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더보이스

의약전문지로서 환자와 보건의료인, 환자와 제약, 환자와 정부 등의 라포를 지향함

03 2022년 01월

03

오늘의 제약뉴스 국내제약 20곳, 지난해 의약품 쏟아냈다...종근당, 녹십자 순

엄태선 기자 승인 2022.01.03 06:10 전체 281품목 허가...전문약 235품목, 일반약 46품목 허가 전문약, 종근당 27품목...일반약, 일동 9품목-동국 8품목 순 국내 상위제약사들이 지난해 쏟아낸 의약품은 얼마나 될까. 식약처의 허가사항을 살펴본 결과, 국내제약 20곳이 지난해 허가받은 의약품은 총 281건으로 평균 14건을 허가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전문약은 11.75건으로 전체의 84%를, 일반약은 2.3건으로 16%의 비중을 차지했다. 전문약의 경우 고혈압과 고지혈증, 당뇨 관련 제제들이 대거 포함되면서 고령화시대에 맞춘 만성질환치료제에 주목하고 있으며 신약의 경우 항암제가 출시됐다. 가장 많은 허가를 낸 제약사는 종근당이었다. 무려 31품목을 허가받았으며 전문약 중에서도 2..

03 2022년 01월

03

환자정책뉴스 암-고혈압 환자 식품도 신경 쓴다..."개인 건강관리 지원"

엄태선 기자 승인 2022.01.03 06:13 식약처, 환자식품-건기식 안전섭취정보 제공 등 추진 일선 제약사들, 암환자 등 환자용 식품 공급 '너도나도' 식약당국이 암환자나 고혈압 환자를 위한 식품 등 개인 건강관리 지원에 나선다. 식약처는 올해 암환자와 고혈압 환자용 식품 등에 대해 안전-영향을 고려한 표준 제조기준은 물론 맞춤형 영양조제식품의 효과성을 검증하는 가이드라인을 개발한다. 또 융복합 건강기능식품 표준모델을 오는 3월부터 제공한다. 생활패턴-식습관 등을 분석해 안전섭취정보 제공하는 종합 정보플랫폼을 1월부터 구축한다. 이 플랫폼은 의약품 병용섭취주의 성분과 기능성 성분 중복, 일일섭취허용량, 적정섭취 시기-기간 등을 제공한다. 한편 건기식의 경우 일선 제약사들이 하나둘씩 눈을 돌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