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Wild Rose Country

아름다운 캐나다의 로키산맥과 광활한 대평원의 동네로

올 가을에 첫번째 배달된 무지개빛깔의 털실들...

댓글 12

About me...Helen/바늘과 실과 함께

2012. 9. 7.

 

 

1. 

 

 

울 동네답지않게 올 여름엔 더위가 기승을 부리더니

9월로 접어 들면서 아침 저녁으로 제법 선선해져서

바야흐로 결실의 계절인 가을로 접어 들 수 있음을 피부로 느낀다.

 

외향적으로 바빴던 여름을 뒤로 하고

내면적으로 다져가면서 차곡차곡 채워 나갈 이 즈음이 되면

서점으로 가는 발길이 잦아지면서 책보따리를 안고 들어 오거나

일찌감치 인터넷으로 주문한 다양한 털실들이 속속 집으로 배달이 되어온다.

 

인터넷상으로 주문을 하면

장점은 집에서 편히 여러회사에서 만든

다양한 털실들을 쉽게 그리고 저렴하 값에 구입을 하지만

반면 직접 눈으로 보고 손으로 만져보지 않고

컴퓨터 스크린에 올려진 사진에 의존해서 주문을 하기에

기대했던 것과는 달이 판이한 털실이 배달되는 경우가 생기기도 한다.

 

그래고 배달된 박스를 받아 들고 가위와 칼로 박스를 오픈할 때마다

과연 내가 상상하고 기대했던 털실들이 그 안에 들어있을지

무척이나 궁금해서 조급하기도 하고,가슴이 두근거리기까지 한다.

 

 

 

모직과 아크릴릭의 혼방 털실이 들은 첫번째 박스를 풀어보았다.

다행히 내가 상상했던 색상과 질감의 따스한 털실이어서 안도의 한숨을 내 쉬었다.

100 그람짜리 털실이 32개가 생겨서

갑자기 털실부자가 된 듯 해서 신도 나고

누구를 위해서 무엇을 만들까 행복한 고민에 빠져 본다.

 

 

 

2. 

주로 유니버살 회사 제품으로서 모직과 아클릴릭이 섞여서

모의 따스하고 부드러움과 아클릴릭의 간편하고 질긴 점들이 잘 조화된 실들이다.

밝고 환한 색상이어서 4-9 세 아이들에게 잘 어울릴 것 같다.

 

 

 

3. 

7-8 mm 바늘을 사용하기에 완성하는데 시간이 별로 걸리지 않을 것 같다.

이 색상은 갓 태어난 아가들을 위해서 이불이나 점퍼를 만들려고 주문을 했다.

 

 

 

4. 

이 털실의 색상 배합은 개인적으로 제일 맘에 들어서

나를 위해서 무엇인가를 만들고 싶은 실이다.

 

 

 

5. 

파스텔 색상의 무지개의 털실로 따스함과 귀여움을 줄 수 있는 소품이 뭘까...

 

 

 

6. 

평소엔 잘 맞지 않을 것 같은 보라색과 겨자색이 참 잘 조화된 털실이다.

 

 

 

7. 

가을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털실이어서 무척 애착이 간다.

두툼하게 판초가 머리에 떠 오른다.

 

 

 

 8.  

레놀드 회사의 카비아 털실이다.

다양한 붉은 색과 금이 섞인 실로 화려함이 느껸지는 소재이다.

 

 

9. 

은색의 메탈릭 색조와 무채색의 검정과 실버가 어우려서

화려하면서도 우아하고 귀티가 풍기는 털실이다.

 

 

 

 

두번째 박스에 배달된 털실들...

이 털실들은 재고 처리를 위해서 파격적으로 70-80% 세일을 하는 털실로

무엇을 만들 생각보다는 우선 싼 맛에 사재기 수준으로 사들인 실들이다.

 

 

10. 

아주 촉감이 보드랍고 폭신한 이 털실은 Northland 회사에서 만든

Snowflake  털실로 따스한 목도리를 만들기에 좋을 것 같다.

 

 

11.  

위의 소재와 같은 털실로 산뜻하고 편안한 색조로

부담이 없는 소재인데가 값도 80% 세일을 해서

50 그람에 달랑 $1 이어서 20개를 주문한 털실이다.

 

 

12.

라벤다 색조의 같은 소재 실이다.

보라색 마니아인 큰딸을 위해서 넉넉히 주문한 실이다.

 

 

13.

Sundance 회사의 제품으로 털실 이름이 말해 주듯이

폭신폭신한 팜 팜 이 이어진 재미난 소재의 털실이다.

 

 

14

이 털실은 100 그람에 달랑 $ 1.50에 구입해서

천천히 무엇을 만들까 뜨개질 잡지들을 뒤져 볼 참이다.

 

 

15

이 털실의 소재는 100% 폴리에스터이며

4.5 mm 바늘을 사용하며

찬물에 손빨래를 해야 하는 소재이다.

 

 

16

이 털실 소재 중에 가장 맘에 드는 실이어서

바로 간단한 디자인으로  소품을 만들고 싶은 소재이다.

 

 

작년 가을에 같은 소재를 이용해서 만든 목토시..

 

 

17.

 Sundance 사의 Plaza 털실

은은한 황금빛의 이 털실은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자아내서

파티나 연주회에 맞는 소품을 만들 예정이다. 

 

 

18.

작년에 실험삼아서 6개를 구입했는데

생각보다 반응이 좋아서 이번에 마침 세일을 하기에

부담없이 넉넉히 구입을 했다.

 

 

작년 겨울에 위의 18번 털실을 사용해서 만든 쇼울...

 

 

알록달록한 털실을  선반에 소재별로 가지런히 정돈해서 진열을 해 놓고 올려다 보니

하는 일을 제쳐두고 바로 아무거라도 만들고 싶어진다.

내 또래가 되면 손 놀리는 일이 버거워지고 피하고 싶다고들 하는데

지금은 비록 상자 안에 그저 둘둘 말린 털실들이

몇달 사이에 다양한 디자인으로 새로 탄생할 니트를 기대 해 보는 자체가

아직도 즐거운 일로 다가 오는 걸 보면,

아직도 무에서 새로운 것을 창조하는 일에 대한 열정이

내게 남아 있다는 사실이 참 행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