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랜테리어 : 집콕 스트레스 받을 때, 식물 인테리어로 힐링공간 만들기

댓글 0

건강

2021. 2. 19.

드넓게 펼쳐진 푸른 잔디를 바라보거나 오래된 나무가 무성한 숲속을 걸을 때 몸과 마음이 편안해지고, 치유되는 것 같은 경험을 해 본 적이 있을 것이다.

 

영국 일간 가디언 보도에 따르면 초록이 가득한 공간에 머무는 것이 사람의 신체 및 정신 건강에 이롭다는 연구 결과가 여럿 발표돼 있다. 식물의 치유 효과가 단지 ‘기분’이 아니라 과학적 근거가 있다는 뜻이다.

 

 

 

 

 

 

 

 

 

[플랜테리어를 활용한 스트레스 해소]

 

코로나19 유행이 1년 이상 지속되고 있는 요즘이야말로 모두에게 ‘힐링’이 절실히 필요한 시기다. 이미 힘들고 피곤한 하루를 보내고 있는 사람들에게 코로나19 유행이 초래한 각종 제약과 금기는 스트레스를 가중시키는 원인이 되고 있다.

 

마음 편히 외출할 수도 없고 지인들과 만날 수도 없는 이런 시기에 플랜테리어(식물을 활용한 인테리어)에서 작은 위로를 얻는 것은 어떨까. 가디언은 전문가의 도움말을 얻어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이 되는 식물 고르는 법을 전했다.

 

 

 

 

 

 

 

 

 

 

 

그간 발표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식물을 통해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위해 반드시 피톤치드가 뿜어져 나오는 대자연으로 들어가야 하는 것은 아니다. 연구에 따르면 면을 통해 자연을 담은 영상을 보는 것만으로 신체 운동 성능이 향상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병원 내 환자들은 창밖의 나무를 바라보는 것만으로 치료 기간이 짧아지고 진통제를 처방받는 횟수가 감소했다.

 

가디언은 이런 연구 결과를 토대로 식물을 통한 심리 치유의 핵심은 초록색이라고 보고, 실내에 사시사철 잎이 푸른 식물을 놓을 것을 권했다. 겨울철에 잎이 지거나 변색하는 식물보다는 푸른 잎을 1년 내내 감상할 수 있는 관엽 식물이 스트레스 해소에 더 효과적이다.

 

 

 

 

 

 

 

 

 

[식물이 주는 삶의 활력]

 

식물의 향기도 무시할 수 없는 요소다. 우리는 식물의 좋은 향기를 맡을 때 기분이 좋아지는데, 이게 실제로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이 된다. 로즈메리와 라벤더 등 허브 향기를 들이마실 때 스트레스와 불안이 감소한다는 실험 결과가 있다. 좋은 향기가 나는 식물을 가까이에 두고 스트레스가 심해질 때마다 한 번씩 향을 맡으면 마음을 다스리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식물은 초록색의 시각적 자극, 향기가 주는 후각적 자극뿐만 아니라 칼로리를 연소할 기회도 제공한다. 식물을 키우고 돌보는 과정에서 몸을 움직이기 때문에 운동 효과를 얻을 수 있다는 얘기다. 식물에 물을 주거나 분갈이를 할 때도 몸을 움직이게 되지만, 운동 효과는 아무래도 야외 텃밭을 가꿀 때 극대화된다.

 

 

 

 

 

 

 

 

 

 

 

실내 러닝머신 위에서 달리는 것도 몸과 마음의 건강을 챙기는 방법이지만, 마당의 작은 텃밭을 가꾸면서 가벼운 육체노동을 하는 것도 스트레스를 날릴 수 있는 비결이다. 마당에 텃밭을 가꿀 여건이 되지 않는다면 실내에서 기를 수 있는 상자 텃밭이 대안이 될 수 있다. 집 안의 볕이 잘 드는 곳에 미니 텃밭을 만들고 채소류를 파종하면, 몸을 움직여 식물을 키우는 즐거움과 함께 채소를 수확해서 먹는 보람까지 느낄 수 있다.

 

 

 

 

 

 

 

 

 

 

플랜테리어에 좋은 식물을 고르는 마지막 방법은 이것저것 따지지 말고 그저 가장 마음에 드는 식물을 구입하는 것이다. 유행이나 각종 연구 결과는 제쳐 두고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식물을 구입해서 감상할 때 가장 큰 행복과 위안을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경향신문 최희진 기자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