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Wild Rose Country

아름다운 캐나다의 로키산맥과 광활한 대평원의 동네로

[뜨게질 55]봄 가을에 걸쳐 입으면 좋을 면 볼레로 카디건 만들기

댓글 31

About me...Helen/바늘과 실과 함께

2017. 6. 16.




코바늘을 사용해서 손뜨게질로 완성한 부티크 볼레로 

 


주말부터 며칠째 비가 내리고 바람까지 불면서

아침 저녁 기온이 한자리 숫자로 떨어지면서 쌀쌀해졌다.

봄 대청소를 하면서 정리해서 집어 넣어 둔 겉옷을 몇개 다시 꺼내면서

두달 전에 완성한 볼레로 카디건을 발견하고

오늘 정오 미사 성가봉사 갈 때에 걸쳐 입고 갔더니

매일 앞 줄에 앉아서 미사를 드리는 할머니 신자분들이

예쁘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으신다.

 

볼레로 뒷판

 


 겨울이 길고, 그리고 밤도 긴 캐나다 동토에서 하기 좋은 취미 생활은

역시 책읽기와 뜨게질을 따를 수 없다.

겨울에는 늘 뜨게질 가방이 손이 닿는 가까운 곳에 있어서

짜투리 시간에 시간을 때우면서 다양한 소품들을 만들면서 긴 겨울을 나곤 한다.


하지만 짧디 짧은 찰란한 봄이 선물처럼 찾아오면,

아무 미련없이 책과 털실과 바늘을 집어 던지고, 집 밖으로 뛰쳐 나가서

마당과 정원에서 시간을 다투면서 자라나는 꽃과 채소를 심고 가꾸고,

자전거를 집어타고 도심지 속의 자연을 누비면서

위도가 높은 덕분에 거의 20시간의 낮(일조량)을 만끽한다.



색다른 디자인과 방식으로 뜨게질을 시도 해 본 면 볼레로 카디건



안 그래도 겨울이 긴데 올해는 예년보다 약 6주가 늦게 봄이 오는 바람에

평소에 잘 만들지 않는 봄철에 걸맞는 옷과 스카프를 서너개 만들었다가

봄소식은 요면한데도 봄 청소를 평소처럼 하면서

완성했던 이 볼레로를 겨울옷과 함께 정리하면서

만든것도 까맣게 잊고 있다가 오늘 아침에서야 발견하고

바로 걸쳐 입고 성당 미사에 갔더니

바람이 불고 어수선한 봄날에 걸쳐 입기에 안성마춤이었다.



털실 소재: Village 회사의 Layla 실

색상: Ocean Breeze

털실 량: 9개

• 50% cotton/50% acrylic blend. (면 50%, 아클릴릭 50% 혼방)
• 1.75 oz/50g/136 yd/124 m ball. 


바늘: 코바늘 사이즈 H/8(5 mm)




메인 뜨게질 패턴

 


위의 패턴으로 만든 뒷판 모습




끝부분이 플레어(flare) 식으로 넓게 만들어서 로맨틱한 분위기를 만들어 보았다.



볼레로 카디건 뒷판 아래 부분도 역시 플레어 식으로 마무리



미사에 다녀 와서 막내가 찰칵~

 



카디건 아래 단색의 원피스를 입으면 더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이제야 든다.

어쨌든 주로 뜨게질 소품을 만드면 대부분이 남의 손으로 넘어가곤 하는데,

이번엔 자신을 위해서 오랜만에 만들었는데

나름 보기도 좋고 기능성도 있어서 내심 흡족하다.



 


오늘  같은 소재의 실을 66% 세일을 한다는 이메일이 마침 들어와서

약 $16이면 이런 볼레로 카디건을 만들 수 있기에, 바로 구매를 하고 싶었지만,

바로 내일은 밴프로, 그 다음 주말엔 4주간 유럽으로 떠나게 되어서

애써 외면으로 하고 컴퓨터 창을 닫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