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부동산과 뉴스타

뉴스타 부동산 대표 남문기 입니다. www.newstarrealty.com

20 2022년 08월

20

20 2022년 08월

20

20 2022년 08월

20

20 2022년 08월

20

20 2022년 08월

20

20 2022년 08월

20

부동산 침체 맞는데, 집 값 큰 폭 하락은 없다?

침체 맞는데, 집 값 큰 폭 하락은 없다? [뉴스분석] 미국 부동산중개인협회 "7월 주택 매매건수 2015년 11월 이후 최저" 모기지 금리 급등 때문에 수요 위축, 6개월 연속 거래 건수 감소세 전문가들 "매물 부족으로 가격 계속 상승하는'이상한 부동산 침체'" 지난달 미국의 기존주택 매매건수가 지난 2015년 11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미국의 주택시장의 매매건수가 줄어든 것은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모기지(주택담보대출) 금리 급등으로 수요가 위축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다만 주택 거래침체가 주택 가격 하락으로 이어지는 추세는 아니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18일 미국 부동산중개인협회(NAR)에 따르면 7월 기존주택 매매 건수는 전월보다 5.9% 감소한 481만 건(연율)으로 집계됐다. 미국의..

댓글 부동산 2022. 8. 20.

20 2022년 08월

20

20 2022년 08월

20

미국 부동산 이야기 전국 7월 주택매매 6% ↓, 중간가 상승세도 첫 꺾여

전국 주택시장이 냉각되고 있음을 시사하는 지표가 나왔다. 미 부동산중개인협회(NAR)는 7월 전국 기존주택 매매 건수가 전월보다 5.9% 감소한 481만 건(연율)으로 집계됐다고 18일 밝혔다. 부동산 시장이 뜨거웠던 전년 동월과 비교하면 20.2% 급감한 것으로,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486만 건도 하회했다. 지난달 매매 건수는 코로나19 사태 직후 주택시장이 일시적으로 무너졌던 2020년 5월을 제외하면 지난 2015년 11월 이후 최저치다. 이로써 미국의 주택 매매 건수는 6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또 지난달 매매 건수는 올해 1월과 비교하면 26% 줄어들어 6개월 단위로는 지난 1999년 이후 가장 큰 감소폭을 기록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고공행진하던 집값도 살짝 꺾이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