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길 머무는 곳

佳人의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

게트라이데 가세.

댓글 6

동유럽 여행기/오스트리아

2014. 4. 16.

 

 

 

슈타츠교를 지나서 큰길 안으로 들어가면 강과 같은 방향인 동서방향으로 길게 뻗은 도로가 있습니다.

이게 잘츠부르크에서는 아주 유명한 거리라는 게트라이데 가세입니다.

구시가지에서 아마 제일 번화한 거리일 겁니다.

가게뿐 아니라 관광객으로 늘 붐비는 곳이지요.

 

 

이 거리가 유명한 이유는 바로 가게 앞에 걸어둔 간판이지요.

지금 사진을 보시면 그 간판을 보실 수 있습니다.

직접 철을 두드려 만든 간판으로 쳐다보는 것으로도 재미있는 곳이지요.

 

 

참 별일도 다 있습니다.

여행하다 보니 간판도 관광자원이라는 것을 알았습니다.

이곳에 걸려있는 간판은 장인이 직접 손으로 두드려 만든 핸드 메이드인 수제 광고판입니다.

광고판의 내용을 보면 재미있습니다.

 

 

그 가게에서 파는 상품을 주로 보여줍니다.

그 이유는 글을 모르는 문맹자를 위한 배려라 합니다.

광고판 하나도 이렇게 배려와 사랑이 묻어있습니다.

그런데 여태 글을 몰라서?

 

 

지금은 그런 것보다는 전통이기에 이렇게 광고판을 설치한다고 합니다.

이런 광고판 때문에 이 거리가 유명해졌다고 봐야 하겠네요.

사실 우리 같은 여행자는 글을 모르는 게 당연합니다.

유명제품을 파는 상점과 레스토랑, 커피숍 등 구경하는 재미가 제법 있는 곳이지요.

 

 

위의 사진을 보니 악어도 보이고 코끼리도 보입니다.

그럼 저 집은 악어나 코끼리도 판다는 말인가요?

코끼리는 호텔인 것을 보니 사람이 머무는 곳이 아니라 코끼리 숙소인가 봅니다.

 

 

우산 파는 가게인가요?

 

 

천하의 유명한 햄버거 체인점도 여기에 들어오면 어쩔 수 없나 봅니다.

이곳 전통에 따라 수제 철 간판으로 바꾸었네요.

아마도 이곳에서 파는 햄버거에는 사자 고기를 사용할지 모릅니다.

 

 

중국집도 있습니다.

이곳은 중국 음식점이 많습니다.

25년 전에 이곳에 왔을 때도 한식집은 없어도 중국 음식점은 여러 곳 보았으니까요.

 

 

이렇게 잘츠부르크라는 곳은 골목길 걷는 재미도 있는 곳입니다.

여행이라는 게 어디 유명한 관광지만 다니는 건가요?

 

 

여기처럼 골목길도 좋고 시장 골목도 좋습니다.

아무것도 사지 않아도 기웃거리며 다니는 재미가 있잖아요.

 

 

오늘 간판 구경 조금 더합니다.

 

 

올빼미 통구이집인가요?

올빼미가 보이고 그릇이 있고 그 아래 불질하는 모습이잖아요.

 

 

이건 빵을 파는 빵집이 분명합니다.

 

 

디스코덱이라도 되나 봅니다.

젊은 남녀가 아주 신이 난 모습입니다.

 

 

구두 파는 가게겠죠?

 

 

간판이 아주 화려합니다.

그러나 무슨 제품을 파는 가게인지 난해합니다.

1720년에 가게 문을 열었다는 말인가요?

 

 

이 집은 카페라는 글이 있어 알겠습니다.

 

 

이렇게 구경하고 다니다 보니 우리도 커피 한잔은 하고 가야죠?

비싼 카페에 들어가 분위기도 익히면 좋겠지만, 우리는 그냥 저렴한 테이크 아웃 커피를 사 여기저기 기웃거리며 마십니다.

 

글쓴이 : 佳人

 

오늘의 佳人 생각

세상 구경하고 다니다 보니 참 별꼴입니다.

모차르트 생가 구경하기 위해 게트라이데 가세에 왔다가 여기서는 간판 구경하고 갑니다.

간판도 특색있게 만들면 이 또한 관광자원이 되는가요?

 

6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