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Wild Rose Country

아름다운 캐나다의 로키산맥과 광활한 대평원의 동네로

09 2022년 05월

09

27 2022년 03월

27

15 2022년 03월

15

06 2022년 02월

06

31 2022년 01월

31

Helen's Scrapbook/나누고 싶은 글 설국의 숲길에서 눈에 관한 멋진 글귀와 함께...

2022년 1월 28일 눈 덮인 동네숲 산책길에서 집을 나서자마자 바로 앞에 오랜만에 멋진 파란 하늘이 반겨준다. 낮 기온이 영상 2-3도가 되면서 길이 녹았다가 얼어서 미끄럽기에 아예 튼실한 Cleats를 부츠에 달고 길을 나섰다. 호수는 여전히 얼어붙었고, 그 위에 펼쳐진 파란 하늘을 너무 멋지다. 파란 하늘 자체만으로도 우울함을 말끔하게 날려버릴 것만 같다. 12월부터 내린 눈이 고스란히 남은 길을 매번 이 길을 걷는 주민들을 위해서 커뮤니티 위원회에서 깔끔하게 눈을 치워 주어서 산책을 즐길 수 있다. 오랜만에 파란 하늘을 볼 수 있어서 그저 행복해진다. 든든하게 snow cleats를 부츠에 달았기에 자작나무 뒤의 숲 속으로 편한 맘으로 들어갔다. 눈이 덮인 숲 속은 사람의 모습은 보이지 않고 눈..

29 2021년 12월

29

25 2021년 12월

25

11 2021년 11월

11

Helen's Scrapbook/좋아하는 영시 [전쟁 영시14]11월 11일 Remembrance Day/Armistice Day 에 다시 읽어 보는 In Flanders Fields/플란더스 평원에서

매년 북미와 유럽에서는 11월 11일을 전쟁터에서 목숨을 바친 군인들의 영혼을 추모하는 날로 정해 놓았습니다. 캐나다에서는 이날을 Remembrance Day라고 불리고 미국에서는 Veterans Day라고 하며, 혹은 Armatice Day (세계 1차 대전 휴전 기념일)이기도 합니다. 전쟁터에서 숨져 간 많은 군인들의 영혼을 위로하고 그들의 희생을 기리는 날인 Remembrance Day에 전쟁을 주제로 한 많은 시들 가운데에서 가장 우리들에게 잘 알려진 "In Flanders Fields" 시를 올해도 천천히 읽으면서 젊은 나이에 숨진 군인들의 영혼을 위해서 기도를 드렸다. 이 영시는 캐나다 출신인 의사이자, 교수였던 존 매크레(John McCrae) 씨가 1차 세계 대전중에 벨기에의 이프레/Ypr..

05 2021년 11월

05

22 2021년 10월

22

Helen's Scrapbook/좋아하는 영시 [좋은 영시 감상 160] The Bare Arms of Trees by John Tagliabue/저물어 가는 울 동네 가을

2021년 10월 8일 위도가 높은 캐나다 대평원에 위치한 울 동네는 야속하리만큼 가을이 무척 짧다. 그래서 10월 중순이면 가지에 달린 잎보다는 땅에 떨어진 낙엽들이 훨씬 더 많다. 그래서 비만 오지 않으면, 기온에 상관없이 짧디 짧은 가을을 온몸으로 느껴보기 위해서 매일같이 시간을 내어서 발로 또는 자전거를 타고 동네를 쏘다닌다. 평균 12,000보를 걷거나 50 km를 자전거로 달리다 보니, 묵직한 카메라를 매고 나가 보기보다는 간편하게 셀폰을 들고나가서 황금빛으로 물든 숲을 눈도장 찍듯이 담아 보곤 한다. 소멸의 아름다움 역시 눈물 나도록 아름답다. 산책길 가생이에 사그라져 가는 덤불을 움직이는 가을바람도 마냥 좋다. 서서히 생을 마무리하는 자연의 이치를 느껴볼 수 있는 동네 보호 숲 사각거리는 ..

02 2021년 10월

02

Helen's Scrapbook/좋아하는 영시 [좋은 영시 감상159]'At Least' by Raymond Carver/레이먼드 카버작의 '최소한'

At Least/최소한... Raymond Carver I want to get up early one more morning, before sunrise. Before the birds, even. I want to throw cold water on my face and be at my work table when the sky lightens and smoke begins to rise from the chimneys of the other houses. 나는 동이 트기 전에 한 번이라도 더 아침에 일찍 일어나길 원한다. 새들 보다도 더 먼저. 나는 이웃집 굴뚝에 연기가 피어오르기 시작하고 하늘이 훤해지기 시작할 때에 내 얼굴에 찬물을 끼얹은 후 내 책상 앞에 앉기를 원한다. I want to se..

10 2021년 08월

10

Helen's Scrapbook/좋아하는 영시 [여행영시 감상158]Passengers by Billy Collins/빌리 콜린스 작의 '승객들'

여행을 좋아하는 나는 늘 여행 가는 것을 당연시 여기고 일상에서 벗어나서 새로운 곳에서 새로운 체험을 할 수 있는 여행을 여건이 허락하는 대로 자주 떠나곤 했다. 그러다가 코비드-19 팬데믹 발생 직전인 2020년 2월에 뉴질랜드 여행을 마지막으로 1년 반을 집콕 생활을 감수해야 했다. 다행히도 내가 사는 지역에서는 7월 1일부터 대부분의 제재조치가 대폭 완화되면서 예전처럼 여행도 떠날 수 있게 되어서 가을 여행을 즐겁게 계획을 세우던 중, 델타 변종이 다시 확산되면서 먼 곳으로 떠나는 여행이 다시 무산될 위기에 놓였다. 언제 다시 비행기를 타고 먼 곳으로 편하게 여행을 떠날지 기다리면서 지난주부터 점점 기억 속에서 사라지는 이탈리어 공부를 시작도 하고, 이참에 좋아하는 시인 빌리 콜린스작의 영시도 소개..

03 2021년 08월

03

25 2021년 07월

25

Helen's Scrapbook/좋아하는 영시 [감동적인 짧은 영시156]Three Oddest Words by WISŁAWA SZYMBORSKA/가장 별난 세 단어, 비스와바 심브로스카

지난주에 우연하게 책꽂이에서 뽑아 든 심보르스카의 두 권의 시집에서 그녀의 시 작품을 오랜만에 다시 감상할 기회가 닿았다. 그동안 잊고 있던 그녀의 독특한 발상과 철학이 담기고, 다분히 모순적이며 패러독스가 깔린 그녀의 시 작품들이 마치 처음 접한 작품처럼 신선하게 가슴을 울렸다. 아래에 소개된 작품도 예전에는 무심코 지나친 짧은 글에서도 그녀의 철학이 담겨 있어서 소개해 봅니다. Three Oddest Words/가장 별난 세 단어 by WISŁAWA SZYMBORSKA/비스와바 심보르스카 When I pronounce the word Future, the first syllable already belongs to the past. 내가 미래라는 말을 내뱉자마자, 첫음절은 이미 과거에 속해버린다. W..

24 2021년 07월

24

Helen's Scrapbook/좋아하는 영시 폭염과 연기가 사라지고 맑게 개인 상큼한 여름 저녁에.../[좋아하는 영시 감상155]A Word on Statistics by WISŁAWA SZYMBORSKA

2021년 7월 22일 저녁 집 뒤의 호숫가 3주간은 캐나다답지 않게 살인적인 폭염에 시달리다가, 이어서 태평양 연안 지역에서 동시 다발적으로 발생한 산불로 불어닥친 매캐한 연기로 1주간을 고생하다가 이틀간 시원한 여름 비가 밤 새 내려주어서 한 달 만에 더위도 날려 버리고, 오랜만에 파란 하늘에 눈부신 태양과 그리고 하얀 구름까지 걸린 청명한 날씨가 찾아와서 저녁을 먹자마자, 7시 30분경에 무조건 집 뒤의 숲으로 달려갔다. 그런데, 매일 집 발코니에서도 보고, 걸으면서도 보는 호수에서 처음 보는 광경이 눈에 들어와서 살금살금 재빠르게 달려가 보니... 커다란 펠리칸이 유유하게 호수를 누비고 있어서, 직접 보고도 믿기지 않았다. 사실 3-4일 전에 옆집 이웃 Jim이 우리 집 앞마당에서 흐르는 도랑 물..

10 2021년 07월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