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더보이스

의약전문지로서 환자와 보건의료인, 환자와 제약, 환자와 정부 등의 라포를 지향함

09 2021년 11월

09

오늘의 제약뉴스 "혁신형 제약 약가지원 연구...공무원들 진정성 더 중요"

최은택 기자/ 승인 2021.11.08 14:30 제약업계 "기대감 크지만 반신반의 정서도 커" 국제통상질서 부합? 연구과제명부터 수세적 법률전문가 "법리적으로는 충분히 검토 가능" (기획) 혁신형 제약 약가 지원정책 쟁점과 과제① "당연히 필요한 걸 추진하는 건데도 연구과제명부터 너무 수세적이다. 정부가 진정성을 갖고 있는 지 의문이다." 보건복지부가 보건산업진흥원을 통해 추진 중인 '국제통상질서에 부합하는 혁신형 제약기업의 약가 지원정책 연구'에 대해 제약계 종사자들은 기대감이 크지만, '반신반의' 하는 반응도 적지 않다. 이는 이른바 '글로벌 진출신약 약가우대 제도'인 '7.7 약가제도'가 한미FTA 이행이슈로 묶여 무력화된 데 대한 반감에서 나온 것으로 보인다. 2018년 당시 '7.7 약가제도'..

09 2021년 11월

09

오늘의 제약뉴스 "신약 평가가격 적어도 대체약제 100% 수준은 돼야"

최은택 기자/ 승인 2021.11.08 14:29 제약계 "건보재정 추가 부담도 없는 재정중립적 대안" 사용량-약가연동 약가인하 감면제 도입 등도 필요 (기획) 혁신형 제약 약가 지원정책 쟁점과 과제② 혁신형제약 인증제도는 정부가 똘똘한 제약사를 키워서 글로벌 제약강국으로 거듭나자는 청사진에서 나온 산물인다. 그런데 약가정책을 보면, 혁신형 기업에 대한 약가지원은 신약보다는 제네릭에 치중돼 있다. 신약개발을 장려해서 글로벌에서 의미있는 성과를 내는 똘똘한 의약품을 만들자고 해놓고 복제약 가산만 운영하는 모순적 상황이 오랜기간 지속되고 있는 것이다. 더구나 이웃나라인 일본이나 한국과 제도가 유사한 대만 같은 나라에서는 각종 가산제도를 통해 국내개발 신약을 우대하는 제도를 운영 중이다. 일본의 경우 한국처럼..

09 2021년 11월

09

오늘의 제약뉴스 건보재정으로 약가우대?...반대여론도 넘어야 할 산

최은택 기자/ 승인 2021.11.08 14:28 보건시민단체 "건보제도 취지에 어긋나는 시도" 반대 제약계 일각 "혁신형제약 인증제도 더 정교하게" (기획) 혁신형 제약 약가 지원정책 쟁점과 과제③ 혁신형제약기업 약가우대 방안을 모색하는 데 있어서 넘어야 할 허들은 '통상문제'에만 국한되지는 않는다. 바로 국민적 공감대다. 사실 정부가 혁신형제약기업이 개발한 신약을 포함해 국내 개발신약에 대한 우대제도를 과감하게 도입하지 못하는 건 우대제도가 국내 제약사보다는 다국적제약사에 더 많은 혜택을 주는 쪽으로 귀결되지 않을까 우려하는 측면도 없지 않다. 다국적 제약사들은 국내 신약 보험등재가격이 낮다고 불만이 많지만 늘어나는 약품비는 정부와 보험당국의 불안요소다. 게다가 시민사회단체는 보험의약품 가격을 더 낮..

09 2021년 11월

09

카테고리 없음 혁신형 제약기업 약가 지원 모색...다국적 제약사 생각은?

최은택 기자/승인 2021.11.09 07:15 "후발약제, 대체약제 100%?...비교약제 신약만큼 줘야" "현 혁신형 기업에만 다른 잣대 적용하는 건 부적절" (기획) 혁신형 제약 약가 지원정책 쟁점과 과제④ 뉴스더보이스의 혁신형 제약기업 약가지원 연구의 쟁점과 과제 시리즈 기획과 관련, 다국적 제약사 한 임원이 의견을 보내왔습니다. 당초 기획에 반영하려고 했던 내용이어서 별도 꼭지로 보도합니다. 다국적 제약사 전체를 대변하는 건 아니지만 혁신형기업 인증제도와 약가지원 연구에 대한 대체적인 정서를 엿볼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할 필요가 있어 보입니다. "(거두절미하고) 후발약제는 비교약제 신약가격 만큼은 가치(가격)을 인정해 주고, 사후관리에서는 약가 유예 대신 환급제도를 활성화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