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더보이스

의약전문지로서 환자와 보건의료인, 환자와 제약, 환자와 정부 등의 라포를 지향함

19 2021년 10월

19

의약뉴스 의료기관 이상사례 인과관계 평가 지연 그 이유는?

엄태선 기자/ 승인 2021.10.19 06:38 지난해 기준 지역센터 13만건...센터 외 2만8000건 식약처, 한정된 인력으로 신속 평가 진행 한계 인정 의료기관에서 의약품과 이상사례간 인과관계 평가가 지연되는 이유가 뭘까. 식약처는 더불어민주당 서영석 의원이 서면질의한 이같은 내용에 대해 현실적 어려움을 토로했다. 지역센터에서 센터 외 의료기관에서 의뢰된 인과성 평가 결과를 신속히 통보해 적시에 의료현장의 진료-처방에 활용될 필요가 있다는 서 의원의 지적에 대해 공감했다. 다만, 지난해 기준으로 지역센터 내 이상사례에 대한 인과성 평가건이 연간 약 13만여건에 달하고, 센터 외에서 의뢰되는 건 또한 연간 약 2만8000여건에 달하고 있다며 현재 지역센터의 한정된 인력으로 신속한 평가를 진행하는 데..

댓글 의약뉴스 2021. 10. 19.

19 2021년 10월

19

의약뉴스 원외처방 3분기 4조원대 회복...의원급 2조원 유지

주경준 기자/ 승인 2021.10.19 06:45 유비스트, 내년 정식오픈 리프로세싱 분석 기반 의약품 원외처방시장이 지난 3분기 4조원대를 회복했다. 다만 회복세는 완만했다. 19일 의약품 통계정보서비스를 제공하는 유비스트가 내년 새롭게 선보일 리프로세싱 분석에 따르면 지난 3분기 의약품 원외처방조제액은 4조 796억원으로 올해 처음 4조원대를 회복했다. 지난 1분기 3조 8745억원, 2분기 3조 9383억원 등 완만하지만 원외처방조제시장이 소폭의 회복세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의원급 의료기관 원외처방액도 1분기 1조 9304억원에서 2분기 2조 181억원, 3분기 2조 774억원으로 회복하는 흐름을 이어갔다. 2019년부터 현재 업계에 제공되는 기반의 원외처방시장 통계도 2분기 대비 3분..

댓글 의약뉴스 2021. 10. 19.

19 2021년 10월

19

다양한 보건의료뉴스 영국, 약사 독립처방 촉진...의료부하 완화 전략

주경준 기자/ 승인 2021.10.18 16:37 1차 의료기관 원격의료 선호에 응급의료 과부하 원인 노동당 조나단 애쉬워드 의원 트윗 "약사 독립처방 이미 된다고 복지부 장관에게 말해줘" 영국의 야당인 노동당의 그림자 내각 복지장관 조나단 애쉬워드(Jonathan Ashworth)의 11일자 트윗 내용이다. 지난 11일 영국 보건사회부 사지드 자비드(Sajid Javid) 장관이 약사에게 처방권을 부여토록 하겠다는 발언과 관련, 이미 법적으로 간호사에 이어 약사까지 처방권이 부여된 제도와 낮은 보건의료 지식을 가진 보건부 장관을 우회적으로 비난하는 내용이다. 해프닝은 뒤로 하고 갑자기 보건사회부(한국의 복지부) 장관이 약사의 처방권 확대 이야기를 꺼내든 이유는 뭘까. 되집어보면 코로나19로 장려됐던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