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치는데 두손이 필요한 것은 아닙니다

댓글 0

삶의 묵상

2008. 3. 24.


 
박수치는데 두손이 필요한 것은 아닙니다

 


            미국의 가장 유명한 연예인 지미 듀란테에게는
            평생 잊지 못할 추억이 하나 있다.

             2 차 세계 대전의 참전 용사들을 위한
            쇼에 출연해 달라는 요청을 받았다.
            그는 바쁜 스케줄로 꽉 짜여져 있던 터라
            시간 내기가 몹시 어려웠지만
            차마 거절할 수 없어
            단 몇 분밖에 시간을 낼 수 없다고 말했다.

            쇼 기획자는 지미 듀란테를
            무대에 세우는 것만으로도 대성공이라 생각했기에
            그에게 간단한 원맨쇼를 한 뒤
            곧바로 무대에서 내려와도 좋다고 했다.

            드디어 쇼 공연날이 되었다.
            전쟁 용사들을 위한 여러 연예인들의 공연이 있은 뒤
            지미 듀란테의 순서가 되었다.
            그런데 무대에 올라간 지미 듀란테는
            예정된 짤막한 원맨쇼를 끝내고도
            무대에서 내려올 생각을 하지 않았다.

            객석의 박수 소리는 점점 커졌고
            그는 계속해서 쇼를 진행했다.
            그렇게 15분, 20분, 30분이 흘렀다.
            무대 뒤에 서 있던 쇼 기획자는 고개를 갸웃거렸다.
            마침내 쇼를 완벽하게 마친 지미 듀란테가
            우뢰와 같은 객석의 환호를 받으며
            무대에서 내려오자 쇼 기획자가 물었다.

            난 당신이 몇 분만 무대에 설 줄 알았는데
            어떻게 된 일입니까?

            지미 듀란테가 얼굴에 미소를 지으며 대답했다.

            처음엔 나도 그럴 계획이었소.
            하지만 내가 계속해서 쇼를 진행한 데는 이유가 있소.
            저기 무대 맨 앞줄에 앉은 사람들을 보시오.

            지미 듀란테가 가리키는 곳을 바라본
            쇼 기획자의 눈에 어느새 눈물이 맺혔다.

            무대 맨 앞에는 두 명의 참전 용사가 앉아 있었는데,
            둘 다 전쟁에서 한쪽 팔을 잃은 사람들이었다.
            한 사람은 오른팔
            한 사람은 왼팔
            나란히 앉은 두 사람은 매우 즐거워하면서
            각자 남은 한쪽 팔을
            서로 부딪쳐 열심히 박수를 치고 있었다.

            씨 뿌리는 사람의 씨앗주머니에서
            드리는 삶의 향기입니다.
            박수를 치는데는 두 손이 있어야 하는 것이 아닙니다.
            우리는 곧 잘 없다고 핑계를 대면서 불평을 말합니다.
            그러나 함께 힘을 합한다면 박수를 치기에
            전혀 부족함이 없다는 것을 알게 될 것입니다.
            내가 갖고 있는 것과
            네가 갖고 있는 것이 함께 어울릴 때
            우리에게는 즐거움이 있고 박수 소리가 있습니다.
            나에게 없는 것이 무엇인가를 따지지 않고
            있는 것이 무엇인가를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없는 것만 따지면 우리는 아무 것도 할 수 없을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