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울어지는 대세를 혼자서는 감당 못한다는 고사성어 일목난지

댓글 1

고사 성어

2008. 3. 25.



기울어지는 대세를 혼자서는 감당 못한다는
고사성어 일목난지(一木難支)



                     송나라의 유의경이 쓴 세설신어에
                     실려있는 고사이다.

                     위나라 명제의 사위인 임개는
                     가충이라는 사람과의 불화로
                     면직당하고 말았다.
                     그는 권세를 잃게 되자
                     자신을 돌보지 않고
                     무절제한 생활을 하게 되었다.

                     이에 어떤 사람이
                     임개의 친구인 화교에게
                     당신은 어찌 친구인 임개의
                     방탕함을 보고도 구하지 않고
                     좌시만 하는거요 라고 물었다.

                     임개의 친구인 화교는
                     임개의 방탕은
                     마치 북하문이 무너질 때와 같아서
                     나무 기둥 하나로
                     떠받쳐 될 일이 아니기 때문이오
                     라고 대답하였다.

                     여기에서 유래된 고사성어가
                     일목난지(一木難支)이다.

                     일목난지(一木難支)는
                     큰 집이 벌어지는 것을 한 기둥으로
                     받치지 못한다는 말로써
                     기울어지는 대세를
                     혼자서는 감당 못한다는 뜻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