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27일 탄생화 매화

댓글 0

꽃말 꽃점

2007. 12. 13.

 

 

긴 겨울을 이기고
가장 먼저 피우고
가장 먼저 봄을 알리는 전령으로
맑고 깨끗한 향기를
그윽하게 풍기는 봄꽃 매화

예로부터 선비들은
한겨울에 내린 눈이 채 녹기도 전에
깊은 산골 어디에선가
은은히 한 가닥 흘러나오는 매향을 좇아
눈 속에 핀 설중매를 찾아가는 것을
격조 높은 봄맞이의 멋이었다

그런 연유인지 매화는
청렴하고 세속을 초월한 절개가 있으며
신선을 연상하게 하는 기풍이 있다


매화도 사군자의 하나로
시인이나 묵객으로부터 사랑을 받았다.
매화를 호문목이라 하는 데
매화가 시객들의 친구로서
잘 지내왔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다.

매화도 한 철이라는 속담이 있다.
이는 매화가 아무리 사람들의 사랑을
받는 꽃이라 하더라도
그 생명은 한 철에 그치므로
결국 사라지고 만다는 뜻이다.

왕의 신성성을 높이고자
왕의 똥을 매화라 하였고
왕의 대변기를 매화틀이라고 하였으며

매화는 빙기옥골이라 하여
천진하고 순결한 처녀에 비유하였고
재혼을 말할 때는 이도매라 하였다.
몸에 매화같은 반점이 생긴다고 하여
매독을 양매병이라고 하였다.


오늘은 12 월  27 일  
오늘의 탄생화는 매화 이다
 

 
Prunus Mume



인  내
고  결


고결한 마음을 갖고 있는 당신은
결코 경거망동하지 않는 사람이군요
연인은 당신과 비슷한 타입이거나
다른 분야에서도
뭔가 열중하고 있는 사람이 좋겠군요
문화적인 향기를 짙게 풍깁니다
예술에 대한 조예가 깊고
사회 문제에도 깊은 관심을 갖고 있습니다
때문에 건조 하다는 평을 듣는 일도 있습니다만
신경 쓸 필요는 없습니다
당신에게 깊은 신뢰와
공감을 느끼는 사람이 적지 않으니까요
그러한 겸허함이 인망을 얻을 수 있게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