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길 머무는 곳

佳人의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

곡교천 은행나무길

댓글 10

금수강산 대한민국/충청남북도

2022. 5. 16.

충남 아산에 있는 곡교천 은행나무길을 다녀왔습니다.

이런 곳은 가을에 은행잎이 노랗게 물들 때 다녀와야 하는데 그냥 불쑥 지나는 길에 들렀습니다.

 

은행나무길은 충청남도 아산시 염치읍 송곡리의 곡교천 충무교에서 시작하여 충청남도경제진흥원을 거쳐

현충사 사거리 일대까지 이르는 전체 길이 2.2㎞의 가로수길이라고 하니 제법 거리가 있는 은행나무길이네요.

 

곡교천 은행나무길은 1966년에 시작한 현충사 성역화 사업의 일환으로 조성한 도로로

고(故) 박정희 대통령이 준공식에 참여하여 1967년 4월 28일에 개통식을 가졌다고 합니다.

 

1968년 가을에 처음으로 도로 양쪽에 전나무 350여 그루를 심으며 나무 숲길이 되었는데

이후 1973년 3월 당시 아산군의 도로 주변 경관 계획에 따라 10여 년 된 은행나무로 대체 및 식재하여

현재 은행나무길의 가로수를 이루고 있다고 하네요.

 

그러니 이제 50년이나 되는 은행나무 숲길이 되었습니다.

세월이 제법 흐르니 나무의 크기도 대단히 높습니다.

 

2000년 산림청과 생명의 숲 국민운동본부에서 공동 주관한 제1회 아름다운 숲 전국대회

‘아름다운 거리 숲’ 부문 우수상을 수상하였으며,

2006년 건설교통부에서 주최한 ‘한국의 아름다운 길 100선’에 선정되었다고 합니다.

 

매년 10월이면 은행잎이 노랗게 물들 때 이곳에서는 많은 축제도 열린다고 하네요.

그 시기는 이곳을 찾는 인파로 발 디딜 틈도 없지 싶습니다.

하천부지로는 자전거 전용도로도 있어 자전거를 빌려 즐거운 시간을 가질 수 있겠네요.

 

원래 차가 다니는 뚝방길이었으니 2013년 10월부터는 차 없는 거리로 지정되어

지역주민 및 관광객들의 여가 활동 공간으로 사랑을 받고 있다지요.

 

바오 위의 사진에 보이는 갤러리가 아마도 예전에 버스 정류장이 아니었을까요?

갤러리 이름도 친근한 정류장 갤러리입니다.

 

우리나라에는 여길 말고도 은행나무길로 유명한 곳이 여러 곳 있기는 하지요.

괴산 문광저수지도 그렇고요.

 

곡교천의 위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