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Wild Rose Country

아름다운 캐나다의 로키산맥과 광활한 대평원의 동네로

28 2021년 07월

28

Travel Log/벨지움(벨기에) [벨지움/벨기에 여행10] 여행]브루지(브루헤) 종탑 2편/Belfort in Bruges

91 미터에 달하는 종탑 위에서 내려다본 브루헤 시가지 (2019년 6월 15일) 벨지움 북서부 플란더스 지역의 수도인 브루지 360도 사방을 볼 수 있기에 시계 반대 방향으로 죽 돌면서 브루지 시가지를 카메라에 담아 보았다. 안전을 위해서 쳐진 철망 사이로 가까스럽게 담아야 했다. 이 지점에서 다른 도시까지의 거리를 새겨 두었다. 1300년부터 800여 년간 종탑을 버티게 한 거대한 대들보들 47개 종 중에서 전망대 가운데에 있는 종 하나 전망대 내부 모습 지평선 넘어 북해가 멀리 보인다. 전망대 위에 걸린 대형 종 무거운 종을 안전하게 울릴 수 있도록 도와주는 장비들도 대단하다. 1911년에 주조된 종 하나. 북해와 가까운 브루지의 지형은 사방을 둘러봐도 평평하다. 지형만 평평한 것이 아니라 지난 1..

22 2021년 07월

22

Travel Log/벨지움(벨기에) [벨기에 여행9]브루헤/브루지 1편/막트광장,시청, 종탑, 부르흐 광장

브루지의 Markt에 위치한 종탑/Belfort 2019년 6월 15일 숙소가 있는 헨트/겐트 기차역에서 일찌감치 기차를 타고... (2019년 6월 15일) 브루헤로 가는 기차를 잡아타고... 서쪽으로 약 40 km를 달려서... 브루헤 기차역에 도착해서... 기차역에서 오래된 브루헤의 모습을 구경하면서 어슬렁 어슬렁 약 1.5 km를 걸어가니 도시의 중심인 마켓 광장/Markt에 소재한 유명한 종탑이 눈에 들어왔다. 벨기에의 북서부에 위치한 브루지/브루헤 Bruges/Brugge 역사와 배경 브루지/Bruges(불어), 혹은 브루헤/Brugge(더치)는 벨기에 북서부 플레미시 지역의 서부 플란더스 주의 수도이자 이 지역에서 제일 큰 도시이며, 브루지와 인접한 도시의 인구는 약 26만 명으로 벨기에의 ..

20 2021년 07월

20

Travel Log/벨지움(벨기에) [벨기에 여행8]유서깊은 겐트/헨트 성 니콜라스 성당 2편/Sint-Niklaaskerk

성 니콜라스 성당의 내부 모습 (2019년 6월 14일) 성 니콜라스 성당/Dutch: Sint-Niklaaskerk)는 벨기에의 헨트/겐트에서 가장 잘 알려진 성당 중 하나로, 원래 존재하던 로마네스크 형식의 성당을 헐고 13세기 내내 헨트에서 가장 번화한 코렌막트 광장에 쉘트 고딕 양식으로 건축된 성당이다. 쉘트 고딕 양식으로 지어진 건물은 주로 투르나이 지역의 푸른빛을 띤 회색 암석을 사용해서 지어졌다. 이 성당은 이미 14세기부터 상업과 무역이 활발하던 도시답게 성당에 인접한 곳에 다양한 길드(장인들의 조합) 사무실들이 들어서서 신자들 중에 길드 멤버들이 상당히 많았고, 14세기와 15세기에는 각 조합 단체는 그들만의 소성당/채플을 증축해서, 성당 채플에서 업무를 보기도 했다. 성당 중앙에 위치한..

25 2021년 06월

25

Travel Log/벨지움(벨기에) [벨기에 여행7]겐트/헨트의 성 니콜라스 성당 1편/Sint-Niklaaskerk

성 니콜라스 성당/Sint-Niklaaskerk (2019년 6월 14일) 성 니콜라스 성당은 겐트/헨트에서 가장 오래되고 중요한 건물 중 하나로 잘 알려졌다. 이 교회는 원래 같은 자리에 로마네스크 양식으로 지어진 성당을 헐고 13세기 내내 걸쳐서 쉘트 고딕 양식으로 새로 지어져서 800년의 긴 역사가 있다. 중세기에 번성한 겐트/헨트의 중심지였던 코렌막트(곡물 시장) 광장에 지어진 이 성당은 주위에서 활동하던 길드(조합) 멤버들이 이 성당에 자주 드나들었고, 심지어 각 조합 멤버들을 위한 채플들이 14-15세기에 성당 양쪽에 증축되었다. 1890–1900년 경의 성 니콜라스 성당과 코렌막트의 모습 성당 대문을 통해서 안으로 들어가니, 방문객들로 많이 붐비는 성 바보 성당과 달리 아주 조용하고 차분한 ..

29 2021년 05월

29

Travel Log/벨지움(벨기에) [벨기에 여행6]크루즈 배를 타고 오래된 겐트/헨트 구경하기 3편

전편에 이어서 계속해서 배를 타고 겐트 구경 (2편) 나지막한 헨트의 다리 아래도 지나고... (2019년 6월 14일) 4-500년 된 오래된 집의 보수공사가 곳곳에서 진행되어서 오래된 건물들을 잘 보수하고 가꾸는 모습이 보기 좋았다. 운하변에 버들나무들이 드리워져서 운치가 있다. 배도 운전하고, 4개 국어로 유머스럽게 가이드도 능숙하게 하는 크루즈 배 가이드 청년 파터숄의 현대적으로 잘 보수해서 멋진 가정집으로 사용되고 있는 건물들을 지나면서... 한 때는 겐트의 빈민촌이자 범죄가 많았던 Patershol/파터숄 지역은 겐트에서 가장 트렌디하고 hip한 지역으로 거듭났다. 파터숄 지역의 다리 한쪽에 서 있는 흥미로운 동상이 보인다. 오래된 성벽 대부분의 교통수단이 운하를 이용하는 배들과 거리에는 자전..

25 2021년 05월

25

Travel Log/벨지움(벨기에) [벨기에 여행5]배를 타고 겐트/헨트의 오래된 도시 구경하기 2편/백작의 성(Castle of the Counts)

Castle of the Counts/백작의 성 (2019년 6월 14일) Leie 강을 따라서 도시 구경을 할 수 있는 다양한 크루즈 배들이 강의 동쪽인 Graslei/그라슬라이 길(오른편)과 Korenrei/코렌라이 길 강변에 정박해 있다. 우리는 오후 6시 30분에 출발하는 오른편 아래에 보이는 크루즈 배 티켓을 사서 느긋하게 오래된 도시 구경을 하기로 했다. 배에 오르기 직전에... 배 뒤편에 자리를 잡고 앉자, 곧 배가 출발했다. 자, 함께 라이에 강을 따라서 천천히 움직이는 배를 타고 느긋하게 헨트 도시를 구경해 볼까요? 전편 이야기에서 빌딩의 앞 쪽을 만나 본 Butchers' Hall/정육점 홀 건물 건물이 바로 강가에 있어서 타지에서 온 배들이 쉽게 고기와 갓 잡은 생선들을 실어 나르기에..

20 2021년 05월

20

Travel Log/벨지움(벨기에) [벨지움 여행4]유서깊은 겐트(헨트) 동네 구경하기/코렌막트 광장/그라슬라이/우체국/더치 극장/성 바보 광장/흐론텐막트/종탑

Leie River/라이에 강 다리에서 본 헨트의 오래된 도시 코렌막트 광장/Korenmarkt Square 코렌막트 광장의 재미난 움직이는 간판 겐트 재즈 페스티발 행사를 광고하는 간판엔, 눈에 익은 아티스트들이 있었지만 우리가 방문한 시기와 맞지 않아서 아쉬웠다. 전 우체국이었던 이 건물은 현재는 고급 브랜드 가게들이 들어선 쇼핑몰로 사용되고 있다. 이 건물은 네오 고딕/네오 르네상스 건축 양식으로 1910년에 완성되었으며, 14세기부터 중부 유럽의 가장 중요한 도시였던 때의 찬란했던 위상을 재현해 주고 있다. 입구 위에는 벨지움, 플랜더스, 왈로니아 그리고 벨지움 콩고를 찬양하는 심벌들을 보여준다. 그리고 벨지움의 모든 지역과 주요 도시의 문장/coat of arms이 새겨져 있다. 그리고 설치된 ..

15 2021년 05월

15

Travel Log/벨지움(벨기에) [벨지움 여행3]겐트/헨트 성 바보 성당의 최고 보물인 얀 반 아이크 작의 '신비한 양께 경배'/Ghent Altarpiece by van Eyck at St. Bavo Cathedral

겐트/헨트의 성 바보 대성당 복도와 파이크 오르갠 (2019년 6월) 화려한 스테인드 글래스 채플과 스테인드 글라스 제대 앞에서 찰칵~ 강론석 앞에서 또 찰칵~ Golgotha/골고타 E. H. Valery Stuyver 드디어 이 대성당을 찾은 가장 큰 이유이기도 한 얀 반 아이크 작의 '신비한 양의 경배' 작품을 감상할 예약 시간이 되어서 Sacrament 채플로 다가갔다. 이 작품을 보려면 미리 예약도 하고, 티켓을 구입해야 하고 예약 시간이 되면, 일정한 숫자의 방문객들이 15분간 감상할 수 있다. 이 작품은 1550년부터 다수에 걸쳐서 복원 작업을 거쳤는데, 가장 최근에 진행된 복원 작업은 2012년 10월부터 시작되어서 올해 3월에 드디어 정식으로 방문객들에게 선을 보였다. 8개의 바깥쪽 패널..

11 2021년 05월

11

Travel Log/벨지움(벨기에) [벨지움/벨기에 여행2]겐트/헨트 성 바보 대성당(St. Bavo Cathedral) 2편/루벤스의 수도원에 입회하는 성 바보/제대/성가대/반 아이크작의 알터피스

성 바보 대성당의 제대 아름다운 스테인드 글라스, 높다란 아치 & 고딕 양식의 천장 대성당 오른편 복도 오른편에는 소성당이 들어서 있다. by L. de Herre(1534-1584) 왼쪽 복도에서 보이는 제대 쪽 제대 뒤 문이 열려있는 소성당 내부의 모습 제대 뒤 오른편에 위치한 소성당들 정교하게 조각된 한 소성당의 문 제대쪽으로 향한 문을 통해서 제대를 바라다보는 남편 수리 중인 제대에 놓여진 감실/tabernacle 제대 뒤에서 뒤돌아다 본 오른편 복도 제대 뒤 겐트 교구장이자 주교의 무덤 반 아이크 작의 Ghent Altarpiece (or the Adoration of the Mystic Lamb) 겐트 알터피스 혹은 신비한 양의 경배 복제품을 가깝게 감상하고 있는 남편 (오리지날 작품은 입구 ..

06 2021년 05월

06

Travel Log/벨지움(벨기에) [벨지움 여행1]겐트/헨트 성 바보 대성당 1편/시청/브라이다흐 광장

겐트의 성 바보 대성당/St. Bavo's Cathedral (2019년 6월 14일) 성 바보 성당 광장에서 바라다본 성 바보 대성당 네덜란드 델프트에서 기차를 타고 벨지움(벨기에)의 서북쪽에 위치한 Ghent/겐트로 이동했다. 벨지움은 독일, 프랑스와 네덜란드 세 나라에 둘려 쌓인 자그마한 나라로, 역사적으로나 문화적, 정치적 그리고 언어까지 이 세 나라의 영향을 많이 받았으며, 유럽에서 네덜란드 다음으로 두번 째로 인구 밀도가 높은 국가이다. 면적은 작지만, 다양한 배경의 벨지움은 남쪽에 위치한 왈로니아/Wallonia는 불어, 북쪽에 위치한 플란더스/Flanders는 플레미쉬/Flemish라고 불리는 더치/Dutch(네덜란드 어)를 사용하며, 수도인 브럿셀에서는 두 언어가 동시에 사용되고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