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인의 꽃시 찔레꽃

댓글 0

꽃시 사랑

2007. 9. 19.

찔  레  꽃


글 / 이 해 인


                아프다 아프다 하고        

                아무리 외쳐도

                괜찮다 괜찮다 하며  

                마구 꺾으려는 손길 때문에
 

                나의 상처는  

                가시가 되었습니다
 

                오랜 세월 남 모르게  

                내가 쏟은  

                하얀 피  

                하얀 눈물  

                한데 모여  

                향기가 되었다고
 

                사랑은 원래  

                아픈 것이라고  

                당신이 내게 말하는 순간
 

                나의 삶은  

                누구와도 바꿀 수 없는 축복으로  

                다시 태어났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