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사성어 / 침어낙안

댓글 0

고사 성어

2007. 9. 18.




 침어낙안(
沈漁落雁)



            사
람은 소와 돼지를 먹고
                     사슴은 풀을 먹으며 지네는 뱀을 맛있어 하고
                     솔개와 까마귀는 쥐를 즐겨 먹는다.
                     이것은 타고난 천성으로
                     어느 쪽이 과연 올바른 맛을 알고 있는지는 모른다.
                     원숭이는 편저라는 보기 싫은
                     다른 종류의 원숭이를 암컷으로 삼고
                     큰 사슴은 작은 사슴 종류와 교미를 하며
                     미꾸라지는 다른 물고기와 함께 논다.

                     모장과 여희는
                     사람들이 다 좋아하는 절세미인이다.
                     그런데 고기는 그녀들을 보면
                     물 속으로 깊게 숨어 버리고
                     새들은 높이 날아가 버리며
                     사슴은 뛰어 달아난다.

                     이들 네 가지 중에 과연 어느 쪽이
                     천하의 올바른 미를 알고 있다고 하겠는가.                      내가 볼 때 인의니 시비니 하는 것도
                     그 방법과 한계라는 것이 서로 뒤섞여 있어서
                     도저히 분별해 낼 수가 없다.

                     이 이야기는 장자 제물론에서
                     설경과의 대화에서 왕예가 한 이야기이다.

                     여기에서 나온 고사성어가
                     
침어낙안(沈漁落雁)이다.
            
漁見之沈入(어견지침입)
            고기가 보면 깊이 들어가고
            
鳥見之高飛(조견지고비)
            새가 보면 높이 난다고 한 말에서
            침어낙안이 모장과 여희같은 절세미인이란
            뜻으로 사용한다.

            고기를 물 속으로 가라앉게 하고
            기러기를 땅으로 떨어지게 할 만큼
            그렇게 아름답다는 뜻으로
            여자의 아름다움을 나타내는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