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어쩌구 저쩌구

좋은사람 2021. 2. 27. 19:22

理判事判 (이판사판) 

 

 

[다스릴 리/가를 판/일 사/가를 판]

 

☞뾰족한 방법이 없어 막다른 상황에 이름 

[내용]

 

조선시대(朝鮮時代) 억불정책(抑佛政策)은 승려들로 하여금

 

두 가지 방향에서 활로를 모색케 했다. 

사찰을 존속기키는 것과 불법(佛法)의 맥을 잇는 것이었다.

 

그래서 일부 승려들은 廢寺(폐사)를 막기 위해 온갖 고난을

 

이겨내고 사원(寺院)의 유지 경영에 헌신했다. 

 

이와는 달리 속세를 피해 운둔하면서 참선(參禪)과 독경(讀經)

 

으로 불법(佛法) 을 이은 승려도 많았다.

 

전자(前者)를 사판승(事判僧 山林僧), 후자(後者)를

 

이판승(理判僧 工夫僧)이라고 했다. 

 

 

자연히 양자간에는 특징이 있게 되었다.

 

일부 사판승(事判僧)에는 교리(敎理) 에 어두운 범승(凡僧)이

 

있었고, 이판승(理判僧)은 공부에만 치중함으로써 불교의 외형적

 

발전에는 그다지 큰 기여를 하지 못했다. 

 

그러나 양자는 상호 보완의 관계에 있었다. 폐사를 막음으로써

 

사찰(寺刹)의 명맥을 이은 것은 사판승(事判僧)의 공로이며,

 

부처님의 慧光(혜광)을 전하고 佛法을 이은 것은 이판승(理判僧)

 

의 공로였다. 

 

 

그럼에도 해방 후 한 때 비구승 대처승의 다툼이 있었을 때

 

각기 이판승 (理判僧), 사판승(事判僧)으로 비유해 상호

 

비판했던 적이 있었다.

한자말 이판(理判)과 사판(事判)이 붙어서 된 말이다.

 

그리고 이 이판과 사판은 불교 용어로서 조선시대에 생성된

 

말이다. 조선은 건국 이념으로 억불숭유(抑佛崇儒)를 표방하였다.

 

이것은 고려 말에 불교의 폐해가 극에 달했기 때문이며,

 

한편으로는 조선의 건국에 신흥 유학자 사대부 세력이 대거 참여

 

했기 때문이기도 하다. 어쨌든 불교는 정권의 교체와 함께 하루

 

아침에 탄압의 대상이 되었다. 그리고 천민 계급으로 전락한

 

승려들 또한 활로를 모색해야 할 시점이 되었는데,

 

그 하나는 사찰(寺刹)을 존속시키는 것이었으며

 

다른 하나는 불법(佛法)의 맥(脈)을 잇는 것이었다.

 

그래서 일부는 폐사(廢寺)를 막기 위해 기름이나 종이, 신발을

 

만드는 제반 잡역(雜役)에 종사하면서 사원을 유지하였다.

한편으로 이와는 달리 은둔(隱遁)하여 참선 등을 통한 수행으로

 

불법을 잇는 승려들이 있었다. 이를 두고 앞의 것을 사판,

 

뒤의 것을 이판이라 하였다. 결국 조선시대를 거쳐 지금의 현대

 

불교가 융성한 것도 이 두 부류의 승려들이 자신들의 소임을

 

다했기 때문에 가능하였다.

 

그런데 이 이판사판의 뜻이 전이되어 부정적 의미로 쓰이게 된

 

데에는 시대적 상황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조선의 억불정책은 불교에 있어서는 최악의 상태였다.

 

승려는 최하 계층의 신분이었으며, 성의 출입 자체가 금지되어

 

있었다. 자연히 당시에 승려가 된다는 것은 인생의 막다른 마지막

 

선택이었다. 그래서 이판이나 사판은 그 자체로 '끝장'을 의미하는

 

말이 된 것으로 보인다.

 

조선뿐만 아니라 일제와 8·15광복 후의 건국 초기에도 불교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면서 더욱 부정적 이미지로 몰아갔다.

 

이 두 부류를 정치적으로 이용, 서로 분열 반목케 하여 이판사판의

 

면목을 그대로 대중(大衆)에게 심어주었다.

 

일부 사판승(事判僧)에는 교리(敎理) 에 어두운 범승(凡僧)이

 

있었고, 이판승(理判僧)은 공부에만 치중함으로써 불교의 외형적

 

발전에는 그다지 큰 기여를 하지 못했다. 

 

그러나 양자는 상호 보완의 관계에 있었다.

 

폐사를 막음으로써 사찰(寺刹)의 명맥을 이은 것은 사판승(事判僧)

 

의 공로이며, 부처님의 慧光(혜광)을 전하고 佛法을 이은 것은

 

이판승(理判僧)의 공로였다. 

 

 

그럼에도 해방 후 한 때 비구승 대처승의 다툼으로 각기

 

이판승 (理判僧), 사판승(事判僧)으로 비유해 상호 비판을 하는

 

상황이 벌어졌던 것이다. 그래서 지금도 아무것도 모르는

 

대중은 뾰족한 대안이 없을 때 무의식으로 이판사판이라

 

말을 쓴다.

[예문]


▷ 이판사판으로 대들다

 
▷ 이젠 나도 이판사판이니 마음대로 해라

 
 
 

기타/어쩌구 저쩌구

좋은사람 2021. 2. 27. 18:48

♣ 조아(爪牙)란? ♣

하늘의 제왕은 독수리!
독수리의 무기는 발톱(爪),

지상의 왕자는 호랑이!
호랑이의 무기는 이빨(牙).

독수리의 발톱과 호랑이의 이빨
즉, 자기를 보호해주는 강력한 무기를 조아(爪牙)라 합니다.
 
사람에게 조아(爪牙)는 힘들고 어려울 때,
자기에게 진정한 충고를 해주고 도와줄 수 있는 친구나
적들로부터 위기에 처했을 때, 몸바쳐 구해줄 수 있는 신하를 말한다.
 
공자는 이를 諍友(쟁우)라고 했다.
진정한 선비가 되려면 諍友(쟁우)가 적어도 한 명 이상 있어야 한다.
황제는 諍臣七人(쟁신칠인)이 있어야 하고,
제후가 되려면 諍臣五人(쟁신오인),
대부는 諍臣三人(쟁신삼인)이 있어야 하며,
아비에게도 諍子(쟁자)가 있어야 한다고...^^*
 
흔히들 친구라함은 네종류로 나눌수 있겠죠..
첫째는 꽃과 같은 친구 꽃이 피어서 예쁠 때는
그 아름다움에 찬사를 아끼지 않습니다.
그러나 꽃이 지고 나면 돌아보는 이 하나 없듯
자기 좋을 때만 찾아오는 친구는 바로 꽃과 같은 친구입니다.
 
둘째는 저울과 같은 친구 저울은 무게에 따라
이쪽으로 또는 저쪽으로 기웁니다.
그와 같이 자신에게 이익이 있는지 없는지를
따져 이익이 큰 쪽으로만 움직이는 친구가 바로
저울과 같은 친구입니다.

 
셋째는 산과같은 친구 산이란 온갖 새와 짐승의 안식처이며

멀리보거나 가까이 가거나 늘 그자리에서 반겨줍니다.
그처럼 생각만 해도 편안하고 마음 든든한 친구가 바로

산과 같은 친구입니다.
 
넷째는 땅과 같은 친구
땅은 뭇 생명의 싹을 틔워주고 곡식을 길러내며
누구에게도 조건없이 기쁜 마음으로 은혜를 베풀어 줍니다.
한결 같은 마음으로 지지해 주는 친구가 바로 땅과 같은 친구입니다.
 
친구가 많음보다 깊이가 중요합니다.
산과 같은, 땅과 같은 친구가 진정한 爪牙, 諍友입니다.
당신에겐 과연  몇명의 조아 ,쟁우가 있으십니까?

 

★ 하늘의 제왕은 독수리...

★ 지상의 왕자는 호랑이...

 

 
 
 

기타/어쩌구 저쩌구

좋은사람 2021. 2. 27. 18:39

태산에서 봉선(封禪) 의식을 행하다

어느 해 초여름 진시황(秦始皇)이 태산에 올라가서

천지(天地)에 제사 지내는 의식(儀式)을 거행하였다.

 

그날 따라 부드러운 바람이 부는 화창한 봄날이었으며

하늘은 구름 한 점 없이 맑았다.

진시황(秦始皇)은 금은보화로 장식한 화려한 마차 안에 타고

3 만명의 신하들을 거느리고 위풍 당당하게 태산(泰山)에 올라갔다.

태산 등봉(登封)의 의식(儀式)을 거행하였다.

하늘에 제사 지낼 단을 쌓고 육국(六國)을 통일한 위대한 업적을

상제님께 고하며 대진(大秦)을 천추만대(千秋万代) 까지 보우해 주실 것과

자기(自己)를 장생불로(長生不老)케 해주고 만수무강(万壽无疆)하게

해달라고 기원하였다.

그리고 나서 진시황은 승상(丞相) 이사(李斯)에게 석비(石碑)를 세우고

자기(自己)의 공덕(功德)을 돌비석 위에 새겨 만세 동안 유전하게 하라고 명을 내렸다.

 

봉선(封禪) 의식을 마치고 득의양양하여 하산(下山)하는 진시황(秦始皇)에게

횡생변고(横生變故)가 발생했다.

원래 구름 한 점 없던 구만리(九万里) 창공에 돌연히 검은 구름이

뒤덮히기 시작하고 광풍(狂風)이 불기 시작하였다.

뇌성벽력(雷聲霹轢)이 무섭게 치고 마치 세상 종말을 고하는 것과 같았다.

진시황(秦始皇)은 자신이 산신(山神)에게 죄를 지은 것이나 아닌가?

고 생각하였다. 문무백관(文武百官)들을 비롯하여

모든 신하들은 분분히 흩어져 도망을 가버렸다.

 

진시황은 하산을 멈추고 오송정(五松亭) 부근에 멈추었다.

한 바탕 뇌성벽력이 치더니 이윽고 장대비가 폭포수 처럼 쏟아지기 시작하였다.

억수같은 큰비가 진시황은 물론 신하들의 머리위로 똑바로 퍼부어 내리쳤다.

신하들은 어찌할 바를 모르고 전전긍긍하고 있었다.

 

산위에서 내려오는 물길은 폭포수 처럼 급류를 이루었다.

이때 홀연히 큰 소나무 한 그루를 발견하였다.

소나무는 키가 수 십 미터에 달하고 가지와 잎이 무성하였으며

수관(樹冠)은 천막 처럼 생겨 소나무 밑에 빗방울이 듯지 않았다.

하나님이 비를 피하라고 점지해 준 것과 같았다.

진시황(秦始皇)은 황급히 나무 밑으로 들어가서 비를 피했다.

진시황은 천지신명께 감사를 드리고 나서 피로에 쌓여 소나무 밑에서 잠을 청했다.

 

진시황은 꿈속에서 학발동안(鶴髮童顔)의 노도사(老道師)를 만났다.

노도사는 손에 쥐고있던 푸른 소나무 가지를 진시황에게 전해주며

 "폐하! 소인은 폐하의 신체에 병이 생겼음을 알고 있습니다.

소인은 특별히 폐하에게 영약을 보내어 병을 치료해 드리겠습니다.라고 하였다.

 

진시황(秦始皇)은 꿈에서 깨어나 정신이 상쾌해 지고 피로가

풀어짐을 스스로 느꼈다.

이때 폭풍우는 멈추고 밝은 태양이 온세상을 밝게 비취기 시작하였다.

진시황(秦始皇)은 눈앞에 서있는 큰 소나무를 바라보며

이 소나무가 자기를 보호해 주었다는 것을 알고 매우 기뻐하였다.

그리하여 진시황은 이 소나무에게 “오대부(五大夫)” 작위(爵位)를 하사하였다.

 

소나무의 한자 표기 '松’의 유래는 진시황이 소나무 아래서

비를 피한 뒤 고마움을 표하기 위해 ‘짐이 이 나무에게 ‘公’

주겠노라,’했다고 한다. 그래서 ‘木公’으로 불리다가 훗날

두 글자가 합쳐져 ‘松’字가 만들어졌다는 이야기가 있다.

 

또 중국의 위계는 공(公), 후(侯), 백(伯)의 순서로 대접받는데

소나무는 그 첫째인 공에 해당하는 것으로 가장 훌륭한 나무를

의미한다는 해석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