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과 나들이

나이스 2014. 5. 15. 13:54

 

 

 

 

 

 

 

 

 

 

 

 

 

 

 

 

 

 

 

 

 

 

 

 

 

 

 

 

 

 

 

 

 

 

 

 

 

 

 

 

 

 

 

 

 

 

 

 

 

 

 

 

 

 

 

 

 

 

 

 

 

 

 

 

 

 

 

 

 

 

 

 

 

 

 

 

 

 

 

 

 

 

 

내 기도의 말은     이해인

 

수화기 들고  긴 말 안 해도
금방 마음이 통하는

연인들의 통화처럼

너무 오래된 
내 기도의 말은
단순하고 따스하다

뜨겁지 않아도  두렵지 않다

끊고 나면 
늘 아쉬움이
가슴에 남는 통화처럼

일생을 되풀이하는
내 기도의 말 또한

부족하고 안타까운
하나의 그리움일 뿐

끝없는 목마름일 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