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무드 / 두 나그네의 이야기

댓글 0

삶의 지혜

2008. 3. 25.



 탈무드 / 두 나그네의 이야기


 

                두 사내가 배고픔을 안고 어떤 외딴집을 발견했다.
                안에 들어가 보니 집안은 아무도 없이 텅 비었는데
                높은 천장에  과일이 든 바구니가 매달려 있었다.
                그러나 아무리 손을 뻗쳐 보아야
                과일에 닿을 수가 없었다.
                그러자 한 사내는 화를 내고 그 집을 나가 버렸다.

                그러나 한 사내는 그와 달랐다.
                너무나 배가 고파 움직일 기운도 없었지만
                천장에 과일바구니가 매달려 있으니
                누군가가 거기다 걸어 놓았음이 틀림없다고
                판단하고는 집 안을 이리 저리 찾아 보았다.
                마침내 사다리 하나를 찾아내서
                그것을 갖다 놓고 올라가 과일바구니를 내려
                그것을 찬찬히 맛보았다는 것이다.

                이 이야기는 유태인의 배우는 태도를
                상징적으로 소개하는 탈무드에 있는
                두 나그네의 이야기이다.
                유태인은 후자의 방법을 모범으로 삼아왔다.
                유태인의 아이들은 질문을 하도록 자극을 받는다.
                사다리를 한단 한단 오르는 것처럼
                질문을 거듭하여 문제에 가까이 가게 가르쳐진다.
                그리하여 마침내는 지식에 닿게 하는 것이다.
                이것이야말로 배움의 참모습이 아닐까.

                탈무드에서는 이렇게 가르친다.
                선생은 혼자 지껄여서는 안 된다.
                만일 학생들이 말없이 듣고만 있으면
                많은 앵무새를 길러내게 되기 때문이다.
                선생이 말을 하면
                학생들은 그것에 대해서 질문을 해야 한다.
                그리하여 선생과 학생이 주고 받는 말이
                활발하면 할수록 교육의 효과는 오르게 된다.

                아이들에게 무엇이고 서슴없이 물어보는
                습관을 들이도록 해 주시면 안 될런지요.
                말을 하지 못하게 하는 아이에게는
                배우기를 거부하게 하는 일이 아닐까요?
                자기의 생각을 정리하여
                큰 소리로 분명하게 말하라고 아이를 가르치면
                그 아이가 말한다는 것은
                나는 배우고 싶다는 신호를 보내는 것이 아닐런지.