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더보이스

의약전문지로서 환자와 보건의료인, 환자와 제약, 환자와 정부 등의 라포를 지향함

06 2021년 09월

06

오늘의 제약뉴스 방역 기초 다져준 AZ의 '상처뿐인 영광'

문윤희 기자/ 승인 2021.09.06 06:09 국내 첫 도입 코로나19 백신·무상공급 '빛바래' 정치적 프레임에 백신 접종 '거부'로 수모 국산 백신 개발 '주춧돌' 역할…SK바사 '수혜' 한국정부 '대조백신' 요청 흔쾌히 수락 "국내 첫 코로나19 백신이라는 타이틀과 무상공급이라는 의미는 사라지고 상처뿐인 영광만 안게 됐다." 아스트라제네카(AZ)와 한국 정부가 맺은 코로나19 백신 공급 계약이 지난달 말일을 기점으로 완료됐다. 2000만 도즈에 대한 공급계약이 완료된 시점에서 만난 AZ측 관계자는 직계약이 완료된 의미를 묻자 이렇게 답했다. 국내에 도입된 최초의 코로나19 백신이자, 제약사가 나서서 무상공급을 약속한 유일한 백신이기도 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대유행 속에서 고위험군만이라도 백신 ..

06 2021년 09월

06

오늘의 제약뉴스 키트루다·렌비마의 동행...25개 암 대상 임상 46건

주경준 기자/ 승인 2021.09.06 06:09 누적 임상참가자 1만 4300여명..비소세포폐암·간암 기대 키트루다와 렌비마 병용요법이 20여개 암 극복을 위해 도전하고 있다. 또 암을 넘어 재발성 호흡기 유두종증(RRP) 치료까지 영역확장을 꾀한다. 6일 뉴스더보이스가 클리니컬트라이얼(clinicaltrials.gov)를 통해 MSD의 키트루다(펨브롤리주맙)와 에자이의 렌비마(렌바티닙) 병용요법 관련 46건의 임상시험을 분석했다. 현재 키투루다와 렌비마 병용요법은 FDA로 부터 자궁내막암과 신세포암에 대한 적응증을 확보했으며 추가적으로 30여개 암종에 대한 가능성을 살피고 있다. 46건의 임상중 6건은 기본 임상시험을 종료하고 추적관찰과 검토종료, 또는 진행중에 있다. 현재 40건의 임상시험이 진행되..

06 2021년 09월

06

오늘의 제약뉴스 '경영투명화'에 나선다...국내제약 30곳 사외이사 50%

엄태선 기자/ 승인 2021.09.06 06:05 평균 이사 6명 중 3명...신풍 80%, SK바이오사이언스 67% 순 셀트리온-유한양행 5명으로 최다...일동-동국-녹십자 1명 최소 대주주와 관련 없는 외붕니사가 이사회에 참여해 대주주의 단단경영과 전횡을 사전에 차단하는 제도로 도입된 사외이사제도에 대해 국내 제약사는 어떻게 운영되고 있을까. 국내 제약사는 경영 투명화를 위해 회사 경영진에 속하지 않는 이사들을 대거 참여시키고 있었다. 대부분 경영 또는 법률, 재무, 금융, 보건행정, 의약 전문가들이 사외이사로 참여했다. 국내 상위제약 30곳의 지난 상반기 기준 평균 사외이사 참여율은 6명 중 3명이었다. 절반인 50%였다. 전체 이사 중 사외이사의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신풍제약으로 전체이사 5명 ..

06 2021년 09월

06

다양한 보건의료뉴스 리베이트 적발 약제, 약가인상 조정신청 못한다

최은택 기자/승인 2021.09.06 06:10 심사평가원, 약평위 심의 거쳐 제도 개선안 확정 진료상 필요&단독등재&상대적 저가 요건 추가 9월3일 접수 분부터 적용키로 앞으로 불법리베이트와 연루돼 처분을 받은 기등재의약품은 상한금액 조정신청 대상에서 제외된다. 대신 진료상 필수약제이면서 대체약제가 없는 약제로 제한돼 있었던 대상약제 요건은 완화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지난 2일 열린 약제급여평가위원회에서 약제 조정신청 개선방안을 이 같이 확정하고, 이날 이후 접수된 약제부터 적용하기로 했다. 이번 개선내용은 조정신청 대상약제 요건을 완화하면서 대신 페널티를 신설하는 내용이 골자다. 우선 진료상 필요, 단독등재, 대체약제 대비 저가 등 3가지 요건을 모두 만족하는 약제도 앞으로는 조정신청 대상이 된다..

06 2021년 09월

06

카테고리 없음 신약 평가 시 ICER 임계값·1GDP 수준 등 현행 유지 가닥

최은택 기자/ 승인 2021.09.06 06:10 심사평가원, 이해 당사자들 의견수렴 거쳐 약평위에 보고 보험당국이 신약 급여 적정성을 평가할 결정적인 역할을 하는 경제성평가 ICER(점증적 비용효과비) 임계값 약제별 적용방식과 임계값에 활용되는 1인당 GDP 수준을 현행대로 유지하기로 방향을 정했다. 사회적 논의절차를 거친 결과 제약계를 제외하고는 전문가, 시민단체, 환자단체 등 이해관계자 대부분이 임계값을 상향 조정하거나 GDP 수준을 높이는 데 대해 부정적인 의견을 내놨기 때문이다. 심사평가원은 지난 2일 열린 약제급여평가위원회에서 ICER 임계값 검토결과를 이 같이 보고했다. 앞서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과 무소속 이용호 의원 등은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ICER와 관련한 기준 개선을 요구했었다. 강 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