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인의 시 상사화

댓글 0

꽃시 사랑

2007. 9. 11.

상   사   화

                                                          이 해 인

                             아직 한번도
                             당신을 
                             직접 뵙진 못했군요

                             기다림이 얼마나
                             가슴 아픈 일인가를
                             기다려보지 못한 이들은
                             잘 모릅니다

                             좋아하면서도
                             만나지 못하고
                             서로 어긋나는 안타까움을
                             어긋나보지 않은 이들은
                             잘 모릅니다

                             날마다 그리움으로 길어진 꽃술
                             내 분홍빛 애틋한 사랑은
                             언제까지 홀로여야 할까요?

                             침묵 속에서 
                             나는 당신께 말하는 법을 배웠고
                             어둠 속에서
                             위로 없이도 신뢰하는 법을
                             익혀왔습니다

                             죽어서라도 꼭
                             당신을 만나야지요
                             사랑은 죽음보다 강함을
                             오늘은 어제보다 
                             더욱 믿으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