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Wild Rose Country

아름다운 캐나다의 로키산맥과 광활한 대평원의 동네로

[네덜란드 여행42]최고의 항구도시 로테르담 1편/기차역, 도서관, 비넨로터 시장, 마켓 홀, 에라스무스의 소중한 서적들

댓글 12

Travel Log/네덜란드

2021. 4. 4.

로테르담 센트랄 기차역/Centraal train station

 

 

 

 

기차역을 나오니 시원하게 펼쳐진 로테르담 도시의 모습

 

 

 

 

북해에서 가장 바쁜 항구도시 로테르담

 

 

네덜란드 속담에, 로테르담에서 돈을 벌어서,

헤이그에서 그 돈을 분배해서,

암스테르담에서 돈을 쓴다는 말이 있듯이

로테르담은 63만 명의 인구로, 네덜란드에서 두 번째 큰 도시이자

네덜란드의 경제와 상업의 중심 도시이다.

 

 

 

 

 

이 날도 비가 오락가락하고, 하늘도 짙은 구름으로 덮였지만,

다행히도 기차역을 나서자, 비는 그쳐 있었다.

 

 

이 기차역은 크기가 43만 제곱-feet로 거대한 규모를 자랑하며,

2014년에 완공되어서, 네덜란드의 빌렘-알렉산더 왕에 의해서 개통되었다.

특이한 것은 기차역 왼편에 있는 거대한 주차장은 차를 위한 시설이 아니라

5,000대의 자전거를 주차할 공간이 마련되어 있어서

기차에서 내려서, 자전거를 타고 쉽게 도시를 이동할 수 있게 한 점을 보고,

이미  친환경적으로 먼 훗날을 내려다 본 이네들의 안목이 존경스러웠다.

 

 

 

 

 

 

로테르담은 유럽의 주요한 강 하류가 모이는 삼각주에 위치해서

수백 년 동안 무역이 활발했고,

현재는 세계에서 일곱 번째 큰 항구이자,

유럽에서 가장 물량을 소화하는 항구이기도 하다.

재미있는 일화는 로테르담에서 파는 셔츠는

이미 소매가 걷힌 상태에서 판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오랫동안 상업과 무역이 활발한 도시이다.

 

20세기에 들어와서 지리적으로나 전략적으로 아주 중요한 로테르담은

우여곡절을 많이 겪여야 했는데,

2차 세계 대전 중에는 도시의 기반과 토대까지 완전하게 파괴되기도 했다.

 

 

 

 

 

 

히틀러는 1940년 5월 10일에 네덜란드를 침입했는데

네덜란드 인들이 나찌스에 대항해서 거세게 항거를 하자,

인내심을 잃은 히틀러는 5월 14일부터 네덜란드 제2 도시이자

해상무역과 경제의 중심이며 주요 산업도시인 로테르담을 

작정하고, 계획적으로 폭격을 가해서 도시를 완전히 초토화시켜 버렸다.

 

 

 

 

 

1940년 5월에 폭격으로 초토화된 옛 로테르담의 모습

 

 

다행히도, 이미 시민들이 거의 피난을 떠난 다음이라,

1,000명 이하의 시민이 목숨을 잃었고,

폭격 후, 바로 3일 내내 거대한 화재가 발생해서

폭격으로 파괴되지 않은 나머지 건물마저 완전히 잿더미가 되었다.

 

나찌스가 로테르담에 퍼부었던 대규모의 공습을

그 다음날, 유트렉트 도시에도 똑같이 가하겠다고 협박을 하자,

네덜란드 정부는 곧바로 항복을 하고 말았다.

 

 

 

 

 

 

그래서 전쟁 후, 도시 재건 공사를 단행할 때에,

수백 년 동안 네덜란드와 유럽의 무역을 주도해 왔던 옛 로테르담을

완전히 뒤로 하고, 유럽의 대부분의 오래된 역사적인 도시와 달리

아예 현재의 모습인 새 로테르담을 건설해서 완전히 새롭게 거듭났다.

 

 

 

 

 

 

 

이 획기적인 새 도시 건설 계획 덕분에,

로테르담은 창조적이고, 미래적이며 기발한 디자인으로 지어진 건물들을

만날 수 있는 멋진 도시이다.

 

유명한 로테르담 도서관, 기차역, 마켓 홀, 사무실 건물, 다리, 지하철, 아파트 등

도시 곳곳에 특색 있고, 다양한 현대 건축물을 만날 수 있는 것이 특이하다.

 

 

 

 

 

 

완전히 허허 벌판이었던 곳에서 새로 출발한 도시답게

잘 계획된 현대도시의 모습이 보기 좋았다.

 

평이한 것을 거부한 건물들은

마치 도시 건축박물관을 방문하는 느낌이 든다.

 

 

 

 

 

샤워부르크 광장/Schouwburg plein

 

 

 

 

 

도르만 해군 제독/Schout Bij Nacht K.W.F.M. Doorman (1889-1942)

 

1942년에 세계 2차 대전 중에

발리, 가스파 해협, 바동 해협, 자바해에서 일본 해군을 상대로 벌어진 전투에서

혁혁한 공을 세우다가, 그가 함장으로 있던 De Ruyter 군함이 일본 해군이 쏜

어뢰에 맞고 침몰하게 되자, 그와 계급이 높은 장교들이 침몰하는 배에

남기로 결정하고, 침몰하는 군함과 함께 전사했다.

 

 

 

 

 

샤워부르크 광장 이름은 이 광장에 위치한 샤워부르크 IMAX 극장 이름에서 따왔다.

 

 

 

 

 

크레인처럼 생긴 붉은 물체는 높이와 위치를 필요에 따라 조절할 수 있는 가로등으로,

수백 년 동안 도시의 부를 가져다준 로테르담 항구의 모습을 연상케 해 준다.

 

 

 

 

시민을 위한 공원마저 근사한 현대건축물 작품으로 손색이 없다.

 

 

 

 

 

샤워부르크 광장 옆에 죽 들어 선 레스토랑과 그 앞에 준비된 편한 야외 테이블

 

 

 

 

 

보행자들만 다닐 수 있고, 자전거를 탄 사이클리스트도 자전거에서 반드시 내려서 걸어야 하는

코르테 라인반/Korte Lijnbaan 거리

 

 

 

 

 

 

 

 

 

버스 트라베르세 쇼핑 구역/Beustraverse Shopping zone

 

 

 

 

 

유럽의 대도시들이 1960년대와 70년대에 전후 붐을 맞이하면서,

시내에 쇼핑을 하는 사람들을 위해서 보행자 전용 거리가 생겨나기 시작했는데,

로테르담의 이 거리가 1953년에 최초로 보행자 전용 거리로 시작했다.

 

 

 

 

 

화요일과 토요일에 이 곳에서 음식, 옷, 집 용품, 꽃 등을 파는

비넨로터/Binnenrotte 야외 시장이 들어선다.

이 지점은 로터강의 댐/운하라는 뜻을 지닌 오리지널 로테르담 운하가 있던 곳이다.

 

오른편에는 실내에서 쇼핑을 할 수 있는 마켓홀/Markthal/Market Hall 이 보인다.

1층은 푸드마켓들이 들어서 있고,

그 위에는 230개의 아파트가 들어서 있어서,

도시의 멋진 view를 즐길 수 있다.

 

 

 

 

 

시장 뒷 편에 보이는 특이한 건물은 

이름도 재미난 '연필 빌딩'/The Pencil 건물이다.

 

 

 

 

 

'연필 빌딩' 옆에는 현대적으로 지어진 로테르담 도서관 건물이다.

 

 

 

 

 

주상복합 빌딩인 마켓 홀 건물

 

 

 

 

 

도서관 건너편에는 성 로렌스 교회/Laurenskerk 가 위치해 있다.

 

 

 

 

 

드디어 우리 부부가 좋아하는 도서관에 도착했다.

이 현대적으로 지어진 건물 역시 기능성을 토대로 한 디자인된 건물로 

도서관 기능만 하는 것이 아니라, 주민센터로도 쓰이기도 한다.

 

이 건물은 육면체의 코너가 잘린 모습을 하고 있는데,

이 잘려진 곳에 유리로 처리된 덕분에, '유리 폭포'라는 별명이 붙었다.

이렇게 밖이 훤히 보이는 유리 폭포를 따라서 약 40만 권의 책들이 소장되어있다.

건물 위에 보이는 노란 파이프는 에어콘 시스템을 위해서 설치되었다.

 

 

 

 

 

도서관 안으로 들어서니, 가운데가 뻥 뚫린 로비가 반겨준다.

네덜란드에서 가장 큰 이 도서관은 규모가 2만 4천 제곱미터에 달한다.

 

이 도서관은 로테르담 출신 얍 바케마/Jaap Bakema와 카렐 베버/Carel Weeber

그리고 델프트 공학대학교에 재직중인 두 교수들 사이에서 벌어진 콘테스트에서

바케마의 디자인이 채택이 되어서, 너무도 획기적이어서 말도 많았지만,

무사히 예정대로 1977년에 완공되었다.

 

 

 

 

'로테르담에서 가장 유명한 시민'인 에라스무스의 모습이 커다란 기둥에 그려져 있다.

 

 

 

 

 

그리고 이 도서관은 유럽에서 가장 레코드를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으며,

도서관 극장, 세렉시스 도너 서점과 카페, 그리고 강연홀도 있다.

 

그리고 이 도서관은 '로테르담의 아들'이고, 르네상스 시대의 유머리스트이자 

신학자인 에라스무스의 저서가 제일 많이 소장된 곳이기도 하다.

 

 

 

 

 

 6층 내부가 어느 층에서 봐도 도서관이 훤히 잘 보이는 구조와

1970년대를 연상케하는 커다란 램프가 인상적이다.

 

 

 

 

 

1층 복도에서 거대한 체스보드에 둘러 서서 체스게임을 즐기는 모습에서

시민들의 여유가 엿보인다.

 

 

 

 

 

책을 빌려주는 곳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2층으로 올라가서...

 

 

 

 

 

널찍한 1층 모습이 내려다 보인다.

 

 

 

 

 

유럽에서 가장 많은 레코드, 테이프와 cd를 소장한 도서관답게 

많은 시청각 자료가 빽빽하게 들어서 있다.

 

 

 

 

 

아기자기하게 꾸며진 아동 도서 코너

 

 

 

 

 

테라스에 나가서 본 도서관 주위 모습

 

 

 

 

 

곳곳에 책상들이 설치되어서, 카페 같은 분위기 속에서 

도서관 자료를 사용해서 열심히 공부할 수 있는 시민들처럼

나도 여기에 앉아서 편하게 책을 읽고 싶은 것을 참고

이 도서관이 자랑하는 에라스무스 코너로 다가갔다.

 

 

 

 

 

에라스무스에 대해서 체험할 수 있는 코너

 

 

 

 

 

이 에라스무스 박물관은 수동적으로 보기만 한 곳이 아니라,

방문객들에게 질문을 제시해서, 견해도 물어보는 등 interactive 시스템으로 마련되어 있어서

호기심 많은 나는 아이처럼 신나게 내게 던져진 질문에 대해서 생각을 가질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었다.

 

 

 

 

 

내가 접한 질문을 몇 개만 소개해 보면,

 

LIVING TOGETHER STARTS WITH LANGUAGE

함께 더불어 산다는 것은 언어로 시작된다.

 

여러분은 이 말에 찬성하시나요, 아니면 반대하시나요?

 

 

 

 

 

Words Make Us Who We Are

우리가 구사하는 단어들이 우리의 정체성을 완성해 준다.

 

찬성? 혹은 반대? 라고 질문을 던지면,

자신의 의견 쪽에 위치한 버튼은 누르면,

끝날 무렵에 내가 제시한 의견을 종합한 것을 제시해 준다.

 

 

 

 

 

I CAN SAY WHAT I LIKE

나는 내가 하고 싶은 말을 내뱉을 수 있다.

AGREE? OR DISAGREE?

 

 

 

 

 

HUMOUR AS A WEAPON/유머는 큰 무기가 될 수 있다.

 

에라스무스는 유머는 딱딱한 비난과 질타보다 유머를 사용하면

진실을 보다 부드럽고 재미나게 피력할 수 있다고 믿었다.

 

 

 

 

 

 

A GOOD PERSON IS AT HOME IN ANY COUNTRY

착한 사람은 어느 국가에 가도 편하게 살 수 있다?

 

에라스무스는 우리가 정말로 평화를 원한다면, 전쟁은 필요하지 않다고 믿었다.

그는 우리가 지속적으로 토론과 소통을 유지하면서, 인내심을 가지고

조금씩 양보하고, 그리고 필요한 것은 취해서 서로 절충을 한다면 평화가 가능하다고 보았다.

 

는 무기대신에 대화와 언어로 싸우라고 강력하게 호소한다.

하지만 그 역시 갈등을 영원히 피할 수 없는 것을 인정했으며,

대화 대신에 적군이 폭력으로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면,

이 위험에서 자신을 보호할 권리가 있다고 인정했다.

 

 

 

 

 

I CAN DO WHATEVER I WANT

내가 하고 싶은 것은 다 할 수 있다?

 

 

 

 

 

WAR IS UNAVOIDABLE

전쟁은 피할 수 없다?

 

 

 

 

 

RELIGION IS A PERSONAL AFFAIR

종교는 개인적인 문제이다.

 

 

 

 

 

RELIGION AND HUMOUR GO WELL TOGETHER

종교와 유머는 궁합이 잘 맞는다?

 

 

 

 

 

GOD IS LOVE

신은 사랑이다?

 

 

에라스무스 시대에는 교회를 공개적으로 비판을 하면 처벌을 받았고,

심지어 화형에 처해지기도 했다.

그는 교회가 만든 여러 가지 예식이 중요해지는 것이 오히려 해가 되고

원래 크리스찬의 믿음과 메시지가 우선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런 방식으로 우리들에게 다양한 분야에 걸쳐서 제시한 질문에

답을 한 결과를 종합하고 분석한 내용을 이 곳에서 얻을 수 있었다.

 

 

 

 

 

 

에라스무스가 쓴 소중한 책들

 

신약 성경, 1516

 

에라스무스는 생전에 많은 책을 집필했는데,

그가 신약 성경을 라틴어로 새롭게 번역한 이 책을 가장 중요한 책으로 꼽았다고 한다.

 

 

 

 

 

Conversations/대화

1518-1533

 

 

에라스무스는 학생들이 라틴어를 배울 수 있는 마땅한 책이 없자,

라틴어 교과서로 사용하기 위해서 그가 직접 대화방식으로 쓰인 책이다.

60개의 대화로 쓰여진 이 책은 마치 짧은 연극 같아서 

학생들이 덜 지루하게 라틴어를 읽고 쓰는데 인기가 높았다고 한다.

그는 이 대화를 통해서, 종교, 전쟁, 평화, 여성의 지위 등 중요하고 다양한

주제를 학생들에게 소개해 주기도 하고 그의 철학을 제시하기도 했다.

하지만, 교회를 비난하는 내용때문에 결국엔 금지도서가 되었다.

 

 

 

 

 

Anonymous criticism/무명인이 쓴 비판론

Julius at the gates of heaven/천당 문 앞에 선 쥴리어스 교황, 1517

 

 

이 책의 내용은  당시 교황이었던 줄리어스 2세가 죽고, 천당문 앞에 도착하니

성 베드로가 기다리고 있다가, 그를 천당 안으로 들어오는 것을 거부했다.

그러자 쥴리어스 교황은 그가 생전에 교회를 위해서 그가 이룩한 업적들을 나열했지만,

성 베드로는 그런 것들은 비 크리스천적이라며 입장을 끝내 거부하는  스토리가 담겨 있다.

 

파워가 막강했던 교회를 공개적으로 비난하면, 감수해야 할 위험이 크기에

이 책은 무명으로 출판이 되었지만, 많은 사람들이 저자가 에라스무스라고 추측해 오다가,

20세기에 들어와서야, 그가 이 책의 저자라는 것이 정식으로 밝혀졌다.

 

 

 

 

 

Manners will get you anywhere/좋은 매너는 어디에서도 환영받는다.

Good Manners, 1530

 

 

 

 

 

Free Will/자유로운 결정

The Free Will, 1524

 

 

 

 

 

 

The Praise of Folly/어리석음 예찬

1511

 

 

이 책은 에라스무스가 쓴 책 중에서 가장 유명한 책으로,

책의 해설자는 Dame Folly로 직역하면 어리석은 아줌마이다.

그녀는 어리석기에 자신이 하고자 하는 말은 다 입에서 뱉는데,

정작 이 책을 쓴 저자 자신은 그 말에 대해서 책임을 지지 않아도 되었다.

 

그녀는 많은 타인들을 비난하는 말을 서슴지 않고 하는데,

예를 들면, 사회의 지도자들과 미신을 믿는 이들을 비웃기도 하고,

교회의 지도층인 추기경과, 신부들을 맹렬히 비난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에라스무스는 이 책을 통해서 사회와 교회 조직이 변화돼야 한다는 것을 피력하고자 했다.

 

 

 

 

 

Wise words/현명한 구절 모음집

Adages, 1500-1536

 

에라스무스는 일생동안 플라톤과 아리스토텔레스처럼

고대 그리스 시대와 로마 시대의 위인들이 쓴

4,000여 개의 명언들과 구절들을 모아서, 그의 보충설명을 곁들여서 

일반인들이 이해하는데 편하게 편집해서 이 책을 편찬했다.

그는 독자들에게 책에 실린 문구와 속담들을 대화를 할 때나

편지를 쓸 때에 사용하는 등 일상에서 자주 사용하라고 권고했다.

 

 

 

 

 

 

Against violent language/폭력적인 언어와 맞서서

The Tongue/혀, 1525

 

이 책은 그가 생각하는 좋은 표현과 나쁜 표현을 다루었고,

중상모략이 가장 큰 문제라고 그는 여겼다.

많은 학자들은 그와 자유로운 결정권에 대해서 견해가 현저히 달랐던 

마틴 루터가 그 중상모략의 표적이 되었다고 보고 있다.

이와 대응해서, 루터와 루터의 신봉자들은 

그를 신랄하게 비판하는 내용을 담은 팜플렛을 널리 뿌리기도 했다.

 

 

 

 

 

 

The art of speaking/화술의 방법

The Abundant Style, 1512

 

그는 이 책에서, "훌륭한 스피치는 그 사람의 생각과 말이 흐르는 황금의 강물이

넘쳐흐르는 것과 같다'라는 명언을 남겼으며,

또한 적은 단어로 더 많은 것을 전달할 수 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To believe is to fight/믿는 것은 싸우는 것이다

Handbook for a Christian warrior/크리츠천 전사의 지침서, 1503

 

 

 

 

 

 

Erasmus in a delimma/딜레마에 빠진 에라스무스

The War against the Turks/터키 군대에 맞선 전쟁, 1530

 

1529년에 터키 군대가 비엔나를 침공하는 사태가 발생하게 되면서,

평생 평화를 부르짖었던 에라스무스는 '과연 언제 그에 항거할 수 있는 때인가?'라는

질문에 관해서, 그의 생각과 의견을 담은 책이다.

 

 

 

 

 

 

 

에라스무스는 '로테르담의 가장 유명한 시민'이라는 닉네임이 붙을 정도로 시민들이 아끼는 인물답게

그의 이름을 딴 다리, 대학교, 메디칼 센터와 다양한 기관들이 도시 곳곳에 있다.

 

 

 

 

 

to be continu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