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더보이스

의약전문지로서 환자와 보건의료인, 환자와 제약, 환자와 정부 등의 라포를 지향함

12 2021년 10월

12

다양한 보건의료뉴스 건강사각지대?...무좀약-본드...의료기기-웰니스...무알콜-비알콜

엄태선 기자/승인 2021.10.12 02:43 식약처 국정감사에 등장한 '비슷한 용기와 형태' 관리망 허술 지적 환자나 소비자의 건강을 위해할 수 있는 '착각하기 쉬운' 제품들이 올해 국감장에 나왔다. 바로 제품포장이 비슷해 혼동하기 쉬운 제품들이다. 문제가 된 제품은 무좀약과 본드, 탈모기기와 안마의자, 무알콜과 비알콜, 생수와 혼합음료 등이 등장했다. 이용호 의원이 비알콜 맥주와 무알콜 맥주를 식약처 국감장에 들고 나왔다. 그 차이점을 설명하며 문제점을 지적했다. 국민의당 최연숙 의원은 무좀약과 본드의 포장이 유사해 노인을 비롯해 시각장애인 등에 적지않은 안전사고를 일으킨다며 개선을 주문했다. 이에 김강립 식약처장은 실효성 있는 방안을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신형영 의원과 국민의힘..

12 2021년 10월

12

환자정책뉴스 임신중절약과 낙태약..."허가 필요" VS "무분별 안돼"

엄태선 기자/ 승인 2021.10.08 20:42 남인순-정춘숙 의원과 서정숙 의원...국내 허가절차 밟는 도입 약 시각차 임신중절약과 낙태약에 대해 여야간 간극이 있다. 사진 오른쪽부터 김강립 식약처장과 남인순 의원, 정춘숙 의원, 서정숙 의원. "온라인상에서 쉽게 구매가 가능한 임신중절약으로 인한 부작용이 적지않아 시급히 도입이 필요하다." "섣부른 낙태약 도입은 출산정책과 상반되기 때문에 낙태가 무분별하게 이뤄지지 않도록 신중을 기해야 한다." 여당 의원들은 임신중절약에 대해 여성들의 건강권을 지키기 위해 제도권에서 임신중절약이 조속히 허가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반면 야당 의원은 국내에 첫 도입하려는 낙태약인만큼 조심해야 한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이는 8일 식약처 국정감사에서 여야간 시각차를 드..

12 2021년 10월

12

환자정책뉴스 "의약품 허가 안돼 하늘나라에..."...신속허가제도 도마위

엄태선 기자/ 승인 2021.10.12 02:50 허종식 의원, 킴리아 등 희귀질환치료제 긴급사용 승인 등 지적 국가필수약 안전정 공급 절실...생산 혜택-급여 등 체계적 관리 "5억원이나 되는 약을 집을 팔아서 아들을 고치기 위해 준비했는데 너무 늦게 허가돼서 하늘나라로 갔다." 지난 8일 식약처 국정감사에서도 킴리아주 문제가 거론됐다. 정부당국의 늦장 허가로 국민의 생명을 지킬 수 없다는 지적이 제기된 것. 말기 급성림프구성백혈병을 앓다가 세상을 떠난 백혈혈환우의 사례가 7일 복지부 국감장에 이에 식약처 국감장까지 또 다시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허종식 의원은 8일 이날 "어제 이 자리에 증인으로 나오셨던 백혈병 환우의 어머니께서 우리 식약처에서 늦게 사용 승인이 나서 아들이 올해 6월에 갔다, 이래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