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태인의 철학 - 멍청한 소

댓글 0

삶의 지혜

2007. 9. 19.

 



 
유태인의 철학 - 멍청한 소


 

                 바르샤바의 문예가 협회에서
                     어떤 풋내기 문인이 자랑을 했다.

                    「 2, 3 년 전의 일인데
                     어느 작은 읍에서 독서의 밤이 열렸습니다.
                     그때 여러 사람이 나를 들어
                     행가레치며 빙글빙글 돌기도 했답니다.
                     젊은이들이 표해주는 존경의 기분을
                     나는 정말 어찌할 바를 몰랐었습니다
                     그래서 나는 마치 멍청한 소처럼
                     그곳에 그냥 있었을 뿐입니다」

                     유머리스트인 노틸만이 이렇게 말했다.

                    「 걱정하지 않아도 좋겠소.
                     자네는 그때와 
                     조금도 다를 바가 없으니 말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