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더보이스

의약전문지로서 환자와 보건의료인, 환자와 제약, 환자와 정부 등의 라포를 지향함

13 2022년 01월

13

오늘의 제약뉴스 국내제약 20곳, 해외제조소 등록 586건...종근당-한독 56건

엄태선 기자 승인 2022.01.13 07:09 보령 51건, 대웅 50건, JW중외 41건, 유나이티드 37건, 유한 35건 순 인도, 중국, 독일, 이탈리아, 미국, 일본, 스페인, 프랑스, 스위스 등 많아 국내 매출 상위제약사들이 해외에서 의약품을 수입해오는 제조소는 과연 얼마나 될까? 12일 식약처에 등록된 해외제조소 현황에 따르면 국내외 제약사 등이 등록한 전체 의약품 등 해외제조소는 5246건에 달했다. 이중 인도는 1279건, 중국 1175건, 독일 387건, 이탈리아 337건, 미국 314건, 일본 270건, 스페인 193건, 프랑스 196건, 스위스 151건 등이었다. 이중 국내 상위제약사 20곳이 등록한 해외제조소는 584건으로 전체의 11.13%였다. 업체별로 보면 종근당과 한독이 5..

13 2022년 01월

13

의약뉴스 펜타닐 등 마약류, '오남용 잡는다'...관리제도 개선 추진

엄태선 기자 승인 2022.01.13 07:11 미국-유럽연합-일본 등 주요국 사례 제도 조사 분석 연구 식약처, 3000만원 예산 투입 안전관리방안 연구사업 진행 식약처가 의료용 마약류의 오남용 관리를 위한 국내외 현황을 조사 분석해 제도개선을 추진한다. 이는 지난해 페타닐 패치 등 마약류 진통제에 대한 언론 보도와 함께 국정감사에서 관련 지적이 쏟아지면서 식약처가 후속조치에 나선 것이다. 식약처는 지난해 12월 30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주요 오남용 마약류 사용환경 변화에 따른 안전관리 방안 연구'를 추진, 위탁용역자를 공모했으나 한차례 유찰됐으나 곧바로 병원약사회와 수의계약을 체결해 진행하고 있다. 지난 12일 착수보고회를 실시했다. 이번 사업은 주요 오남용 마약류 처방량과 처방건수 등 처방이 ..

댓글 의약뉴스 2022. 1. 13.

13 2022년 01월

13

환자정책뉴스 "의약품 허가 제도엔 있지만 급여등재 제도엔 없는 것"

최은택 기자 승인 2022.01.13 07:11 권익위, '생명과 직결된 신약 신속등재 제도' 지지 이유 "급여등재 전 환자 생명권 보호하는 제도 미존재" "의약품 허가 제도에는 있지만 급여등재제도에는 없는 게 있다. 급여 등재 전에 생명을 위협받는 환자의 생명권을 보호하는 제도가 존재하지 않는다." 국가권익위원회가 '생명과 직결된 신약 신속등재 제도' 도입을 적극적으로 검토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보건복지부장관에게 전달하기로 결정한 배경에는 허가제도와는 달리 급여제도에는 등재전에 환자의 생명권을 보호하는 제도가 없다는 게 중요하게 작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12일 결정문을 보면, 권익위는 "정부는 적어도 기존 의약품보다 현저히 안전성 또는 유효성이 개선된 '생명과 직결된 신약'의 경우 가능한 한 모든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