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Wild Rose Country

아름다운 캐나다의 로키산맥과 광활한 대평원의 동네로

09 2021년 09월

09

About me...Helen/헬렌의 일상에서 도토리를 엄청 많이 줍긴 했는데...

우리 집 주위에는 네댓 가지의 가로수 나무가 들어서 있다. 그중에서 집 바로 앞과 뒤에는 도토리나무들이 죽 들어서 있다. 매일 산책을 나설 때마다 이 나무들을 지나치는데, 나무 주위에 막 떨어진 도토리들을 수북하게 쌓여서 그 주위를 걷다 보면, 발아래에서 껍질이 바스러지는 소리가 유난히 크게 들린다. 주위에 다람쥐도 많이 없다 보니, 수북하게 쌓인 도토리는 이렇게 오가는 사람들의 발에 혹은 그 위를 달리는 차바퀴에 바스러진 채 겨울을 맞게 된다. 지금까지는 발에 차이는 수많은 도토리를 무심코 지나치다가, 올해는 평소에 너무 좋아하는 도토리 묵 만들기에 한 번 도전해 볼 생각으로 일단 큰 플라스틱 백 하나를 들고나가서 한 봉지를 10분 만에 그득 채워서 들고 들어왔다. 그렇게 도토리를 주워서 들고 들어왔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