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Wild Rose Country

아름다운 캐나다의 로키산맥과 광활한 대평원의 동네로

[스코틀랜드 여행7]에딘버러 성 4편/Great Hall

댓글 14

Travel Log/영국

2021. 11. 7.

 

Great Hall (1503-13)

2017년 7월 7일

 

 

이 홀은  제임스 IV(1488-1513)의 공식적인 행사와 만찬을 거행하기 위해서 지어졌다가

올리버 크롬웰에 의해서 1650년에 군인들의 막사로 사용되었다.

다행스럽게 1887년에 대대적인 보수공사를 거쳐서 지금까지 스코틀랜드와

왕족의 공식적인 행사 공간으로 사용되고 있다.

 

 

 

 

 

 

홀 벽에는 다양한 칼들과 갑옷 그리고 총들이 빽빽하게 전시되어 있다.

 

 

 

 

 

 

갑옷과 칼 & 창

 

 

 

 

 

 

제임스 4세가 플로든 전투에서 전사하기 불과 몇 달 전인 1512년에 완공된 이 홀에서

아일랜드의 리더인 휴 오도넬을 초청해서 거행된 만찬 행사를 재현한 모습이 보인다.

이 만찬에서 제임스는 오도넬과 동맹을 맺고 

잉글랜드를 쳐부수자는 협약을 약속한 자리이기도 하다.

 

 

 

 

 

 

이 홀에는 400년에 걸쳐서 개발되고 사용된 다양한 무기들이 전시되어 있다.

 

 

 

 

 

 

이곳에 전시된 대부분의 무기들은 영국군이 1627년에

프랑스 생-마르탱-드-레를 포위하면서 획득한 무기들이다.

 

 

 

 

 

 

Twa-handit swords:대부분의 칼의 무게는 2.5-3.5 kg 정도 된다.

 

 

 

 

 

 

 

 

 

 

 

 

Halberds(제일 왼쪽): 도끼와 스파이크 그리고 꼬챙이가 합성된 창

 

Bills(왼쪽에서 세 번째 창): 아주 날카로운 꼬챙이가 달려서 

1513년 플로든 전투에서 제임스 4세도 이 무기에 의해서 살해되었다고 한다.

 

Lochaber axes(second right) 꼬챙이가 달려 창으로 기마병을 말에서 떨어뜨리는 무기이다.

 

 

 

 

 

 

잉글랜드의 올리버 크롬웰 장군은 1650년에 에든버러 성을 함락시킨 후,

이 멋지고 스코틀랜드 인들에게 큰 의미가 담긴 이 홀을 군인들의 막사로 사용하라고 명령을 내렸다.

 

 

 

 

 

 

1737년에 천정이 높은 이 홀에 두 층을 지어서 침대를 삼단으로 사용해서

310명에 달하는 군인들이 기거하면서, 시끄럽고, 악취를 풍기며, 비위생적이었다.

 

 

 

 

 

 

19세기에 들어와서 이 Great Hall을 주민들에게 돌려놓으라는 압박으로

군당국은 이 홀을 도시에게 넘겨주게 되었고,

건축가 블랑크/Hyppolyte Blanc에 의해서

1887년에서 1892년 사이에 예전의 영광스러운 모습으로 보수공사가 진행되었다.

 

 

 

 

 

 

 

 

 

 

 

홀 가운데 벽에 걸린 작품은 앤스델/Richard Ansdell 이 그린 그림으로

아마도 영국 군대 역사 중 가장 잘 알려진 사건을 다루고 있다.

작품 속의 로열 스코츠 그레이스 기마대 출신 군인인 찰스 이워트/Charles Ewarat가

1815년에 발생된 워털루 전투에서 프랑스군의 상징적인 독수리를 조각품 빼앗고 있다.

 

이때 쟁취한 독수리 조각상은 현재 에딘버러 성 내에 위치한

로얄 스코츠 드래건 경호원 박물관에 소장되었다.

 

 

 

 

 

 

 

 

 

 

 

 

천장에 사용된 목재는 1400년대 후반부터 스코틀랜드에서 걸맞은 목재를 구하기 어려워지면서,

1505-9년 사이에 노르웨이에서 벌목한 Oak Tree 가 사용되었다

 

 

 

 

 

 

 

 

 

 

 

 

프랑스와 전쟁을 치르는 도중, 1800년대에는 이 홀은 육군병원으로 전환되어서

부상 군인들은 이 홀에서 치료를 받기도 했다.

 

 

 

 

 

 

영국의 왕과 여왕들이 이름이 새겨진 동판과 열쇠

 

 

 

 

 

 

 

 

 

 

 

 

다시 바깥으로 나와서...

 

 

 

 

 

 

 

 

 

 

 

 

 

 

 

 

 

 

 

 

 

 

 

 

 

 

 

 

 

Foog's Gate/푸그 대문 통과 직전에...

 

 

 

 

 

 

이 푸그 대문은 1660-85년 사이에  찰스 2세 통치 중, 대포와 다양한 큰 규모의 무기가 설치되었고,

17세기부터 이 성으로 들어오는 메인 입구이다.

 

 

 

 

 

 

푸그 게이트를 통해서 아래로 내려가는 길

 

 

 

 

 

 

이 길에서 에딘버러의 위상이 제대로 돋보인다.

 

 

 

 

 

 

 

 

 

 

 

 

맏딸과 서로 카메라를 교환해서 오랜만에 서로 많은 인증샷을 찍어 주면서....

 

 

 

 

 

 

 

 

 

 

 

 

 

 

 

 

 

 

 

 

 

 

 

 

 

 

 

 

 

 

The Scottish National War Museum/스코틀랜드 국립 전쟁 박물관 앞에서...

 

 

 

 

 

 

 

 

 

 

 

 

St. Margaret Chapel/성 마가레트 채플 앞에서...

 

 

 

 

 

 

내가 전쟁 박물관 앞에서 찍어 준 맏딸의 인증샷

 

 

 

 

 

 

 

 

 

 

 

 

 

 

 

 

 

 

 

 

 

 

 

 

 

 

 

 

성의 출구 쪽으로 내려가면서...

 

 

 

 

 

 

경호원 자리에서 찰칵~

 

 

 

 

 

 

Earl Haig의 동상이 있는 National War Museum of Scotland 아담한 광장

 

 

 

 

 

 

 

 

 

 

 

성에서 서쪽으로 내려다 본 에딘버러 도시의 모습

 

 

 

 

 

 

 

 

 

 

 

시계방향으로 죽 돌면서...

 

 

 

 

 

 

 

 

 

 

 

 

 

 

 

 

 

 

 

 

 

 

 

 

 

 

 

 

 

 

 

 

 

 

 

잔뜩 찌푸린 날에 멀리 바다가 보인다.

 

 

 

 

 

성 입구를 나가기 직전에...

 

 

 

 

 

 

입구를 나와서...

 

 

 

 

 

 

 

 

 

 

 

 

성을 나서면 여러 가지 행사가 열릴 수 있는 장소가 나온다.

 

 

 

 

 

 

오래되고 유서 깊은 스코틀랜드의 유명한 타르탄/tartan 모직 공장

 

 

 

 

 

 

길거리의 악사 모녀

 

 

 

 

 

 

오래된 스카치위스키 양조장 겸 가게

 

 

 

 

 

 

유명한 성 자일스 성당을 지나서...

 

 

 

 

 

 

안에 들어가 잠시 기도도 드리고

오르간 연주도 듣고

휴식도 취했다.

 

 

 

 

 

 

to be continu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