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더보이스

의약전문지로서 환자와 보건의료인, 환자와 제약, 환자와 정부 등의 라포를 지향함

07 2021년 12월

07

환자정책뉴스 "정책 사각지대에 놓인 골다공증·골절"

문윤희 기자 승인 2021.12.07 07:31 고혈압·당뇨병 대비 국가 차원 관리 미비 2025년 초고령사회 진입에도 관련 정책 부재 노인 의료비 절감의 핵심 '골절' 관리 필요 한국은 2017년 고령사회 진입 후 전세계에 유례없이 빠른 속도의 고령화로 8년 후 인구의 20%가 65세 이상이 되는 초고령사회 진입을 목전에 두고 있다. 전체 의료비의 절반에 육박하고 있는 노인 의료비 역시 급증하고 있는 상황이지만 초고령사회에 대응하는 건강대책 중 노인 골다공증·골절에 대한 정책 은 부재한 상황이다. 50~80세 인구에서 골다공증 고관절 골절 1건이 발생할 때와 그렇지 않은 경우를 대비할 경우 정부 연금 지출은 평균 7000만원의 차이를 나타내며, 세수는 평균 5300만원이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의료..

07 2021년 12월

07

환자정책뉴스 "뼈가 부러져 고통 속에 불행한 노후 보내는 국민 없어야"

문윤희 기자 승인 2021.12.07 07:35 골대사학회, 국회에 '대한민국 골절 예방 로드맵' 전달 "골다공증 급증 배경엔 제한된 치료와 관리 있어" 2025년 초고령사회 진입을 앞두고 급증하는 골다공증 환자를 줄이기 위해서는 골다공증 예방 캠페인과 조속한 치료, 관리의 기회가 주어져야 한다는 관련 학회의 지적이 나왔다. 노인 골다공증과 골절에 대한 사회적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조기 진단과 사후관리, 약제의 급여기준 확대와 치료 보장, 전주기적인 골절 예방 관리체계 구축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대한골대사학회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대한민국 골절 예방 2025 로드맵: 초고령사회 골다공증 골절 극복을 위한 치료 환경 개선과제 및 통합적 정책 제언'이라는 제목의 정책 제안서를 국회 각 정당에 잇따..

07 2021년 12월

07

오늘의 제약뉴스 국내제약, 코로나19 속에서도 '직원 복리후생' 챙겼다

엄태선 기자/ 승인 2021.12.07 07:35 30곳 평균 14억원으로 전년 12억원 대비 19% 증가 한미약품 251억원으로 최대...HK이노엔 149억원 순 비보존 1141% 증가 최고...동화, SK바이오사이언스 순 국내제약사들이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도 직원의 복리후생은 확대해나간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국내 제약 30곳의 지난 3분기 누적 기준 복리후생비(연결제무제표)는 평균 14억원으로 전년동기 12억원 대비 1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체별 복리후생비을 보면 한미약품이 251억원을 사용해 규모면에서 여타 제약사를 뒤로 했다. 전년동기 243억원 대비 4% 늘었다. HK이노엔은 149억원으로 전년동기 146억원 대비 2% 늘어 소폭 증가하는데 그쳤지만 한미약품의 뒤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