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부동산과 뉴스타

뉴스타 부동산 대표 남문기 입니다. www.newstarrealty.com

02 2022년 07월

02

02 2022년 07월

02

미국 부동산 이야기 강제 퇴거 정지

▶ 뉴스타 부부에이전트 이상규, 김현숙 팀의 내집 마련하기 판데믹으로 인해 캘리포니아 주 정부에서 강제퇴거를 정지시켰다. 주 차원의 테넌트 보호 조치들이 올 3월말로 끝나면서 각 카운티별로 강제 퇴거 조치 관련 조례와 법안들이 나왔다. 엘에이 카운티도 예외는 아니어서 주에서 시행하던 강제 퇴거 정지를 3단계로 정해 연장을 했다.엘에이 시처럼 렌트 콘트롤이 강하게 있는 경우를 제외한 여타 지역이나 렌트 콘트롤이 없는 시에는 카운티 차원에서 강제 퇴거 정지 조치를 취했다. COVID-19 발 경제위기에서 어느정도 회복되고 비즈니스가 오픈되었지만 엘에이 카운티에서는 계속해서 테넌트 보호 정책을 이어갔다. 엘에이 카운티 슈퍼바이저 보드에서 2월에서 5월말까지 1단계(Phase 1)로 정해 그동안 시행했던 강제 ..

02 2022년 07월

02

미국 부동산 이야기 “주택가격 떨어진다, 관심은 하락폭” 전망 ‘대세’

▶ LAT “전문가들, 저성장 전망서 하락 가시화로 바뀌어…금융위기 같은 부동산 시장 붕괴 가능성은 극히 낮아” 코로나19 대유행 기간을 지나며 고공행진을 하고 있는 부동산 시장의 둔화 조짐이 모기지 금리 상승세와 맞물리면서 확연히 나타나고 있는 가운데, 아직까지는 떨어지지 않고 있는 남가주 지역 주택 가격이 조만간 실제로 하락할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전망이 많아지고 있다고 30일 LA타임스(LAT)가 보도했다. 모기지 금리 상승에 주택 판매가 둔화되고 매물이 늘어나는 시장 상황이 치솟은 남가주 주택 가격을 끌어내리는 동인으로 작용할 것이란 분석에서다. 이제 관심은 주택 가격이 과연 얼마나 하락할 것인가로 모아지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LAT는 코로나19 사태로 치솟은 남가주 주택 가격이 하락 조짐을 보..

01 2022년 07월

01

01 2022년 07월

01

미국 부동산 이야기 인플레 잡으려다… 모기지 금리 폭등에 주택시장 ‘일시 정지’

▶ 주택 시장 침체되면 경기 침체 불가피 ▶ ‘침체 경고등 이미 켜졌다’ 경고 나와 조 바이든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 경제 관계자들은 최근 “경기 침체가 불가피한 것은 아니다”라고 잇따라 밝혔다. 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로 시장 심리가 빠르게 얼어붙는 것을 예방하기 위한 발언이지만 시장의 반응은 탐탁지 않다. 특히 주택 시장의 경우 이미 찬 바람이 불고 있는 가운데 단순히 침체 수준이 아닌 2008년 폭락 사태 재현에 대한 우려마저 나오고 있다. 정부가 인플레이션을 잡으려다 주택 시장부터 잡을 수 있다는 경고로 볼 수 있다. 과거 사례를 보면 경기 침체에 앞서 주택 시장 침체가 발생했다. 주택 시장이 무너지면 경기 침체가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온라인 부동산 정보 업체 리얼터닷컴이 풍전등화 상황에 놓인 주택 ..

01 2022년 07월

01

미국 부동산 이야기 "컨틴전시 포기하면 오퍼 경쟁력 높일 수 있다"

주택구입 어렵게 하는 3가지 장애물 지금 홈바이어들은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다. 집값은 오를대로 올랐고, 30년 고정 모기지금리는 6%를 위협하고 있다. 첫 홈바이어들은 두둑한 자금을 앞세운 캐시 바이어 및 투자자들과 같은 집을 두고 경쟁하는 것이 두렵기만 하다. 평균적인 홈바이어가 주택구입 과정에서 넘어야 할 장애물이 무엇이며, 어떻게 극복해야 하는지 살펴본다. ◇올 캐시 오퍼 던지는 바이어 벼르고 벼르던 드림홈을 각고의 노력끝에 찾았는데 캐시 바이어가 출현한다면 미련없이 집을 포기해야 할까? 꼭 그렇지만은 않다. 네바다주 리노에서 활동하는 부동산 에이전트 새뮤얼 올슨은 “일부 렌더는 캐시 오퍼처럼 매력적인 파이낸싱 오퍼가 가능한 프로그램을 제공한다”며 “액수가 큰 디파짓을 하거나, 컨틴전시를 포기하거..

01 2022년 07월

01

미국 부동산 이야기 [부동산 칼럼]인랜드 엠파이어의 허브 온타리오 국제공항

변무성 뉴스타부동산 랜초쿠카몽가 명예부사장 ‘생각하는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대로 생각하게 된다.’ - Paul Brourget(폴 부르제)’ 한국전쟁이 끝나고 초토화된 고국에는 말 그대로 무에서 유를 창조해낸 아버지, 할아버지 세대가 있었기에 풍요를 누리게 되었지 않았나 생각한다. 근대화를 이룬 세대들은 굶주림은 대물림 하지 말자는 생각을 하면서 살았다. 그런데 기적으로 이룬 부의 시대를 살고 있는 우리들은 풍족함 속에서 세상이 돌아가는 대로 살아가고 있는 것은 아닌지 생각하게 된다. 짜여진 틀 속에서 편안함에 안주하지 않고 삶을 개척해가는 해외동포들이야말로 생각하는 대로 꿈을 이루어가는 진정한 파이오니어가 아닐까. 미주동포 250만명, 전체 해외동포가 750만명이지만 앞으로 계속해서 1000만명, 20..

01 2022년 07월

01

미국 부동산 이야기 "데이터 분석 결과 주택 시장 거품 없다"

"데이터 분석 결과 주택 시장 거품 없다" [‘마커스 앤드 밀리챕’ 분석] 금융위기 당시 과잉 공급·부실 대출 원인 주택부족에 모기지 융자 심사 기준 강화 깡통주택 비중 낮아 차압사태 가능성 희박 주택 거래가 둔화되고 셀러들의 가격 하향이 조짐이 보이면서 주택 시장 거품 여부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대형 상업용 부동산 업체 ‘마커스 앤드 밀리챕(Marcus & Millichap)’의 존 챙 수석 부사장 겸 리서치 서비스 디렉터는 “각종 데이터를 분석 결과, 현재 주택 시장에는 거품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올 1분기 전국 주택 중위 가격 상승률은 7%로 2020년 동기의 38%와 비교해서 급격히 둔화한 건 사실이지만 이런 상황이 거품은 아니라는 설명이다. 그는 과거 주택 시장 거품 형성에 기인한 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