며, 상대적으로 낮은 고정 모기지금리 덕에 수요 또한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는 전망이 대세이다. 따라서 올해 안에 집을 처분하면 짭짤한 수익을 챙길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급하게 집을 판매하는 것보다 점검해야 할 것은 꼼꼼히 체크한 후 바이어를 상대해야 모든 일이 쉽게 풀릴 것이다. 홈오너가 꼭 짚고 넘어가야 할 3가지를 살펴본다. ◇집을 팔고 다른 집을 살까 현재 주택시장은 셀러에게 우호적이다. 집값이 비싸고, 매물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셀러는 살고 있는 집을 팔고, 다른 주택을 구입할 것인지, 당분간 렌트를 살 것인지 결정해야 한다...

21 2022년 01월

21

미국 부동산 이야기 [부동산 칼럼] 내집 마련에 눈여겨 볼 지역

새해가 되면 많은 한인들이 새로운 결단과 계획을 세운다. 가족 건강, 재정 계획, 노후 설계 등과 관련 구체적인 준비를 한다. 그중 재정과 자녀 학교를 최우선시하는 가정들은 내집 마련 실행에 들어간다. 그러나 내집 마련은 단기적인 계획이 아니라, 긴 안목을 갖고 결정해야 하는 장기 프로젝트이다. 따라서 신중하게 결정하고 준비는 최대한 빨리 시작하는 것이 좋다. 내집 장만을 위한 다운페이먼트와 크레딧 준비는 기본이고 전문가와 상의해서 계획을 짜야 한다. 그런데 어디로 이사를 해야 할까? 이사할 지역을 선택하는 게 말처럼 쉽지가 않다. 직장과의 거리, 자녀의 학군, 범죄율과 안정성, 편의성 등 고려해야 하는 요소가 한 둘이 아니다. 물론 나의 재정 형편에 맞는 가격대의 주택을 고려해야 하지만 좋아하지 않는 ..

21 2022년 01월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