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Wild Rose Country

아름다운 캐나다의 로키산맥과 광활한 대평원의 동네로

세계 곳곳에서 발생한 심각한 기후 위기 사태의 현장/Climate crisis

댓글 22

People & Places/넓은 세상에서

2021. 7. 21.

 

에르프슈타트, 독일/Erftstadt, Germany

폭우로 발생한 산사태로 집들이 무너져 내리면서 사망자가 130여 명이 발생했다.

Photograph: Rhein-Erft-Kreis Handout

 

 

폭염이라는 단어가 생소하기까지한 캐나다 서부에서 30년을 살면서

지난 3주동안 40도에 육박하는 날씨에 허덕이면서

말로만 듣던 '기후 위기'/Climate Crisis와 '지구 온난화'/Global Warming 사태의 심각성을

실제로 체험하게 되고 보니, "위기"라는 단어가 피부로 느껴졌다.

 

아울러 폭염 탓으로 미국과 캐나다의 태평양 연안 지역은 극도로 건조해지면서

동시다발로 곳곳에 거대한 산불이 발생한 여파로,

1주일 이상 하늘이 뿌옇게 변해서 마치 안갯속을 걷는 것 같고,

제일 심각한 것은 산불로 발생한 미세한 먼지와 매캐한 연기로

나처럼 기관지가 약하고 민감한 사람에겐 숨쉬는 일이 괴롭기만 날이 지속되고 있다.

 

이렇게 기상기후가 우리 동네와 인접한 지역만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

유럽에서도 폭염과 홍수로 큰 재산피해와 인명 피해가 발생한 사태가

연일 뉴스에서 보도되는 요즘 정말로 지구가 신음하는 모습을 제대로 보는 듯하다.

 

지난 6개월 동안 지구촌에서 이상기후 현상으로 발생한 다양한 사태를 사진에 담은 모습을 보고

사태의 심각성을 직시하고 각자 병든 지구를 위해서

무엇인가를 지속적으로 실행해야 된다는 것을 실감하게 된다.

 

 

 

 

 

마스든, 영국/Marsden, UK

산불이 발생한 지역에서 양들이 쉬고 있다.

Photograph: Oli Scarff

 

 

 

 

 

도셋, 영국/Dorset, UK

5월에 강풍과 높은 수위의 밀물로 발생한 눈이 해안에 덮친 모습

Photograph: Tom Corban

 

 

 

 

 

 

슈류베리, 영국/Shrewsbury, UK

이 지역에 덮인 크리스토퍼 태풍으로 물에 잠긴 모습

Photograph: Oli Scarff

 

 

 

 

 

 

아테네, 그리스/Athens, Greece

2월에 폭설이 내린 아크로폴리스 언덕

Photograph: Antonis Nikolopoulos

 

 

 

 

 

 

캘리포니아, 미국/California, US

LA 근교에 소재한 토팡가 주립공원에서 발생한 산불

Photograph: Patrick T Fallon

 

 

 

 

 

 

캘리포니아, 미국/California, US

5월에 후루파 밸리에서 발생한 산불을 끄기 위해서 소방 비행기가 Phos-Chek를 떨어뜨리고 있다.

Photograph: Wally Skalij

 

 

 

 

 

 

오레건 주, 미국/Oregon, US

오레건 주에서 발생한 다수의 산불 상황을 담은 위성사진

Photograph: NOAA

 

 

 

 

 

 

오레건, 미국/Oregon, US

건조해진 땅과 강풍으로 빠르게 확산되는 산불

Photograph: National Wildfire Coordinating Group

 

 

 

 

 

 

오레건, 미국/Oregon, US

8만 헥타르에 달하는 넓은 지역을 휩쓴 산불로 연기로 가득 찬 하늘

Photograph: US Forest Service

 

 

 

 

 

 

스키노스, 그리스/Schinos, Greece

5월에 코린트 지역에서 발생한 산불을 진압하는 소방대원들

Photograph: Vassilis Psomas

 

 

 

 

 

 

오레건, 미국/Oregon, US

40도가 넘는 날씨를 피해서 설치된 '쿨링 센터'에서 쉬는 시민들

Photograph: Nathan Howard

 

 

 

 

 

 

오레건, 미국/Oregon, US

22만 5천 에이커에 걸쳐서 발생한 산불로 뿌연 하늘에 해가 지고 있다.

Photograph: Mathieu Lewis-Rolland

 

 

 

 

 

 

에르프슈타트, 독일/Erftstadt, Germany

홍수로 범람된 거리를 달리는 소방차

Photograph: Thilo Schmülgen

 

 

 

 

 

 

에르프슈타트, 독일/Erftstadt, Germany
Photograph: Rhein-Erft-Kreis Handout

 

 

 

 

 

 

베르비에르, 벨기에/Verviers, Belgium

폭우로 범람된 로타리에 겹겹이 포개진 차들

Photograph: François Walschaerts

 

 

 

 

 

 

리에지, 벨기에/Liege, Belgium

홍수로 파손된 배 주위에 몰려든 시민

Photograph: Bernard Gillet

 

 

 

 

 

 

로세포르, 벨기에/Rochefort, Belgium

홍수로 파손된 철도와 탈선한 기차를 점검하는 철도국 직원

Photograph: John Thys

 

 

 

 

 

 

모스크바, 러시아/Moscow, Russia

폭염으로 과열된 포장도로를 식히기 위해서 물을 뿌리고 있다.

Photograph: Mikhail Tereshchenko

 

 

 

 

 

 

모스코바, 러시아/Moscow, Russia

보리소브스키예 호수에서 소유한 말을 더위를 식혀주는 여인들

Photograph: AFP/Getty Images

 

 

 

 

 

 

고랴치 클라이우치, 러시아/Goryachy Klyuch, Russia

동네 강이 홍수로 범람해서 물에 잠긴 도시

Photograph: Goryachy Klyuch Administration

 

 

 

 

 

다카, 방글라데시/Dhaka, Bangladesh

폭우가 내린 후 물이 넘치는 길을 뚫고 손님들을 실어 나르는 릭샤꾼들

Photograph: Munir Uz Zaman

 

 

 

 

 

 

뭄바이, 인도/Mumbai, India

타욱태 태풍으로 거대한 파도가 해안을 덮치고 있다.

Photograph: AFP/Getty Images

 

 

 

 

 

 

캘커타, 인도/Kolkata, India

야스 태풍으로 파손된 집 위에 앉아 있는 여인

Photograph: Debajyoti Chakraborty

 

 

 

 

 

 

고아, 인도/Goa, India

타욱태 태풍으로 뽑힌 나무를 치우고 있는 재난당국 직원들

Photograph: National Disaster Response Force

 

 

 

 

 

 

시즈오카, 일본/Shizuoka, Japan

아타미에서 산사태로 실종된 사람들을 찾는 경찰과 경찰견

Photograph: Yuichi Yamazaki

 

 

 

 

 

 

시즈오카, 일본/Shizuoka, Japan
Photograph: Yuichi Yamazaki

 

 

 

 

 

 

생트, 프랑스/Saintes, France

범람한 샹렝트 강으로 침수된 집에서 구조작업을 벌리는 대원들

Photograph: Stéphane Mahé

 

 

 

 

 

 

모라비아 남부, 체크공화국/South Moravia, Czech Republic

이 지역에서 희귀한 회오리 바람으로 피해를 입은 동네의 천장을 치우고 있다.

Photograph: Michal Čížek

 

 

 

 

 

 

흐루스키, 체크 공화국/Hrusky, Czech Republic

회오리바람으로 200여 명이 부상하고 큰 재산 피해를 남겼다.

Photograph: Action Press

 

 

 

 

 

 

모라브스카 노바 베스, 체코/Moravska Nova Ves, Czech Republic

이 지역에서 아주 희귀한 회오리바람이 불어 닥쳐서 파손된 동네의 모습 

Photograph: David W Černý

 

 

 

 

 

 

나르나카, 사이프러스/Larnaca, Cyprus

산불을 진압하는 소방 헬리콥터

Photograph: Katia Christodoulou

 

 

 

 

 

 

Nicosia, Cyprus
A firefighter douses flames in an effort to contain the island’s worst fire in decades.
Photograph: AFP/Getty Images

 

 

 

 

 

 

시드니, 호주/Sydney, Australia

윈저 동네에서 발생한 홍수로 물에 잠긴 차

Photograph: Loren Elliott

 

 

 

 

 

 

어퍼 콜로, 호주/Upper Colo, Australia

물에 잠긴 집을 뒤로하고 구조선 보트에 올라 탄 한 가족

Photograph: Dean Lewins

 

 

 

 

 

 

브리티쉬 컬럼비아 주, 캐나다/British Columbia, Canada

사상 최악의 폭염으로 아주 건조해진 상황에서 스파크 호수 지역에서 발생한 산불
Photograph: BC Wildfire Service

 

 

 

 

 

 

밴쿠버, 캐나다/Vancouver, Canada

폭염에 시달리는 시민을 위해서 찬 미스트를 제공해 주는 misting station 앞에서 더위를 식히는 한 시민

Photograph: Jennifer Gauthier

 

 

 

 

 

 

 

애쉬크로프트, 캐나다/Ashcroft, Canada

산불을 진압하기 위해서 출동한 소방차가 국도 97C 위를 달리고 있다.

Photograph: Canadian Press

 

 

 

 

 

 

자카르타, 인도네시아/Jakarta, Indonesia

심각한 홍수로 1,300여 명의 시민이 긴급하게 대피하고 있다.

Photograph: Ed Wray

 

 

 

 

 

 

 

메르신, 터키/Mersin, Turkey

산불을 진압하는 소방수들

Photograph: Anadolu Agency

 

 

 

 

 

 

 

베이징, 중국/Beijing, China

심각한 모래바람(황사)이 발생한 베이징의 시민들

Photograph: Kevin Frayer

 

 

 

 

 

 

 

장예, 중국/Zhangye, China

황사가 덮친 마을

Photograph: CNS/AFP

 

 

 

 

 

 

 

지유콴, 중국/Jiuquan, China

수십 년 만에 발생한 최악의 황사 사태가 발생해서 심각한 환경 사태에 놓인 도시

Photograph: Getty Images

 

 

 

 

 

 

 

로몬드, 네덜란드/Roermond, The Netherlands

마스강이 범람해서 최고의 수위로 오른 캠핑 파크

Photograph: Hollandse Hoogte

 

 

 

 

 

 

 

림부르크 남부, 네덜란드/South Limburg, Netherlands

범람된 지역의 주민을 안아서 대피시키는 한 소방대원

Photograph: Robin Utrecht

 

 

 

 

 

 

 

림부르크 남부, 네덜란드/South Limburg, Netherlands

홍수 피해를 입은 지역의 피해 상황을 지켜보기 위해서 방문한 빌렘-알렉산더 왕과 막시마 왕비

Photograph: Sem van der Wal

 

 

 

 

 

 

 

어윈들, 캘리포니아/Irwindle, California

산타페 댐 공원에 발생한 산불을 진압하는 소방대원들

Photograph: Ringo Chiu

 

 

 

 

 

 

 

캘리포니아, 미국/California, US

기록적인 기온이 발생한 데스밸리를 방문한 여행객들이 셀피를 찍고 있다.

Photograph: Patrick T Fallon

 

 

 

 

 

 

 

오란, 알제리아/Oran, Algeria

황사가 불어닥쳐서 뿌연 항구도시

Photograph: AFP/Getty Images

 

 

 

 

 

 

부지, 모잠비크/Buzi, Mozambique

시속 140 km의 강풍을 동반한 엘로아즈 태풍으로 산사태와 폭우로 파손된 동네

Photograph: Bruno Pedro

 

 

 

 

 

 

레이캬빅, 아이슬란드/Reykjavik, Iceland

800년 만에 터진 파그라달스피알 화산의 용암이 흐르는 지역을 등산객들이 지켜보고 있다.

Photograph: Jeremie Rich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