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 * 세종시 여행/세종시 여행

좋은생각 2019. 10. 31. 23:07





저는 사진작가이며 여행을 좋아합니다.

아주 유명한 작가는 아니지만 그래도 자부심을 가지고 있지요.

또한 우리나라 멋지다는 곳은 많이 다녔는데 세종시에도 멋진 곳이 많고

아이들의 환한 표정이 좋아 세종시 사진을 많이 찍는데

세종시의 어느 곳이 아이들이 신나게 즐기고 즐기는 동안 아이들의 환한 표정을 찍을 수 있는지

장소와 방법을 소개하겠습니다.





▽ 세종시민들의 쉼터 '세종호수공원'



아이들과 새종호수공원에서 처음 만났지요.

아이들이 저를 경계하거나 웃는 척 하는 것 같은가요?

아니죠

아이들이 환하게 웃는다는 것을 사진 보시면 알겁니다.

아이들 사진은 이렇게 환하게 웃고 자연스럽게 찍어야 좋다는 생각이 듭니다.







세종호수공원에는 5개의 섬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그중에 랜드마크라 할 수 있는 무대섬입니다.

이곳은 아이들과 함께 사진을 찍어주면 멋지게 나오는 곳이지요.







소녀상 앞에 한가족이 아빠의 설명을 듣고 있네요.

이렇게 한가족을 찍을려면 임신한 어머님까지 표현해야 하는데

인의 가족을 찍을려면 조금 더 신중하고 아이들이 다 나올 수 있는 자세나 방향으로 찍어보세요.







세종호수공원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호수공원인데

아이들이 신나게 즐기는 모래사장도 만들어져 있답니다.

아이들이 열심히 만들고 부수고 다시 만드는 모습을 간섭하지 마시고 그 모습을 담아 보세요.







노무현대통령 자전거 타는 곳에는 조형물처럼 흉내도 내보시고

바람의언덕에서는 시원한 호수바람도 맞으면서 잔디밭에 앉거나 편한 자세로 사진을 찍어주세요.







세종호수공원의 일출, 낮, 일몰, 야경의 풍경입니다.

아이들과 가셔서  영화의 한 장면처럼 사진을 찍어주면 인생삿도 걸질 수 있는 곳이

세종호수공원이지요.




▽ 세종시 아이들의 꿈터 '국립세종도서관'



국립세종도서관 입구입니다.

2014년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도서관으로 선정되었는데

아이들과 도서관에 오실 때에는 한 권의 책이 날개 편 듯한 국립세종도서관의 외관과 함께 찍어주세요.







국립세종도서관 안으로 들어오면 아이들 자료실이 마련되어 있는데

의자에 앉아서 책을 볼 수도 있고 이렇게 자기 방처럼 편하게 책을 볼 수 있는 공간도 있답니다.

아이들이 책에 집중할 때 얼굴 가까이 초점을 잡아 찍으시면 아이들이 더 예뻐 보일겁니다.







"당신 아이한테 책 읽어주는 모습 예쁘던데"

아마도 핸드폰이든 카메라든 와이프되는 분을 찍고나면 분명 저 말이 저절로 나올겁니다.







도서관에 오시면 아이만 덜렁 찍지 마시고 책을 같이 표현한다든지

책 내용도 살짝 넣어서 찍는 것이 좋다는 생각이 드네요.

그리고 사진을 찍을 때에는 사람의 눈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 좋기에

자주 아이들 눈을 바라봐 주시면 아이들과의 소통도 좋아지고 사진 찍을 때에도 도움이 될겁니다.







이곳은 아이들과 부모님들로 항상 가득차 있는 곳인데

가장 늦게까지 책을 다보면 멋진 공간과 함께 아이들 명품사진도 찍을 수 있답니다.







국립세종도서관에 딱 들어서면 큰 호텔에 온 것처럼 느껴지고 밖은 놀이터도 자리하고 있는데

2013년 12월 장서 8만여권으로 개관하였으나

 현재는 35만여권으로 많아졌고 매년 5만여권씩 늘릴 계획이라고 합니다.




▽ 아이들의 천국 '베어트리파크'



국내에 곰과 관련된 테마파크로 유명한 베어트리파크 입니다.

입구에 들어서면 수만마리의 잉어가 떼를 지어 다니는 장관을

아이들에게 보여주고 같이 사진도 찍어 보세요.







유치원 아이들은 선생님이 이렇게 해라 저렇게 해라 행동을 알려주는데

가족끼리 갈 때에는 되도록 행동을 말하지 마시고 편하게 행동할 때 찍어주는 습관을 가져보세요.







베어트리파크에 왔으니 곰 모형과 아이들을 담어주면 좋다는 생각이 듭니다.







3~4살 먹은 아이가 하늘까지 뜀을 뛰네요.

이런 사진은 어떻게 찍을까요?

카메라나 핸드폰을 최대한 바닥에 대고 아이 가까이에서 하늘 방향으로 찍어보세요.

그리고 셔터스피드는 최하 500분에 1초로 세팅하여야 합니다.







베어트리파크의 명물 로댕의 '생각하는 사람' 조각품입니다.

베어트리파크 정원에 놓여진 '생각하는 사람'은 단순한 복제품이 아닌 전 세계에 25점 뿐인

에디션 중 15번째 에디션이며 국내에는 2개의 진품만 존재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멋진 조각품을 아빠와 아이가 생각하는 행동을 보일 때 찍어보세요.







베어트리파크는 반달곰 150여 마리를 비롯해

공작, 사슴, 비단잉어 외에도 향나무가 1만 그루 이상 식재되어 있어 동물원을 겸한 수목원으로 조성되어 있어

세종시의 여행 명소 중 한 곳입니다.




▽ 아이들과 숲이 어우러지는 '금강수목원'



금강수목원은 사계절이 다 아름다워 유치원 아이들이 많이 찾는 곳입니다.

유치원 아이들은 손을 잡고 많이 걷게 되는데 그 손을 주제로 사진을 찍으시면

훗날 많은 이야기가 생길겁니다.

바로 사진은 이야기가 담긴 것이 의미가 있다는 생각이 들기 때문이지요.







빨주노초파남보의 무지개 같지 않나요?

제가 찍었지만 참 잘 찍었다는 생각이 절로 듭니다^^

이렇듯 좋은 사진은 한번 더 생각해 보고 담으시면 좋지요







금강수목원에는 메타세콰이어 황토길이 인기가 많은데

아이들과 같이 와 아이 맨발로 걷게 하고 사진을 찍으시면 아이도 신나하고

멋진 사진도 남길거라 봅니다.







아이들 사진을 찍을 때에는 서로 교감이 이루어져야 되지요.

그래야 가까이에서 아이의 표정을 찍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저 선생님 보세요.

아이들과 뛰어놀면서 아이들의 순수한 표정을 찍기 위해 노력하는 저런 선생님이 사진을 잘 찍는 겁니다.







금강수목원은 25개의 주제원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봄에는 봄꽃들이 만개하는 목련원과 철쭉원,

여름에는 140여 종의 각양각색 꽃이 만발하는 장미원, 야생화원.

가을에는 단풍나무길과 메타세콰이어 황토길 등이 인기가 많습니다.

겨울에는 청연정이 운치있어 좋고요.




▽ 환경과 생태 그리고 재미가 있는 '파랑새 유아숲체험원'



 숲은 행복한 놀이터가 되고 아이들이 자연을 배우게 되는데

원수산에 자리한 파랑새유아숲체험원에 오시면 아이들과 함께 환경을 배우게 됩니다.







카메라의 눈높이를 앵글이라 하는데

사람 눈높이 보다 높은 하이앵글과  전의 사진처럼 아래에서 위로 찍는 로우앵글이 있지요.

이렇게 항상 똑같은 자세로 찍지 마시고 여러 방법으로 찍어보세요.







날다람쥐 놀이터를 연상시키는 곳을 다니는 아이들을 역동적으로 찍을려면

가만히 서있을 때보다 다 같이 움직일 때 찍으면 됩니다.







사진은 한 명 있을 때, 그리고 아주 많을 때가 눈길이 가는데

그런 부분도 알고 찍으시면 좋지요.







칡덩굴로 줄넘기를 하는 아이의 웃는 표정 보세요.

이렇게 자연스럽게 담아야 좋은 사진이 되는 겁니다.







 파랑새 유아숲체험원은 원수산 초입에 위치하는데

어린 아이들도 편하게 걸을 수 있으며 생태학습장의 위로 원수산에 오르면

세종시의 사방이 다 조망되는 세종시의 주산입니다.




▽ 계절을 느끼고 싶을 때  '정부세종청사 옥상정원'



세계에서 가장 큰 옥상정원은 어디에 있을까요?

바로 정부세종청사 옥상정원으로 기네스북에 올라가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이곳을 50분 사브작 사브작 걸으시고 인증삿 담을 곳에는 아이들 사진 꼭 찍고 가세요.







정부세종청사 옥상정원에는 많은 조형물과 계절에 따라 꽃들이 만개하는데

 love의 글이 써진 조형물에 남편과 아이가 무심한 듯 누워있고 어머님은 앞을 보고 있는 모습

어떤가요? 많은 이야기가 생기는 것 같지 않나요?







 정부세종청사 옥상정원에는 가을을 느끼기 좋은 장소이니

아이들 사진도 찍어줄 겸 한번 걸어보세요.







높게 뜀을 뛰는 가족 멋집니다.

이런 사진 한번 시도해 보세요.







딸 둘과 아들 그리고 남편을 사진 찍어주는 저 어머님이 제 생각에는 진짜 사진작가입니다.

가족 사진을 찍는데 장소를 세번이나 옮기면서 구도를 다르게 찍고 또 역광, 순광을 말씀하시는데

진짜 사진은 정성도 들어가야 한다는 것을 저 어머님께 많이 배우게 되었답니다

역광은 해가 사람 뒤에 있기에 강렬한 사진을 찍을 때에는 좋고

사광은 해가 측면에서 비추므로 인물 사진은 좋습니다

그리고 순광은 해가 정면으로 비추기에 밋밋한 사진은 되지만 무난하지요







 현재는 전체 3.6㎞ 옥상 정원 중 절반의 1.7㎞만 볼 수 있는

정부세종청사 옥상정원이지만 가을을 느끼기에는 너무나 좋은 장소입니다



사진은 이야기가 있어야 하고 기록이라고 봅니다.

아이들이 커가는 모습을 한 장 한 장 찍어 놓다보면 아이가 어른이 되어서

감사하단 생각을 갖게 되고 추억을 떠올릴 겁니다.

또한 찍은 사람도 찍을 때의 마음을 상기하고는 미소를 짓게 되고요

어떠세요?

이제부터 아이들 사진 많이 찍어 주는 것을...



아래 ♡ 모양의 공감을 눌러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옛날 프랑스의 어느 시골에 농사짓는 여인이 살았어요
어느날 죽어서 지옥 펄펄 끓는 기름마에 들어갔어요
그런데 이여인이 살아서 착한일을 한번했어요
지나가는 사람에게 대파 한뿌리를 주었지요
그래서 상의 끝에 천당에서 대파 한뿌리가 내려왔어요
여인이 보니 살았을때 자기파라 얼른 잡고 천당으로
올라가는데 사방에서 다른여인들이 이여인의 다리를
붙잡고 같이가자고 울부짓는데 이여인은 다리로 걷어차며
이파는 내파야 하니까 대파가 툭하고 부러져 다시 끓는 기름
가마로 빠졌어요 구해주려 했는데 가만히 있으면 모두 천당으로
가는데 안타까워요

옥색하늘에 공작의 날개처럼 흰구름이 펼쳐져있고 공원앞에
은행나무들은 노란자태로 우아하게 뽐내고 있어요
만추의 아름다운 가을 많이 감상하시고 즐기시구요
마음의 이쁜소원 이루어지시어서 늘 건강하고 행복하세요
만추의 계절 가을향기
가득 느껴셨겠지요
익어가는 가을과 함께
행복한 주말 밤 되시어요
조금은 차분해진 마음으로
조금은 겸손해진 마음으로
조금은 따스해진 마음으로
두 발로 우뚝 선 건강한 우리가 됩시다

11월의 새로운 한주를 시작 합니다
가을의 단풍도 즐기시고
좋은일만 있으시길 바랍니다.
좋은생각님
세종시가 아직은 신도시라 해서 그런지
우리들의 꽃인 어린이들이 즐길곳이 많은가 봅니다
그럼요, 예쁜 어린이들이 티없이 즐기고 행복 할수있는 곳이
많을수록 좋고 말고요, 예쁜 아가들의 모습을 봅니다
고맙습니다
점점 깊어가는 가을녘입니다
화려하고 풍성하게 넉넉했던 마음으로
추워지는 날들을 살아야겠지요
친구님
따스했던 봄날을 기억하며
겨울을 부딛쳐가면서
11월 한달도 엄동준비와 건강하시고 즐거운 나날이 되십시요.
늘 반가운 좋은생각님~
천진스런 어린이들의 모습에 감사히 머물렀습
니다. 고맙습니다. 잘 보여주셔서....

파란 얼굴과 솜털같은구름을 가진 가을 하늘을
보고있노라면, 어느새 우리의 마음도 파란물감
으로 채색 하고싶어집니다.해를 닮은 해바라기
처럼, 가을 하늘을 닮아 청명하고, 솜털같이 포
근한 우리들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오늘
도, 모든 사람들이 행복한, 하루의 시작이길 바
랍니다. 고운미소로 행복한 화욜 보내세요♡♡
보는 내내 기분이 좋아집니다.
맑고 밝은 느낌이 가득하네요.
마치 우리의 미래가 밝다는 것 처럼 보여 너무나 좋았습니다...^^
안녕하세요? 좋은생각님!
벌써 쌀쌀함이 느껴지는걸보니
겨울의 길목이 멀지 않은것 같네요
가을이구나 하면서
일상을 지내다보니
어느새 만추의 늦가을이
참 아름다운 요즘입니다
가을 햇살에 불태우는 단풍이
눈부시게 아름답지 않는지요?
사계절이 주는 각 계절마다의
즐거움과 아름다움
자연이 주는 행복한 선물입니다
환절기 건강 잘 챙기시고
운치있는 예쁜 늦가을 풍경
마음껏 누려보세요^^
오랜만에 인사드리고 다녀 갑니다

좋은 포스팅 감사히 보구요~
좋은생각님 안녕하세요
만추의계절에 어린이들과 멋진 소통을 하셨습니다
해맑은 천진한 어린이들의 웃음이 참으로 좋습니다
아름다운 풍경과 영상 공감과 더불어 한참 감상하고 갑니다
늘 건강하시고 좋은대작 많이 남기시기 바랍니다
노란 은행나무 단풍이 너무나 곱게 물들어
기분좋은 수요일 입니다
길가에 낙엽 뒹구는 모습도 막바지 가을의 쓸쓸함을 더하내요
깊어가는 가을풍경 만끽 하시고
오늘도 즐겁고 행복한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삼년씩 중국 묘족에게 9년째
3년차 가는 다음주( 리더 한 사람 세우기 위하여)
하늘보다 넓고 높으신
주의 증거들은 놀라우므로 내 영혼이 이를 지키나이다
(시편119편129절)= 크리스챤들의 기도를 바랍니다
친구님
아침공기가 맑고 상쾌하게 기분이 좋으네요
따스한 커피한잔 마시며 하늘을 우러러 보니
넢고 파아란 아침 하늘이 참 고맙고 감사함이
좋은 하룻길이 될 것 같습니다
우리 함께 가는 하루가 되기를 바랍니다
정성스레 올려주신 멋진 사진촬영 팁, 즐겁게 봅니다.
깊어가는 가을날에 더욱 보람되고 행복한 하루 되세요.^^
해맑게 웃는 아이들, 너무 좋아요.
세종시 숨겨진 멋짐들 (즐)감했습니다.(^^)
좋은 생각님 안녕하세요?
노당도 손주들 자라는 모습을 많이 찍어 블로그에도 올리곤 합니다.
아이들은 좋아라 하지만
애들 엄마가 블로그에 올리는것을 싫어 하기에 모두 삭제하고 말았답니다.
貯(쌓을저)돈을 집안으로 고무래로 긁어 모아쌓는다는뜻

제가그전에 한문공부할때 어느날 이글자가
말을 하는거여요 나좀 쓰라고 그래서 써서
냉장고에 붙였어요 그후로 다른글자 가 또그래서
써서 붙였어요 지금은 지갑속에 써서 넣고 다녀요

이제 낙엽이 길에 떨어져 뒹굴고 아직도 나무가
무성하니 마지막 남은 만추 많이 즐기시구요
마음에 풍요로운 소원 이루어지시어서
늘 건강하고 행복하세요
역시 작가님은 달라요
제가 많이 배워야 할 것 같아요
세종시는 그저 호수공원만 다녀봐서 잘 모르는데
아름다운 곳이 많이 있네요
이제 입동이 지났으니 본격적인 겨울입니다.
겨울준비 잘 하시기 바랍니다.

어수선하고 어려운 환경의 주말이지만
즐겁고 건강한 시간 되시기 바랍니다.
세종시의 아름다움!
달려 기고 싶습니다
비밀댓글입니다
아주 멋지고 최고이십니다!!!!!!!!!!!!!!!!!!!!!!!!!!!!!!!!!!!!

정말로 소재선택과 사진 찰영법이 우수합니다!!!!!!!!

정말로 멋쟁이 이십니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