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길 머무는 곳

佳人의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

힐데스하임(Hildesheim) 시청사

댓글 12

독일·오스트리아 2018/힐데스하임

2021. 1. 22.

해가 그림자를 길게 늘어뜨리는 시각이 되었습니다.

오늘의 마지막 구경거리는 힐데스하임 시청사와 광장 주변입니다.

아침부터 하노버 숙소를 출발해 고슬라르와 힐데스하임 두 곳을 부지런히 돌아다녔습니다.

 

시청사(Rathaus)는 1286년에 지은 건물이라고 하니 그 역사가 무려 800여 년이 가깝습니다.

이곳은 시청사를 중심으로 마르크트 광장(Marktplatz Hildesheim) 주변 건물이 예술작품처럼 아름답습니다.

보석처럼 화려합니다.

 

이런 건물이 이곳에 모여 있는 이유로는 당시 귀족이나 부유한 상인이 이곳에 집중적으로 모여 살았기 때문이고

권력을 가진 자나 부유한 사람들이 있었기에 이런 건축물이 남게 되니 세상에는 어느 종류의 사람이든

꼭 있어야 합니다.

예술작품을 보는 듯한 느낌이 들지 않습니까?

 

건축에 소질 있는 사람도 있어야 하고 예술적인 능력을 갗춘 사람도 있어야 합니다.

모두 같은 능력의 사람을 만들어 평등한 세상이 된다면 평범함만 남길 뿐이잖아요.

세상은 평등함보다는 능력 있는 사람에 대해 대우를 함으로 발전할 수 있습니다.

 

시청사 건너편의 건물은 크노헨우스로 시립 박물관(City Museum in Knochenhaueramtshaus)이라고 하네요.

도시에 관련된 많은 유물과 역사를 전시한 곳이고 또 이 지방을 다스렸던 주교의 자료도 볼 수 있다고 합니다.

 

성 안드레아 교회는 니더작센에서는 가장 높은 114.5m의 첨탑을 자랑하는 교회라고 합니다.

본당은 무료지만 첨탑에 오르려면 입장료를 내야 한다네요.

그러나 5~10월까지만 개방한다네요.

힐데스하임은 신성 로마제국시대부터 종교의 중심지로 유명했던 곳이라고 합니다.

초기 주교인 베른바르트

(Bernward)에 의해 도시 건축이 체계적으로 이루어졌다니까요.

지금의 도시 모습의 근간은 이미 베른바르트에 의해 정해졌다고 하네요.

 

그 사람이 만든 건물이 천년의 세월 동안 아직도 힐데스하임 여기저기에 굳건히 자리 잡고 있습니다.

따라서 이곳 힐데스하임은 대성당과 성 미하엘 교회 등 교회의 도시나 마찬가지였다는군요.

그렇기에 두 곳은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되기에 이르렀다고 합니다.

 

힐데스하임을 체계적으로 구경하는 방법은 보행자 도로에 만든 장미를 따라가면 됩니다.

장미 루트(Rosen route)는 힐데스하임을 제대로 볼 수 있게 만든 최적의 동선인 셈입니다.

로젠 루트는 장미 가이드였습니다.

 

그 시작점은 시청사가 있는 마르크트 광장에서 시작합니다.

거리마다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설명서도 붙여놓았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중앙역에 내려 온 게 아니라 동역에서 내려 제일 먼 곳으로 왔기에 반대로 찾아가면 되겠네요.

 

이제 숙소가 있는 하노버로 돌아가야 할 시각이 되었습니다.

중앙역 방향을 물어보고 그 방향으로 갑니다.

힐데스하임은 하노버로부터 35km 정도 떨어졌고 

고슬라르로부터 50여 km 정도 떨어진 곳이고요.

랜더 티켓 기차표 한 장으로 둘이서 두 도시를 구경하고 돌아갑니다.

 

그러니 이곳은 하노버 동남쪽 고슬라르와의 딱 중간 정도에 있는 도시네요.

제법 오래전인 815년 힐데스하임 주교령으로 세운 도시라고 하고요.

이제 우리는 15시 44분 힐데스하임을 출발하는 레기오날반을 타고 하노버로 돌아갑니다.

 

이렇게 힐데스하임에서 일찍 출발하는 이유는 아침에 산 표 한 장으로 하노버로 돌아간 다음

숙소에 맡긴 짐을 찾아 저녁에 브레멘까지 올라가야 하기 때문이지요.

랜더 티켓이니까 이 모든 교통편이 티켓 한 장으로 해결되네요.

 

힐데스하임에 머문 시간은 2시간 정도였습니다.

2시간만으로도 어느 정도는 만족스럽게 걸어서 돌아볼 수 있는 작은 곳이었습니다.

고슬라르에서 출발해 힐데스하임 동역에 내려 거슬러 올라오며 구경했기에

동선이 짧아 많은 시간이 걸리지 않았습니다.

 

글쓴이 : 佳人

 

오늘의 佳人 생각

이곳은 주교의 힘이 강해 힐데스하임이 한자동맹에 가입했지만, 주교의 힘을 넘지 못해 주교의

간섭을 많이 받았다고 하네요.

그러다 종교혁명으로 이곳도 신교도의 세상이 되는 바람에 주교는 힐데스하임 전부를 관리하다가

대성당과 일부 건물만 관리하는 관리인 정도로 전락하고 말았답니다.

그 후 하노버 왕국의 힘이 강해지자 이마저도 하노버 왕국에 흡수되고 말았다지요.

11세기경 건립된 힐데스하임 대성당(장크트 마리아 대성당)과 장크트 미하엘 성당은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곳이라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