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부동산과 뉴스타

뉴스타 부동산 대표 남문기 입니다. www.newstarrealty.com

19 2021년 06월

19

18 2021년 06월

18

18 2021년 06월

18

미국 부동산 이야기 모기지금리 소폭 하락에 대출신청 반짝 상승

▶ 30년고정 2.96%, 신청건수 4.2%↑ ▶ 재융자는 6% 늘어 모기지 금리가 하락하면서 지난주 재융자 수요를 중심으로 모기지 신청 건수가 늘어나면서 3주 만에 하락세에서 상승세로 돌아섰다. [로이터] 지난주 주택담보대출(모기지) 신청 건수가 상승하면서 3주 만에 반전세로 돌아섰다. 소폭 하락한 모기지 금리 하락이 모기지 수요를 자극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모기지은행협회(MBA)는 지난 10일로 끝난 주의 총 모기지 신청 건수가 전주에 비해 4.2%(계절조정치) 상승했다고 16일 발표했다. 모기지 신청이 3주 만에 다시 상승세로 돌아선 데는 모기지 금리의 하락이 큰 요인으로 꼽히고 있다. 모기지 국책기관인 프레디맥(Freddie Mac)에 따르면 지난주 30년 만기 고정 모기지 평균 금리는 2.9..

18 2021년 06월

18

미국 부동산 이야기 집값 거품 순위 1위는 뉴질랜드… 한국은?

▶ 캐나다·스웨덴·노르웨이 등 뒤이어… 한국 19위 미국의 경제매체 블룸버그 통신이 평가한 집값 거품 순위에서 뉴질랜드가 1위에 올랐다. 한국은 19위를 기록했다. 블룸버그통신은 15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국제결제은행(BIS)의 자료를 토대로 나라별 집값 거품 순위를 평가한 결과, 주요국 집값에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로 본 적 없는 수준의 거품이 형성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가 집값 거품 순위 평가에 이용한 자료는 OECD가 산출하는 가구소득 대비 주택가격 비율(PIR), 임대수익 대비 주택가격 비율(Price to Rent Ratio)과 실질·명목 집값 상승률, 그리고 대출 증가율 등 총 5개 지표다. 평가 결과 거품 순위 1위에 등극한 뉴질랜드의 PIR은 211.1로 장기 평균치..

18 2021년 06월

18

미국 부동산 이야기 4월 구매계약 예상보다 적어…매물 부족·집값 급등 영향

▶ 여전히 가파른 집값 상승세 당분간 이어질 듯 ▶ 집값 급등에 주택 자산 가치 ‘눈덩이’처럼 불어 4월 주택 구입 계약 체결 건수가 시장 전문가 예상과 달리 하락했다. [준 최 객원기자] 집값은 여전히 가파른 상승세로 주택 자산 가치가 지난해에 비해 약 20% 급등했다. [로이터] 1년 중 주택 거래가 가장 활발해야 할 지난 4월 주택 거래가 오히려 감소했다. 일부에서는 주택 시장 열기가 가라앉는 신호가 아니냐는 반응을 내놓기 시작했다. 주택 거래 감소는 매물 부족이 가장 큰 원인으로 지목된다. 하지만 주택 구입 여건이 갈수록 악화되자 주택 시장에서 발을 빼는 바이어가 늘고 있는 점도 주목해야 한다는 분석이다. 최근 주택 시장 동향을 짚어본다. ◇ 시장 열기 식나? 계약 체결 건수 예상과 달리 하락 지..

18 2021년 06월

18

미국 부동산 이야기 로또 당첨보다 힘든 주택구입,‘일단 소나기는 피해 가자’

▶ ‘주택 구입 시기로 적절치 않다’ 미국인 최고조 ▶ 경쟁 뜸해지는 연말이나 특정 휴일 노려야 주택 시장이 그야말로 아비규환이다. 구입 자금도 충분하고 대출 자격도 갖췄지만 치열한 경쟁 탓에 주택 구입에 실패하는 바이어가 속출하고 있다. 결국‘지금은 집을 살 때가 아니다’라는 심리가 퍼지며 주택 구입을 포기하거나 구입 시기를 미루는 바이어가 늘고 있다. 바이어들에게 불리한 상황을 악용한 일부 셀러들의 횡포도 주택 구입에 대한 자신감을 떨어트리는 요인으로 지적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럴 때는 주택 구입 활동을 잠시 멈추고 경쟁이 덜한 시기에 재도전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조언한다. ◇ 쓴맛 두 번 본 뒤 ‘일단 소나기는 피해 가자’ 경쟁이 덜 해 주택 구입 사정이 지금보다 나았던 작년 11월 전문직에 ..

18 2021년 06월

18

미국 부동산 이야기 주택은 장기투자…기후변화 변수도 고려해야

산불·홍수·산사태 등 자연재해 갈수록 증가 소액 또는 무료로 특정 주소 사전 점검 가능 지구 온난화가 심해지고 해수면이 높아지면서 주택 바이어들은 쇼핑할 때 집의 위치, 가격, 방의 개수만 따져서는 안 되는 상황에 이르렀다. 신중한 바이어라면 자연재해가 일어날 가능성과 장기간에 걸쳐 집의 가치에 미칠 영향 등을 고려해야만 한다. 대형 상업용 부동산 투자가들 사이에서 이런 질문들은 꾸준히 증대돼 이를 전문적으로 연구하는 ‘427(427mt.com)’이나 ‘주피터 인텔리전스(jupiterintel.com)’와 같은 회사들이 생겨날 정도다. 개인 바이어는 이런 전문적인 데이터를 이용하기 힘든 게 현실이었지만 최근 많은 정보를 특별한 비용 없이 제공하는 업체들이 생겨났다. ▶홍수 지도 공개 일반화 지난해 8월 ..

17 2021년 06월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