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부동산과 뉴스타

뉴스타 부동산 대표 남문기 입니다. www.newstarrealty.com

10 2021년 06월

10

미국 부동산 이야기 ‘미친 집값’ 서부 워싱턴주 전역 확산ⵈ시골 풀스보도 54% 폭등

▶ 지난달 시애틀 91만9,000달러 시애틀 한국일보 시애틀과 벨뷰가 주도해온 킹 카운티의 집값 폭등세가 이웃 피어스와 스노호미시 카운티는 물론 페리를 타고 가야하는 킷샙 카운티의 풀스보에 이르기까지 서부 워싱턴주 전역으로 확산되고 있다. ‘리틀 노르웨이’라는 애칭을 가진 소도시 풀스보의 지난 5월 단독주택 중간가격은 작년 5월에 비해 54.5%나 폭등했다. 그런데도 한 달간 거래된 주택이 24채로 작년 5월의 7채보다 3배 이상 많았다. 금년 초 풀스보에서 집을 내놓은 한 부부는 금세 10개의 오퍼가 들어왔다며 모두 리스팅 가격인 110만달러 이상을 제시했고 그중 절반은 현찰구매 의사를 밝혔다고 말했다. 올림픽 산과 후드 커넬의 아름다운 전망을 자랑하는 그 집은 결국 140만달러에 팔렸다. 풀스보의 한..

10 2021년 06월

10

미국 부동산 이야기 “교사들에 저렴한 주택 공급”

▶ LAUSD, 뷰트너 교육감 “2천 세대 건축해 임대” ▶ 교사 구인난 해소 방안 LA 통합교육구(LAUSD)가 교사와 교직원용 저렴한 주택 건설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이번 달 퇴임을 앞둔 오스틴 뷰트너 교육감은 지난 7일 교직원 신규 채용과 고용 유지를 위해 교사 및 교직원을 위한 저렴한 주택을 건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연말 LA지역 주요 토지 소유주인 LAUSD는 미사용 혹은 활용도가 낮은 토지 활용 방안을 논의했다. 이에 뷰트너 교육감은 곧 가을학기 대면수업을 앞두고 캠퍼스로 돌아오는 학생들을 지원하기 위해 교직원 추가 채용이 필요하지만 현재 교직원 채용 시장에서 구인난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고 교사들이 일하는 교육구 지역사회에서 주택임대를 할 여유가 없다는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고 ..

10 2021년 06월

10

미국 부동산 이야기 한인 부동산 업계 “다시 오픈하우스 합니다”

▶ 빠르게 대면전환, 활동범위 넓어지며 활기 ▶ 실적개선 기대 속 정부기관 비대면에 고충 코로나19 백신 접종 확산으로 한인 부동산업계에 대면 활동이 속속 재개되면서 오픈 하우스와 같은 주택 매매를 위한 에이전트들의 영업 활동 범위가 점차 확산되고 있다. [로이터] “대면 활동이 늘면서 할 일이 많아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확대에 따라 경제 활동 제재 조치들이 풀리자 한인 부동산 업계는 제한을 받던 영업 활동들이 더해지면서 한층 더 바빠진 모습을 보이고 있다. 8일 한인 부동산 업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코로나19 백신 접종 확산 이후 경제 활동 완화 조치가 취해지면 비대면 영업 활동에서 대면 활동으로 전환되면서 한인 부동산 에이전트들의 영업 활동량도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

09 2021년 06월

09

09 2021년 06월

09

09 2021년 06월

09

09 2021년 06월

09

미국 부동산 이야기 주택가 11만여 달러 상승, 1년동안 6차례 기록 경신

오렌지카운티 지역의 4월 주택 중간 가격은 87만 2,750달러로 지난 1년동안에 무려 16%인 11만 7,750달러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DQ뉴스와 코어로직사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이 기간 동안에 주택 중간 가격은 6차례에 걸쳐서 기록을 경신했다. 이 가격은 한 시간에 13달러씩 상승한 셈이다. 4월 한달동안 주택 판매는 신규와 기존 주택이 3,920채 매매되어 코로나 19 락 다운이 시작된 작년 4월에 비해서 98% 뛰었다. 지난 12개월동안 OC 주택 매매는 3만 8,712건으로 전해와 비교해서 13.8% 뛰었으며, 10년 평균에 비해서는 11.4% 상승했다. 기존 단독 주택은 4월에 2,549채 매매 되어 1년전과 비교해서 108% 상승했으며, 중간 가격은 98만 8,500달러로 19% 뛰었..

09 2021년 06월

09

09 2021년 06월

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